창비세계문학58_아서고든핌-표지

아서 고든 핌의 이야기

책 소개

‘미국 문학이 닻을 내린 곳’
에드거 앨런 포의 가장 핵심적인 작품

 

 

포의 가장 위대한 작품.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경탄할 만한 소설. ―샤를 보들레르

뛰어난 지성이 들려주는 남극 지역에 관한 한세기 전의 상상. ―H. G. 웰스

 

19세기 미국을 대표하는 작가 에드거 앨런 포의 유일한 장편소설 『아서 고든 핌의 이야기』가 창비세계문학 58번으로 발간되었다. 주인공 아서 고든 핌이 청년 시절 배를 타고 모험을 떠난 이야기를 중심으로 작가 포와 출판사 편집자가 이야기 안팎을 넘나들며 허구와 실제를 입체적으로 구성한 소설이다. 난파와 선상반란, 식인 행위, 신대륙 발견 및 원주민과의 전투 등 서사적 흥미 요소와 당대 실제 탐험기의 논픽션적 요소, 그리고 이후 단편소설들에서 포의 작풍을 특징지은 음울한 세계관이 절묘하게 어우러져 있으며, 근대인 포의 문학적 성찰을 이해하는 데 핵심적인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동시대에 보들레르의 번역으로 소개되어 프랑스에서 열렬한 찬사를 받기도 했으며, 허먼 멜빌, 헨리 제임스, 쥘 베른은 각자 자신의 작품에서 『아서 고든 핌의 이야기』에 응답한 바 있다.

 

미완성작으로 오해되어온 포의 유일한 장편소설

서구 근대주의에 관한 선구적 성찰

 

“선과 악은 그렇게 엄밀하게 상대적이었다.”(158면)

 

미국 청년 아서 고든 핌은 친구를 따라 남태평양행 고래잡이배에 몰래 올랐다가 겪은 구사일생의 이야기를 후일담 형식으로 들려준다. 선상반란에 휘말려 죽음의 고비를 넘기고 난파당해 동료들을 잃고 가까스로 구조된 뒤에도 핌은 남극에 대한 호기심으로 항해를 계속해 미지의 땅에서 낯선 부족을 만나고 돌아왔다. 그는 우연히 알게 된 포라는 작가의 권유로 이야기를 적어내려가기 시작한다.

 

추천사
  • 뛰어난 지성이 들려주는 남극 지역에 관한 한세기 전의 상상. ―H. G. 웰스

  • 경탄할 만한 소설. ―샤를 보들레르

  • 포의 가장 위대한 작품.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 『아서 고든 핌의 모험』은 서구 역사의 전개와 그 바탕에 있는 근대주의적인 사고에 대한 포의 성찰을 이해하는 데 핵심적인 작품이다. 인간, 특히 서양인의 합리주의와 그 문명이 자연과 타인보다 우월하다는 전제하에 그들에 대한 개척, 정복, 지배를 정당화하는 것이 근대주의의 담론이라면, 이 작품은 그런 사고에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한다. ―전승희, ‘작품해설’에서

목차

서문

아서 고든 핌의 이야기

후기

 

작품해설/근대 수용과 극복에 대한 선구적 성찰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에드거 앨런 포 (Edgar Allan Poe)
    에드거 앨런 포

    19세기 미국의 작가이자 편집자이며 비평가. 미국 근대문학의 개척자로, 고딕소설을 완성하고 추리소설을 창시했으며 유럽 문학의 상징주의와 초현실주의에 큰 영향을 미쳤다. 1809년 미국 보스턴에서 배우이던 부모의 순회공연 중 태어났다. 아기일 때 부모를 여의고 리치먼드의 사업가 존 앨런의 가정에 입양되었다. 양아버지 존 앨런은 포를 정식으로 입적하지는 않았고, 항상 최소한의 생활비만 지원해주었다. 17세에 버지니아 대학에 입학했으나, 어려운 경제적 여건으로 […]

  • 전승희

    서울대 영문학 박사학위와 미국 하버드대 비교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 경희대, 연세대, 하버드대 등에서 강의했고, 현재 보스턴 칼리지에서 강의하고 있다. 문예계간지 『ASIA』 편집위원으로 활동했으며 다수의 한국문학 작품을 영어로, 영문학 작품을 우리말로 옮겨 소개해왔다. 우리말로 옮긴 책으로 『설득』 『오만과 편견』 『그레이트존스 거리』 『에드거 앨런 포 단편선』 『도심의 절간』 『아서 고든 핌의 이야기』 등이 있다.

나는 아래를 내려다보고 싶은 억제할 수 없는 욕망에 오롯이 사로잡혔다. 나는 벼랑에 시선을 고정시키지 않았다. 아니, 고정시킬 수 없었다. 그리고 공포감과 해방감이 반씩 섞인 기분으로 심연을 향해 시선을 멀리 던졌다. 한순간 손가락이 경련을 일으키며 꽉 조여졌지만 그런 동작과 함께 궁극적으로 이 상황을 벗어날 수 있으리라는 무척 희미한 생각이 그림자처럼 마음속을 스쳐지나갔다. 그리고 다음 순간에는 영혼이 떨어지고 싶다는 갈망으로 가득 채워졌다. 그것은 도저히 억제할 수 없는 욕망이자 갈망이자 열정이었다.

―본문에서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