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간다

책 소개

만해문학상 수상작가 이인휘가 촛불을 밝힌 모두에게 전하는 노래
정의와 평화의 간절한 염원으로, 이제 우리는 이 시대를 건너간다!

 

2016년 소설집 『폐허를 보다』로 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로환경과 억압적 정치현실을 핍진하게 그려 절절한 감동을 안겼다는 평을 받으며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만해문학상을 수상한 소설가 이인휘가 12년 만에 신작 장편소설 『건너간다』를 선보인다.
시대의 아픔을 노래한 가수 정태춘의 삶과 노래에 영감을 받아 쓰인 이번 소설의 제목은 98년 정태춘이 발표한 노래 「건너간다」에서 빌려왔다. 소설 속에는 정태춘의 노래 「92년 장마, 종로에서」를 비롯, 총 10곡의 노래 가사가 인용되어 있다. 시대의 어두운 그림자와 맞물려 흘러온 그 ‘노래’ 자체가 이 소설의 주인공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70년대 유신부터 80년 광주민주항쟁, 87년 6월항쟁, 그리고 오늘날의 촛불행렬까지 역사의 굽이굽이마다 모두의 염원을 담은 노래가 곡진하게 흘러왔다. 정의·평화·자유를 위해 자신의 모든 걸 걸어온 사람들의 면모를 노래의 힘과 함께 펼쳐놓는 이 소설을 앞에 두고, 우리는 이제 이 시대를 건너갈 것이다.

 

추천사
  • 심원지자편(心遠地自偏), 마음이 멀면 사는 곳 또한 자연히 외진 곳이 된다는 도연명의 시구가 있다. 어느날 문득 서울을 떠나 원주 관덕마을로 집을 옮긴 소설가 이인휘, 그는 집만이 아니라 혼을 붙잡고 있던 작가적 삶도 이사를 해버렸는가, 그렇게 생각했다. 삶의 터를 옮긴 그를, 그의 작품을 도무지 만나지 못했다. 이따금 전화기 건너에서 먼 안부를 묻고는 했다. 그랬다. 그런 줄 알았는데 눈을 감았다 뜬 것처럼 십여년을 건너뛴 시공간의 강원도 원주의 어느 식당에, 식품공장에서 일한다는 그가 진짜 찐빵을 들고 나타났다.

목차

 

1부 어디에도 붉은 꽃을 심지 마라

2부 아, 대한민국

3부 생의 수레바퀴들

4부 먼산 먼길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인휘

    1958년 서울에서 태어나 1988년 『녹두꽃』에 「우리 억센 주먹」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활화산』 『문밖의 사람들』 『그 아침은 다시 오지 않는다』 『내 생의 적들』 『날개 달린 물고기』가 있으며 소설집 『폐허를 보다』로 2016년 만해문학상을 수상했다. 오랫동안 노동문화운동을 했고 박영진 열사 추모사업회에서 일했다. 진보생활 문예지 『삶이 보이는 창』과 ‘사단법인 디지털노동문화복지센터’를 만들어 후배들에게 이어주었고,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장을 역임했다. 현재 한국작가회의 […]

이번 소설에서 정태춘과의 인연은 각별했다. 나는 이 소설의 마지막 시점을 올해 봄으로 잡고 끝냈다. 소설 속에서 정태춘 역할을 했던 하태산이 세상 밖으로 나와 사람들 앞에서 다시 노래를 부를 거라는 암시를 남겨놓고 마침표를 찍은 것이다. 그런데 뜻밖에도 정태춘이 촛불집회 광장에 나왔다. 나는 그가 나오는 것도 모른 채 텔레비전을 보다가 깜짝 놀랐다. 그 순간 머릿속에선 광장에 선 정태춘의 모습을 소설에 그리고 있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