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민주주의를 외치다

책 소개

삶 속에 스며드는 정치란 이런 것이다!

은수미, 진중권, 최강욱, 한홍구의 거침없는 정치 토크

 

2016년 주권자인 국민들이 촛불을 들기 시작한 후 ‘정치’는 그 말 자체가 시대의 화두가 되었다. 거세게 타오르는 생활 속 민주주의를 향한 열망에 우리 시대의 지성이 답하는 본격 정치교양서 ‘정치의 시대’ 시리즈(전4권)는 민주주의라는 형식이 갖춰진 오늘날, 그 안에 어떤 내용을 담아야 할지를 진지하게 성찰하는 책이다. 촛불이 전국을 휩쓸며 사람들을 광장으로 불러내던 2017년 상반기에 창비학당에서 마련한 ‘정치의 시대―2017 시민혁명을 위한 연속특강’을 책으로 묶은 것으로, 은수미, 진중권, 최강욱, 한홍구 등 정치 현장의 선두에서 시민들과 함께 호흡해온 저자들이 정치를 통해 만들어가야 할 우리 사회의 미래에 대해 의미 있는 제안을 던진다.

‘정치의 시대’에 참여한 저자들은 이제는 우리의 삶 속에 정치가, 민주주의가 스며들게 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며 구체적인 방법론을 내놓는다. 탁월한 이론가에서 대중 정치가로 모습을 바꾼 은수미는 일상 정치를 회복하는 방법을, 날카로운 정치 논객 진중권은 금수저와 흙수저가 평등한 세상을 만드는 길을, 깨어 있는 법률가 최강욱은 사법 개혁의 구체적 필요성을, 실천하는 역사학자 한홍구는 촛불의 뿌리와 적폐 청산 실천법을 이야기한다.

‘정치의 시대’ 시리즈의 기초가 된 2017년 상반기의 연속특강에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분노한 시민들이 열광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매회 매진을 기록하는 성황을 이뤘다. 정치를 ‘정치인’ ‘정치판’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주권자인 우리의 삶 속으로 불러와야 한다는 제안에 촛불 시민들이 공감한 결과이다. 현장의 열띤 반응을 접한 저자들은 강연 후 곧바로 연속특강의 내용들을 보충·정리해 새롭게 집필하고, 강연장에서 미처 응하지 못했던 질문들에 대한 답을 ‘묻고 답하기’로 보강해 단행본에 담았다.

목차

책머리에

광장, 민주주의를 외치다

박근혜, 최순실에게 감사패를? ∥ 2016년 촛불의 시작 ∥ 1978년 총선, 그리고 10개월 후 ∥ 죽음 위에 피어난 풀, 4・19혁명 ∥ 박정희와 여성노동자 ∥ 5월 26일 밤 8시 32분, 나는 남았을까? ∥ “데모하지 마라” ∥ 세 번의 노마크 찬스 ∥ 2002년 월드컵이 열어놓은 광장 ∥ 첫 번째 탄핵과 실패한 개혁 ∥ 겨우 쇠고기 때문에? ∥ 대한민국호의 무게중심

묻고 답하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한홍구

    서울대 국사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워싱턴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며, ‘반헌법행위자열전편찬위원회’ 책임편집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대표 저서로 『사법부』 『역사와 책임』 『대한민국사』(전4권) 『특강』 『지금 이 순간의 역사』 『유신』 『장물바구니』 『직설』 『쟁점 한국사: 현대편』(공저)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