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루한 이야기

책 소개

“안녕, 나의 보석이여!”
단편소설의 제왕 체호프의 대표 중단편선
문학적 원숙기를 여는 중편 「지루한 이야기」 국내 초역

 

20세기 현대문학의 초석을 세운 단편소설의 제왕이자 셰익스피어에 비견되는 천재 극작가로 평가받는 러시아 대문호 안똔 체호프의 중단편선. 이 선집에는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중편 「지루한 이야기」(1889)와 함께, 기괴함과 사실주의가 결합되어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킨 문제작 「검은 옷의 수도사」(1894), 그리고 가장 완성도 높은 대표작 「개를 데리고 다니는 부인」(1899) 등 3편의 작품이 묶여 있다. 국내 초역작인 「지루한 이야기」는 체호프의 저술 활동 10년을 결산하고 문학적 원숙기를 여는 이정표가 된 작품이며, 의사로서 그의 경력이 작가 체호프에게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는 점을 새롭게 확증해준 작품이다. 어떤 문학사적 명명으로도 규정되기를 거부하는 체호프는 막심 고리끼, 캐서린 맨스필드, 존 치버 등 여러 현대소설가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으며, 삶이 지닌 범속함과 모호함을 자기만의 방식으로 그려낸 독특한 거장으로 평가받는다. 번역자 석영중 교수는 상세한 작품해설로 각 수록작의 의의뿐 아니라 의사와 작가라는 두가지 상보적 정체성을 지녔던 인간 체호프와 그의 문학을 좀더 총체적으로 이해하는 데 필요한 맥락을 제공해준다.

 

추천사
  • 체호프는 자기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위대함을 추구했던 작가다. 그는 낙관과 염세 사이, 웃음과 눈물 사이, 의미와 무의미 사이, 진지함과 시시한 것 사이의 경계선에 놓인 우리 대부분의 삶을 객관적이고 냉정한 의사의 눈으로 바라보았고, 강인한 의지와 열정으로 삶을 살았으며 작가의 언어로 그것을 풀어놓았다.

목차

 

지루한 이야기
―어느 노인의 수기

 

검은 옷의 수도사

 

개를 데리고 다니는 부인

 

작품해설/모호하고 슬픈, 그래서 매혹적인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안똔 체호프

    러시아의 소설가이자 극작가 겸 의사. 20세기 현대문학의 초석을 세운 단편소설의 제왕이자 셰익스피어에 비견되는 천재 극작가로 평가받는다. 1860년 러시아 남부의 항구도시 따간로그에서 잡화상의 아들로 태어났다. 모스끄바 대학 의학부 재학 시절 ‘안또샤 체혼떼’라는 필명으로 잡지에 유머러스한 짧은 이야기들을 기고하며 생활비를 벌었다. 러시아 문단의 원로 그리고로비치와 『신시대』의 편집장 쑤보린이 그의 재능을 알아보고 정신적, 경제적 지주가 되어주었다. 1886년 『신시대』지에 […]

  • 석영중

    고려대 노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러시아문학회장, 한국슬라브학회장을 역임했다. 고려대에서 노어노문학 학사학위, 오하이오 주립대학교에서 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0년에 러시아 정부로부터 뿌시낀 메달을 받았으며, 제40회 백상출판번역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자유: 도스토예프스키에게 배운다』 『러시아 문학의 맛있는 코드』 『뇌를 훔친 소설가』 『톨스토이, 도덕에 미치다』 『도스토예프스키, 돈을 위해 펜을 들다』 『어떻게 살 것인가』(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가난한 사람들』 『분신』 […]

“내가 아무리 많이 생각해도, 그리고 내 생각의 범위가 아무리 넓어도, 내 소망은 무언가 아주 중심적인 어떤 것, 대단히 중요한 어떤 것을 결여한다. 그걸 분명히 느낄 수 있다. 과학에 대한 나의 애착, 더 살고 싶다는 나의 소망, 낯선 침대에 앉아 스스로를 알려고 하는 시도, 이 모든 생각과 감정, 그리고 내가 삼라만상과 관련하여 정립하는 개념들에는 모든 것을 하나의 전체로 엮어주는 공통적인 무언가가 빠져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