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세상을 리셋하고 싶습니다

책 소개

 

사건 ‘이후’ 우리는 아무것도 배우지 못했다!

파괴의 본성과 역행하는 민주주의를 돌려세울 방법은 무엇인가?

 

100만, 200만… 전국의 광장에서는 1987년 이후 최대의 인파가 든 촛불이 넘실거리고 있다. ‘대통령 하야’라는 분명한 구호와 함께 사어(死語)로 전락해가던 ‘혁명’이 ‘명예혁명’ ‘시민혁명’이라는 이름으로 사람들 사이에서 다시 거론되고 있다. 이제 혁명은 목숨 건 투쟁이 아니라, 생활 속 즐거운 축제와 다르지 않은 이름이 되었다. 터져나오는 외침들은 저마다 억눌러왔던 분노의 표현이기도 하다. 세월호 이후 변하지 않는 국가, 당리당략에 목숨 건 정치인들, 제 자신의 안위만을 챙기는 기득권자들, 자그마한 권력이라도 쥐었다 하면 ‘갑질’을 행사하는 사람들에게 분노한 이들에게서 “싸그리 망해버려라” 하는 ‘리셋’의 감정이 자라나는 중이었다.
변화의 갈망과 파괴의 감정이 동시에 터져나오는 시점에, 그 근원을 캐묻고 다시 역사로 귀환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엄기호가 신작 『나는 세상을 리셋하고 싶습니다』를 들고 돌아왔다. 손꼽히는 파워라이터인 저자는 이번 책에서 과격화된 세계와 개인을 가장 깊숙한 곳에서부터 파헤친다. 특유의 아래로부터의 글쓰기로 사회학 대중화를 이끌어온 저자는 혐오와 리셋의 감정이 어디에서부터 비롯되는지, 그리고 그 끝은 무엇인지, 그럼에도 우리 사회는 어떤 희망을 가질 수 있는지를 날카롭게 분석한다. 거꾸로 가는 한국 민주주의의 과거와 현재를 깊이 있게 분석하고 미래를 위한 제안을 담은 이 책은 망가져가는 한국 사회에 대한 진단서이자, 우리 사회를 복원하기 위한 처방전인 셈이다.

 

목차

 

제1부 리셋을 원하는 사람들

 

1장 “싸그리 망해버려라”

희망 없는 희망 고문 ∥ 파산한 세계에서 살아남기

 

2장 자기를 돌볼 수 없는 나

시대적 우울의 정체 ∥ 자기주도학습과 해병대 체험의 상관관계 ∥ 분노를 참지 못하는 사람들 ∥ 끊임없는 자책의 이유 ∥ 무기력, 생존주의 시대의 생존 전략

 

3장 자아탐닉에서 자기파괴로

제도가 만드는 괴물 ∥ 순교자적 나르시시스트 ∥ 나를 잊은 나 ∥ 자기에게 취하다

 

 

제2부 리셋을 부르는 세상

 

1장 좋은 삶이 불가능한 국가

국가의 간섭을 참는 까닭 ∥ ‘아이’만은 살려야 한다 ∥ 살게 하고 죽게 내버려두는 권력 ∥ 국가는 재난이다? ∥ 완전한 무능력과 철저한 능력 ∥ 존엄을 짓밟는 국가 ∥ 신뢰는 방문 앞에서 멈춘다 ∥ 생명을 담보로 한 생존

 

2장 모욕을 선물하는 사회

태초에 ‘아니오’가 있었다 ∥ “진짜 선생님 아니잖아요” ∥ ‘진상질’의 연쇄고리 ∥ 우리의 가장 큰 비극 ∥ 나는 ‘예’ 세상은 ‘아니오’

 

3장 각자도생, 공도동망의 정치

각자도생에서 ‘각자’의 의미 ∥ 사라진 ‘우리’ ∥ 능력주의라는 환상 ∥ 수치심과 죄책감 사이 ∥ 다시 안과 바깥으로

 

 

제3부 리셋을 넘어서

 

1장 다시 존엄과 안전에 대하여

운명에 맞선 인간의 선택 ∥ 배우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배우다 ∥ 가만히 있으라? ∥ 죽음과 죽음의 선택 ∥ 안전한 관계는 없다 ∥ 가까스로 지켜지는 존엄

 

2장 다시 리셋에서 전환으로

부끄러움은 왜 우리의 몫인가 ∥ 방귀보다 못한 말 ∥ 정치혐오와 지식인 혐오 ∥ 예외가 정상을 대체하다 ∥ 원한, 복수, 리셋의 카니발리즘 ∥ 두 번의 혁명 ∥ 이미 살아본 자만이 ‘이후’를 산다

 

3장 다시 함께하는 삶으로

먹고사니즘을 넘어서 ∥ 협력의 성과를 내라? ∥ 공통의 앎을 이끌어내는 기술 ∥ 소비자에서 협력의 기술자로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엄기호
    엄기호

    1971년에 태어났다. 울산 귀퉁이에 있는 시골에서 쭉 자랐다. 2000년부터 국제연대운동을 하면서 낯선 것을 만나 배우는 것과 사람을 평등하게 둘러앉게 하는 ‘모름’의 중요성을 배웠다. 답을 제시하는 것이 자신의 재주가 아니라 묻고 또 묻는 것이 이번 생의 이유라고 여긴다. 삶이 인과적으로 구성되어 분석될 수 있다기보다는 삶이란 우연이며 글과 말은 그 아이러니와 역설을 드러내는 것이라 생각한다. 현재는 학생뿐 […]

시간을 이기고 변화를 보라
 
 
나는 역사의 힘을 믿는다. 역사의 힘을 믿는다는 것은 ‘진보’(進步)를 믿는다는 말이다. 때로는 굽어가기도 하고, 돌아가기도 하며 뒤로 갔다가 다시 앞으로 갈 때도 있지만 어쨌든 역사는 앞으로 나아간다는 것을 믿는다. 이런 점에서 나는 어쩔 수 없는 ‘진보주의자’이며 ‘낙관주의자’다. 그러지 않으면 살아갈 수가 없다. 역사가 아니면 희망을 찾고 걸 곳이 없기 때문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