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정열

책 소개

 

살면서 더러 길을 잃기도 하는 당신에 관한 이야기

우리는 왜 생의 덧없음을 알면서도 ‘이상한 정열’에 사로잡히는 걸까

 

2009년 단편소설 「제니」로 문학동네신인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등장한 기준영은 2011년 장편소설 『와일드 펀치』로 창비장편소설상을 거머쥐며 매우 돋보이는 소설적 재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첫번째 소설집 『연애소설』을 묶어낸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두번째 소설집 『이상한 정열』의 표제작 「이상한 정열」은 2014년 문학동네 젊은작가상과 문지문학상을 수상했고 같은 해 황순원문학상과 이효석문학상 최종후보로 거론되며 빼어난 수작임을 증명했다. 그리고 2016년, 「누가 내 문을 두드리는가」는 문학동네 젊은작가상으로 선정되고 「조이」는 문지문학상 ‘이달의 소설’에 뽑히며 다시금 기준영 소설의 저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격렬한 사건도 고통도 없이 담담한 문체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기준영의 소설은 그럼에도 “삶이라는 이름으로 통과해야만 하는 무한한 어둠”(추천사 백지연)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삶의 일면을 예리하게 포착해낸다. 인간은 삶이 덧없다는 것을 뼈아프게 자각하면서도 몸과 마음을 뒤흔드는 ‘이상한 정열’에 몰두하기도 하는 ‘이상한’ 존재이다. ‘이상함’과 ‘정열’과 ‘슬픔’이 삶 속에서 마구 뒤엉킬 때 사람들은 길을 잃기도 하지만 그 혼란 속에서 일견 진실을 발견하기도 한다.

 

추천사
  • 깊은 밤 찾아온 가장 달콤한 꿈속에서 가장 참혹한 폭력의 심연이 열린다. 기준영의 소설은 삶이라는 이름으로 통과해야만 하는 무한한 어둠을 우리 앞에 가져다놓는다. 친밀한 관계에 깃든 상처와 환멸을 주시하는 그의 소설에서 집과 가족, 연인과 친구는 떠나온 후에야 온전히 마주 볼 수 있는 대상이 된다. 소설의 인물들은 힘겨운 결별과 우연한 만남 앞에서 삶의 예측 불가능성을 절감한다.

  • 기준영은 위치선정에 탁월한 작가다. 비유하자면 그는 1층도 아니고 2층도 아닌 층계참 같은 데 서서 ‘파랑과 빨강을 섞어 만든 보라’ 같은 소설을 쓴다. 거기에서 누구나 분명하게 감지할 수 있지만 말로 설명하기는 어려운 다른 삶의 무대가 열린다. 이 무대 위의 인생들에 대해서는 이렇게 말해볼 수도 있겠다. 미리 짜여진 ‘모델’의 삶을 요구받았으나 끝내 자아의 불길한 해방으로 나아간 진실한 ‘배우’들의 이야기. 이 미니멀한 ‘모험소설’들의 미래는 무한히 열려 있다.
    강경석 문학평론가

목차

 

불안과 열망

누가 내 문을 두드리는가

4번 게이트

베티

이상한 정열

여행자들

에테르처럼

조이

네 맞은편 사람

 

작가의 말

수록작품 발표지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기준영

    2009년 문학동네신인상에 단편소설 「제니」가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와일드 펀치』로 창비장편소설상을 수상했다. 소설집 『연애소설』이 있으며 2014년·2016년 문학동네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여기 실린 여덟편의 단편소설과 그보다 짧은 한편의 엽편소설은 모두 2013년 여름부터 2016년 여름 사이에 쓰인 것입니다. 아홉개의 작은 세상과 만나는 낯선 여행코스 같은 것으로 생각해도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소설들에는 다음과 같은 인물들이 등장합니다. 끝인가 싶은 데서 새로운 국면을 맞거나, 아예 모르는 길로 스스로 방향을 틀거나, 이곳을 벗어나 다른 먼 데로 떠날 듯한, 혹은 떠나본 적 있는 사람들. 이들이 익숙한 시간의 축을 휘어 일상을 기이한 체험으로 만들어버리는 순간들이 있는데, 나는 이 작고도 큰 모험들이 너무나 좋아서 쓰는 일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