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떼기

책 소개

깜장 병아리 ‘빼떼기’의 생명력과 눈물겨운 일생!

동화작가 권정생 10주기 추모 그림책

 

권정생 동화의 정수인 생명과 평화의 사상을 담은 『빼떼기』가 그림책으로 출간되었다. 이 동화는 1988년에 출간된 『바닷가 아이들』(창비아동문고 106)에 수록된 작품이다. 화가 김환영은 깜장 병아리 빼떼기의 눈물겨운 일생을 한 권의 아름다운 그림책으로 완성해 냈다. 순진이네 식구에게 스며든 빼떼기의 삶을 강렬한 색감과 거침없는 붓질로 화폭에 펼쳐 내어 우리들의 마음속 깊이 새겨 놓는다. 오랫동안 사랑받아 온 권정생 단편동화를 그림책으로 소개하는 ‘권정생 문학 그림책’ 시리즈의 두 번째 권이다.

 

 

누구나 잊을 수 없는 아름답고 안타까운 이야기 『빼떼기』

 

권정생 문학 그림책 『빼떼기』가 동화작가 권정생의 작고 10주기에 맞춰 출간되었다. ‘권정생 문학 그림책’은 권정생의 빛나는 동화들을 새로운 감각으로 재해석하여 유아부터 성인까지 문학적 감동을 느낄 수 있는 그림책을 펴내고자 기획된 시리즈다. 동화 「빼떼기」는 1988년에 출간된 『바닷가 아이들』(창비아동문고 106)에 수록된 작품으로, 권정생의 생명관을 드러내는 빼어난 작품으로 손꼽힌다. 순진이네 식구에게 스며든 깜장 병아리 ‘빼떼기’의 눈물겨운 일생을 통해 생명과 평화의 의미를 곰곰이 되새겨 볼 수 있는 작품이다.

1948년 7월 어느 장날, 순진이 아버지가 장에서 암탉 한 마리를 사 오며 이야기는 시작된다. 순진이네 식구는 온몸이 새까만 암탉 ‘깜둥이’, 깃털이 노란 암탉 ‘턱주배기’, 깃털이 붉은 수탉을 키우는데 이듬해 설날이 다가올 무렵, 암탉들이 알을 품어 새끼를 낳는다. 그런데 깜둥이가 낳은 아기 병아리 중 한 마리가 어느 날 아궁이 불 속으로 뛰어들게 된다. 그날 이후, 불에 덴 아기 병아리는 부리가 문드러지고 발가락도 다 떨어져 나가 엉거주춤 서서 빼딱빼딱 걷기 시작하는데, 그때부터 이름이 ‘빼떼기’가 되었다.

 

솜털이 다 타 버려 알몸뚱이가 된 데다가 여기저기 헌데 딱지가 붙어서 조그만 괴물 같았다. 순진이네 병아리가 아니라면 거들떠보기도 싫었을 것이다.

그러나 순진이네 식구들은 모두 불에 덴 병아리를 살뜰히 보살폈다.(20면)

추천사
  • 여기에 한 병아리가 있습니다. 눈물겨운 한 목숨이 있습니다.

    뭉그러진 주둥이, 떨어져 나간 발가락,
    오그라든 종아리로 빼딱빼딱 걷는 병아리.

    빼떼기와 꼭 같은 삶을 살았고, 순진이 어머니의 마음으로 세상을 사랑했기에 그 깊은 설움과 아픔, 진한 연민과 보살핌을 이처럼 보여 줄 수 있었을까요. 권정생 할아버지가 들려주는, 보탤 것도 뺄 것도 없는 슬픔의 한 바닥.

    김환영 아저씨는 그 바닥의 한가운데를 지나고서야 비로소 붓을 들 수가 있었습니다. 열두 해, 기꺼이 빼떼기가 되고 빼떼기로 살며 약하고 여린 목숨들의 곁이 되어, 헐벗은 몸과 마음으로 그 복판에 닿고자 했던 눈물겨운 시간들. 끝내 순진이 어머니, 정생이 할아버지 마음이 되고 나서야 그릴 수 있던 그림들.

    숨이 멎도록 안타까운 마지막 장면. 이토록 서늘한 이야기를 전해 주면서 할아버지는, 아저씨는 진정으로 얘기하고 싶었던 게 무어였을까. 화가 아저씨의 고백처럼 어쩌면 우리는 모두가 빼떼기인지 모릅니다. 다시 그림책을 펼쳐 보세요. 그럼에도 빼떼기는 얼마나 용감하던가요.

    동화작가 박기범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권정생

    권정생(1937~2007)은 본명이 권경수로,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해방 직후 우리나라로 돌아왔습니다. 경북 안동군 일직면의마을 교회 종지기로 일하면서 작은 흙집에서 살았습니다. 한평생 병과 가난을 친구하며 자연과 생명, 약해서 고난받는 이들의 아름다움을 글로 썼습니다. 150여 편의 장 · 단편 동화와 소년소설, 100여편의 동시와 동요 들을 남겼습니다. 그림책 「강아지똥」과 소년소설 「몽실언니」, 소설 「한티재 하늘」등이 대표작으로 꼽힙니다. 안동군 일직면 조탑동에 […]

  • 김환영

    1959년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자랐습니다. 홍익대학교에서 서양화를 공부했습니다. 동화 『해를 삼킨 아이들』 『마당을 나온 암탉』 『종이밥』 『과수원을 점령하라』, 그림책 『호랑이와 곶감』 『나비를 잡는 아버지』, 어린이 시집 『아버지 월급 콩알만 하네』, 장편만화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등 많은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격월간 동시 전문지 『동시마중』의 편집위원이며, ‘그림시’로 독자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깜장 꽃』은 2004년부터 월간 『글과그림』에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