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가, 토끼야(개정판)

책 소개

 

2003년에 펴낸 이래, 생명의 소중함을 전하는 따뜻한 그림책으로 널리 알려진 『잘 가, 토끼야』가 새롭게 출간되었다. 창비의 첫 창작 그림책 『잘 가, 토끼야』는 흰 눈이 내린 마을을 배경으로 토끼 사냥에 나선 산골 소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토끼를 쫓는 아이의 섬세한 심리 묘사와 묵직한 메시지를 담은 이야기가 따스한 세밀화로 펼쳐지며 자연과 생명에 대해 돌아보게 만든다. 개정판에서는 이태수 작가가 정성스러운 손길로 다듬고 새로이 그려 더한 완성도 높은 세밀화를 만날 수 있다.

 

 

자연과 생명의 소중함을 전하는 그림책

 

2003년, 동화작가 이상권과 세밀화가 이태수가 완성한 그림책 『잘 가, 토끼야』는 순박한 산골 소년 시우를 통해 생명의 소중함을 전하는 작품으로 주목받았다. 그리고 10여 년의 시간을 넘어, 이 책에 담긴 자연과 생명의 의미를 오늘날을 살아가는 이들과 다시금 되새기고자 개정판이 새롭게 출간되었다.

『잘 가, 토끼야』는 토끼털 귀마개를 갖고 싶은 산골 소년 시우가 주인공이다. 엄마와 단둘이 사는 시우는 토끼털 귀마개를 하고 다니는 친구들이 부럽다. 시우는 친구들에게 아빠와 형이 산토끼를 잡아서 귀마개를 만들어 줬다는 이야기를 듣고 풀이 죽지만, 혼자 씩씩하게 토끼 사냥에 나선다. 철사로 덫을 만들어 산에 올라간 시우는 발자국을 따라 토끼를 쫓는다. 흰 눈이 내린 마을의 뒷산을 배경으로 토끼를 쫓는 순박한 아이의 내면이 섬세하게 묘사된다. 시우는 덫을 놓고, 토끼는 덫을 피해 도망치는 일이 연이어 펼쳐지는데 이야기를 긴장감 있게 끌고 나가면서도 생명의 가치에 관한 묵직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대부분의 아이들이 도시에 사는 요즘 시대에 산골 소년의 사냥 이야기는 다소 낯설겠지만, 문학적 깊이가 있는 글을 통해 충분히 공감을 이끌어 낸다. 이상권 작가는 자연에서 뛰놀던 어린 시절의 경험을 살려 산골 소년의 모습을 사실감 있게 그려 내고, 주인공 시우가 산에서 맞닥뜨린 사건을 통해 생명의 아픔을 느끼고 성찰할 수 있게 한다.

『잘 가, 토끼야』는 곤충이나 벌레와 같은 아주 작고 여린 생명들을 무심코 괴롭히거나 죽인 경험이 있는 이들에게 모든 생명이 자연 속에서 함께 살아 숨 쉬는 존재임을 조용히 보여 주는 작품이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상권

    1964년 함평 출생. 한양대학교 국문학과 졸업. 1994년 『창작과비평』에 소설을 발표하며 등단하였고, 장편소설 『그리운 시냇가』, 에세이 『들꽃의 살아가는 힘을 믿는다』, 동화 『딸꼬마이』 『겁쟁이』 『하늘로 날아간 집오리』(창비 1997) 『풀꽃과 친구가 되었어요』(창비 1998) 『똥이 어디로 갔을까』(창비 2000) 『아름다운 수탉』(창비 2001), 그림책 『잘 가, 토끼야』(창비 2003) 『황금박쥐 형제의 모험 1‧2』(창비 2003) 등의 책을 냈다. 2003년『애벌레가 애벌레를 먹어요』로 제24회 한국어린이도서상을 […]

  • 이태수

    길가에 핀 풀 한 포기, 개미 한 마리도 애정 어린 시선으로 그린 세밀화로 아이들을 자연으로 이끄는 데 큰 힘을 쏟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가로수 밑에 꽃다지가 피었어요』 『늦어도 괜찮아 막내 황조롱이야』 『알록달록 무당벌레야』 『도롱뇽이 꼬물꼬물 제비나비 훨훨』, 그린 책으로 ‘도토리 계절 그림책’ 시리즈, 『개구리가 알을 낳았어』 『개미가 날아올랐어』 『지렁이가 흙 똥을 누었어』 등이 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