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를 사랑하기에 내가

책 소개

 

치열한 저항의 목소리부터 삶에 대한 깊은 통찰까지

암울한 현대사 속에서 지켜온 순정과 희망의 시심(詩心)

 

황명걸의 시력 54년을 망라해 100편을 엮은 순도 높은 시선들

 

1962년 『자유문학』 신인상에 「이 봄의 미아(迷兒)」가 당선되면서 시단에 등장한 이후 사회참여와 현실비판의 강력한 저항의 목소리로 1960~1970년대 한국 시단을 풍미했던 황명걸 시인의 시선집 『저희를 사랑하기에 내가』가 출간되었다. 시인의 오랜 벗 신경림 시인과 구중서 문학평론가가 첫 시집 『한국의 아이』(창작과비평사 1976), 두번째 시집 『내 마음의 솔밭』(창작과비평사 1996), 세번째 시집 『흰 저고리 검정 치마』(민음사 2004)에서 각 25편씩 가려 뽑은 것을 시인이 일일이 손을 보았고, 여기에 신작시 25편을 더하여 모두 100편의 시를 실었다. 지난 54년간의 시적 성취와 시 세계의 변모를 한눈에 살펴보면서 “새삼 시란 무엇이며 시를 읽는 즐거움은 어데서 오는가라는 근원적인 문제를 생각”(신경림, 추천사)해보게 하는 각별한 의미가 담긴 시집이다.

 

추천사
  • 시인이 꿈꾸는 아름다운 세상은 우리가 “숙부라는 사람을 믿지” 않고, “외숙이라는 사람을 믿지” 않고, “가지고 노는 돌멩이로/미운 놈의 이마빡을 깔 줄 알” 뿐 아니라, “정교한 조각을 쫄 줄”(「한국의 아이」) 아는 세상이리라. 거의 한세기에 걸쳐 일제식민지 시대와 남북분단 시대를 살아온 동시대의 많은 사람들의 정서를 치열한 언어로 용기있게 형상화했다는 점에서 그의 많은 시들은 우리 민족시의 한 전범으로 들어 손색이 없을 것이다.

목차

 

1부

불행한 미루나무

한국의 아이

새 주소

서글픈 콘트라스트

변기 속의 쿠테타

지조(志操)

서울 1975년 5월

아내여, 다도해를

타락초(墮落抄)

불만의 이 겨울

삼중절(三重節)의 삼중고(三重苦)

실업의 계절

이럴 수가 없다

그날 호외는

나의 손

산번지의 가을

붉은 산

삼한사온 인생

무악재에서

그날의 회상

어느 고아의 죽음

이웃

SEVEN DAYS IN A WEEK

물빛 조반

가을 농가

 

2부

내 마음의 솔밭

삶의 그림

꽃밭에 물을 주며

다시 사월에

푸른 산

매립지에서

난지도에서

진눈깨비

대장균도 벗하면

서울의 봄 간밤의 꿈

해장국집에서

어려오는 얼굴

실한 낟알

세밑

고향 사람 기다림

미친 짓거리

저문 날의 만가

마술사의 새

방품방조림 저녁의 불청객

마이너리그

흑회색의 그림

산동네

 

3부

아름다운 노인

노인장대를 보며

먹의 신비

한일(閒日)

참회

바위이끼

오리 가족

돌아가는 날

내 집 뜨락의 「화조구자도(花鳥狗子圖)」

비 오는 날에

이청운의 개

난곡 산동네

낙원시장께

아낙의 힘

명창의 목

밤손님

억새

두물머리에서

망향의 편지

노방에서

점등사(點燈師)

흰 저고리 검정 치마

내 안의 사라예보

비시(非詩) 연습

명명백백한 노래

 

4부

우리는

자기애(自己愛)

세월

낙락장송, 한울님이시여

공술

봉창

당신의 뜻

솔, 솔

매화음(梅花飮)

매화 가지와 더불어

나의 미학

시 짓기

세월을 타다

떠돌이 개

허허무무(虛虛無無)

쌈을 싸는 사람들

두 별의 우화

밤바다

어느 일지

허튼 소리

교정하여 버린 활자처럼

까치수염

새날

 

발문|구중서

시인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황명걸

    1935년 평양에서 태어났다. 1945년 해방 후 월남하여 서울에서 성장했다. 서울대 문리대 불문과를 중퇴한 뒤, 1962년 『자유문학』에 「이 봄의 미아」가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하였다. 자유언론운동으로 동아일보에서 해직되고 1976년 첫 시집 『한국의 아이』를 출간하였으나 판금되었다. 이후 시집 『내 마음의 솔밭』 『흰 저고리 검정 치마』, 선집 『황명걸 시화집』 등을 출간했다. 현재 양평에 거주하고 있다.

사유와 연찬 그리고 작시에 게을렀던 나로서는 인생 역정을 정리해볼 계제에 시선집을 가지게 되는 행운은 결코 쉽게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지금 내 심정은 그리 기쁨으로 밝은 게 아니라 한껏 어둡고 침울하다.

—내가 이러려고 을 했나, 자괴감이 든다.

광화문광장에 촛불시위가 은하수 별들처럼 반짝이며 물결을 이루는 요즈음 유행하는 말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