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밟고 가는 모든 길위에

책 소개

정선된 작품들로 구성된 이 85년 신작시집은 우리 시대 시의 수준과 독자의 기대를 가늠케 한다. 신경림의 장시 「쇠무지벌」과 고은·문병란·이가림·김지하·김솔연·김광규·권선옥·김명수·나종영·고운기·안도현·김창규 등의 작품 및 신인 정명자·서홍관·오봉옥의 탄탄한 목소리는 민중의 현실에 한걸음 더 다가서고 있다.

목차

차 례

□ 책 머리에

고은
동백꽃/철조망/우수 경칩 지나서/압록강/지붕/맹식이 작은아버지
문병란
무등산의 말 4/무등산의 말 6/어떤 우화/씀바귀의 노래/이태백의 달
이가림
팽이/귀가/슬픈 반도/솔바람 소리 속에는/오랑캐꽃
김지하
안팎/삼천리 독보권(獨步權)
김솔연(김남주)
편지/그러나 나는/나의 칼 나의 피/농부의 일/서시/일보 전진 이보 후퇴/함께 가자 우리/농부의 밤
김광규
겨울밤/젊은 손수운전자에게/북한산 언덕길/시인과 농부/옛 선비를 생각함
권선옥
등토산을 넘으며/겨울산에서/저승길을 닦으며/북두칠성/연줄
김명수
객토/가로수/비빔밥 한 그릇/고향에 가서/그 언덕
나종영
시/끝끝내 너는/화해에 대하여/형제여/백두산
고운기
1985년 겨울/앙엽기(椵葉記)/예수가 우리 마을을 떠나던 날/별교/산
안도현
들불/산맥노래/밥 1/그늘/병(兵)
김창규
토성리의 봄 1/토성리의 봄 3/남북대화/전주시 평화동 비둘기
정명자(신인)
엄마 잊지 마세요/친구/눈이 온다/하얀 페인트칠을 한/비/잊지 못할 1978년 2월 21일
서홍관(신인)
금주선언/때깽이새/나는 풀잎이 되어/흙바닥에서/넋건지기 1/둔주곡(遁走曲) 1/응급실 1
오봉옥(신인)
내 울타리 안에서/알 건 알고 찾을 건 찾고/수해물자 오는 길은/농꾼은/면사무소 총각이 말하기를/겨울밤/별은 또 떠야만 하는가/줄다리기
신경림
장시(長詩)•쇠무지벌(1,650행)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신경림

    申庚林 1935년 충북 충주에서 태어나 동국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1956년 『문학예술』에 「갈대」 등이 추천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첫 시집 『농무』이래 민중의 생활에 밀착한 현실인식과 빼어난 서정성, 친숙한 가락을 결합한 시세계로 한국시의 물줄기를 바꾸며 새 경지를 열었다. 70년대 이후 문단의 자유실천운동·민주화운동에 부단히 참여하여 당대적 현실 속에 살아숨쉬는 시편들로 탁월한 예술적 성취를 보여주었다. 시집으로 『농무』『새재』 『달 넘세』 『가난한 사랑노래』 […]

  • 이시영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청소년을 위한 책들을 번역해 왔다. 옮긴 책으로 『르네상스』『예수의 선택』『그들의 눈은 신을 보고 있었다』 들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