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마을 아파트 동물원

책 소개

제21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고학년 부문 수상작

도시 속 반려동물 문화에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엄마 사용법』 『기호 3번 안석뽕』 등 주옥같은 창작동화와 숱한 화제작을 발굴해 온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의 제21회 고학년 부문 수상작 『햇빛마을 아파트 동물원』이 출간되었다. 동물을 좋아하는 주인공이 아파트 베란다에 동물원을 만들어 가는 과정을 그렸다. 어린이가 동물을 키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갈등을 겪으면서 성장해 가는 이야기로, 도시 속의 인간과 동물의 관계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하는 작품이다.

 

“주인공과 친구들이 동물을 키우면서 맞닥뜨린 문제의 답을 스스로 찾아가는 모습이 매력적이다. 어린이들이 큰 관심을 갖고 있는 반려동물 문화에 대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는 작품으로, 도시에서 살아가는 인간과 동물의 관계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한다.”

_심사평(김지은 박숙경 이현)

 

 

미치도록 동물을 좋아하는 소년

아파트 동물원을 만들기로 결심하다!

 

『햇빛마을 아파트 동물원』의 주인공 장미오는 동물을 좋아해서 나중에 커서 동물원을 만드는 게 꿈인 소년이다. 미오는 길에서 거미와 햄스터를 주워 오고 사촌 동생에게 고슴도치를 분양받아서 키울 정도로 동물을 좋아한다. 여러 동물을 기르던 미오는 아예 아파트 베란다에 작은 동물원을 만들기로 결심하고, 좀 더 특별하고 희귀한 동물을 데려와서 동물원의 상징으로 삼고 싶다. 미오는 오랫동안 모아 온 용돈과 동물 돌보기 아르바이트로 번 돈을 합쳐서 값비싼 앵무새를 산다. 하지만 많은 동물을 키우는 데 필요한 돈을 버느라 정작 좋아하는 동물들을 보살필 시간이 줄어드는 딜레마에 빠진다.

정제광 작가는 『햇빛마을 아파트 동물원』으로 이번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고학년 부문에 당선되며 어린이 독자들과 만나게 되었다. 작가는 아동문학의 주요한 등장인물이었던 동물을 전면에 내세우면서도, 그동안 많은 작품이 ‘생명 존중’이라는 메시지를 내세웠던 것과는 달리, 반려동물을 키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여러 문제와 갈등을 담아내면서 어린이의 눈높이와 생활 경험 속에서 답을 찾아간다. 도시 속의 인간과 반려동물의 관계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하는 동화로, 어린이 독자에게 사실적이고 매력적으로 다가갈 것이다. 동물과 함께 행복해지고 싶은 어린이라면 꼭 읽어야 할 작품이다.

목차

1. 비밀 계획

2. 행운의 동물

3. 햄스터가 싫어서

4. 물의 왕국

5. 늘어 가는 동물들

6. 앵무새가 필요해

7. 불행 중 다행

8. 고생 끝에 낙이 왔다

9. 행복하게 해 줄게

10. 새 아파트 동물원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제광

    1965년 인천에서 태어났습니다. 2000년 『생 카로에서 온 승요』로 MBC창작동화대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햇빛마을 아파트 동물원』으로 제21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에서 우수상을 받았습니다.

  • 국민지

    1992년 전북 전주에서 태어났다.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해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다. 패션 문화 잡지 『NYLON』 일러스트 공모에 당선되며 활동을 시작했고 다양한 문구류 작업에 참여해 왔다. 그동안 그린 책으로 『그래도 즐겁다』 『이웃집 통구』 『햇빛마을 아파트 동물원』 등이 있다.

세상에 동물 친구가 없다면 얼마나 쓸쓸할까요? 동화 나라에 원숭이나 강아지, 앵무새가 없다면 참 재미없을 거예요. 동물은 우리의 소중한 동반자예요.
그런데 요즘 동물 친구들이 무척 살기 힘든 것 같아요. 야생 동물은 자연이 파괴되어서, 가축은 혹독한 사육 환경 때문에, 동물원의 동물들은 자유를 잃어서, 애완동물은 물건처럼 마구 다뤄져서 불행을 겪고 있어요.
어떻게 동물의 불행을 막을 수 있을까요? 사람들이 개발을 멈추고 기르던 동물들을 다 자연으로 돌려보내야 할까요? 그러면 좋겠지만 아쉽게도 불가능한 일이 되어 버렸어요.
우선은 조금씩 바꾸는 게 좋겠어요. 오늘부터 조금씩 조금씩 동물이 덜 괴롭도록 도와주는 거예요. 그러다 보면 나중에는 지금보다 훨씬 나은 세상이 되겠지요. 적어도 좁디좁은 우리에 가둬 놓고 옴짝달싹 못 하게 하거나, 알을 더 낳으라고 밤에도 불을 켜 놓고 잠들지 못하게 하는 따위의 일은 하지 말아야 해요. 동물은 우주에서 우리와 가장 가까운 친구잖아요.
끝으로 아버지, 어머니와 여름이, 이강이에게 깊이 사랑한다고 전합니다.

2017년 닭의 해에
정제광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