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평극장의 유령들

책 소개

2003년 등단 이래 열정적인 비평활동을 펼쳐온 신예평론가 김영찬의 첫 평론집이 출간되었다. 김영찬의 다분히 진지하고 예각적인 시선은 1990년대에서 2000년대까지 중견작가와 신세대작가 들의 작품세계를 두루 꿰뚫으며 한국 소설문학의 다양한 증상들을 진단한다. 또한 김영찬은 리얼리즘 문학과 모더니즘 문학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으면서 양진영의 문학관에서 취할 것과 버릴 것을 가려내 통합하는 데에서 믿음직한 균형감각을 보여준다. 특히 신세대작가들에 대한 김영찬의 비평적 애정은 위기를 말하는 최근 한국문단에 매우 유효한 메씨지로 남을 것이다.

목차

책머리에

1부
한국문학의 증상들 혹은 리얼리즘이라는 독법
1990년대 문학의 종언, 그리고 그후
2000년대, 한국문학을 위한 비판적 단상
2000년대 문학, 한국소설의 상상지도
소설의 상처, 대중문화라는 증상
서사의 위기와 소설의 계몽 – 한국소설의 미성숙, 혹은 천명관의 『고래』를 읽기 위한 전제들

2부
개복치 우주(소설)론과 일인용 너구리 소설 사용법 – 박민규론
동정 없는 모더니티와 감정지출의 경제학 – 윤성희론
비루한 동물극장 – 백가흠과 손홍규의 소설
아비 없는 소설극장 – 2000년대 젊은 작가들의 상상세계 1
상상과 현실의 틈새 – 2000년대 젊은 작가들의 상상세계 2

3부
김승옥 소설의 심상지리와 병리적 개인의식의 현상학
자본주의의 우울
부정의 파토스와 욕망의 드라마 – 최인석론, 『이상한 나라에서 온 스파이』를 중심으로
그늘 속으로, 허무와 탈아(脫我)의 윤리 – 구효서론
불행한 의식의 현상학 -『행복』의 정지아론

4부
자기의 테크놀로지와 글쓰기의 자의식 – 배수아 『에세이스트의 책상』 읽기
이토록 코믹한 데까르뜨 극장 -『달에 홀린 광대』를 통한 정영문 읽기
근대를 사는 괴물의 자의식, 그리고 소설의 불안 – 백민석 『죽은 올빼미 농장』 읽기
망각과 기억의 정치 혹은 원한의 멜랑콜리 – 임철우 『백년여관』 읽기
상실의 인간학, 기억의 테크놀로지
환멸의 세상을 견디는 방법

찾아보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영찬

    2003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했다. 저서로 『근대의 불안과 모더니즘』 『비평극장의 유령들』 『비평의 우울』이, 공역서로 『성관계는 없다』 『근대성의 젠더』가 있다. 현대문학상, 대산문학상, 팔봉비평문학상을 수상했다. 현재 계명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