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릿

책 소개

 

이대로냐 아니냐 그것이 문제다

새롭게 새기는 셰익스피어 문학의 정수

 

영국이 낳은 최고의 극작가 셰익스피어의 『햄릿』(창비세계문학 50)이 셰익스피어 400주기를 맞아 유려한 우리말 번역으로 창비세계문학에서 새롭게 선보인다. 설준규 한신대 명예교수가 십여년에 걸쳐 다듬고 골라 완성한 이번 번역은 여러 권위 있는 편집본들을 꼼꼼히 대조하고 비평의 역사와 최근의 연구 성과를 두루 참조하여, 셰익스피어의 원문이 지니는 깊이와 아름다움을 적확하면서도 유려하게 새기고 있다. 운문과 산문으로 나뉜 원문의 특성을 매끄럽게 살리고, 셰익스피어의 천재적인 언어 구사와 연출 능력을 보여주는 시적 효과들을 세심하게 살폈다. 또 자유자재로 언어를 부리는 셰익스피어의 마술적 능력을 여실히 보여주는 주인공 햄릿을 비롯하여, 인물과 상황에 따라 능수능란하게 변화하는 언어들을 최대한 그 말맛에 걸맞게 옮기려는 시도가 단연 돋보인다.

성실한 번역에 더해, 300개에 가까운 주석으로 작품 이해를 도왔으며, 판본 등에 관한 배경지식부터 『햄릿』 해석의 주요 문제들과 번역상의 고민까지 고루 짚어주는 작품해설 및 고전적 평자들의 견해 중 흥미로운 내용들을 한데 엮은 부록을 100면 넘는 분량으로 수록하여, 셰익스피어를 처음 접하는 독자는 물론, 깊이 있는 번역본을 기대하는 독자에게도 부족함이 없도록 했다.

 

목차

등장인물

 

햄릿

 

부록 / 비평적 견해들

 

작품해설 / 『햄릿』 곰곰이 읽기

Ⅰ. 저작 연도, 판본, 출전, 언어

Ⅱ. 눈여겨볼 만한 이모저모

햄릿의 사람됨/햄릿의 복수 미루기?/유령/햄릿 vs. 레어티즈 vs. 포틴브라스/선왕 햄릿 vs. 현왕 클로디어스/덴마크라는 감옥, 그리고 폴로니어스/극중극: 무언극과 「곤자고 살해」/클로디어스의 ‘기도’와 햄릿의 선택/햄릿, 거트루드를 맞대면하다/돌아온 햄릿, 떠나는 햄릿

Ⅲ. 햄릿의 독백은 어떻게 번역되었나: “To be, or not to be”

번역을 마치고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윌리엄 셰익스피어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극작가이자 세계문학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불멸의 거장. “한 시대가 아닌 모든 시대를 위한 작가”로 불린 셰익스피어의 작품들은 오늘날까지도 세계 곳곳에서 끊임없이 읽히고 상연되며 늘 새롭게 해석되고 사랑받는다. 그의 작품들은 영국을 비롯한 유럽 문학은 물론, 세대와 분야를 불문하고 문화 전반에 방대한 영향을 미쳐왔다. 1564년 잉글랜드 스트랫퍼드어폰에이번의 부유한 상인이자 유지인 가정에서 태어났다. 1586년 […]

  • 설준규

    서울대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셰익스피어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신대 영문학과 교수로 재직했으며, 현재 한신대 명예교수이다. 옮긴 책으로 『죽음을 주머니에 넣고』 『소설은 어떻게 작동하는가』(공역) 『어둠 속의 희망』 『전지구적 자본주의에 눈뜨기』(공역) 등이 있다.

To be, or not to be. 『햄릿』의 이 독백은 셰익스피어의 대사 중, 아니, 유럽 연극사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대사일 것이다. 이 독백의 첫 행은 대개 ‘사느냐, 죽느냐, 그것이 문제다’ 정도로 번역된다. 하지만 바로 이어지는 질문은 삶과 죽음 자체에 관한 것이 아니라, 현실을 받아들일 것인가 싸워서 넘어설 것인가 하는 삶의 방식에 관한 것이다. 동사 ‘be’는 ‘있다’와 ‘이다’ 두 뜻을 포괄하는데, 이 대목에도 두 뜻이 모두 실려 있다. ‘현 상태 그대로 있을 것이냐, 아니면 삶의 (죽음을 포함한) 근본적 변화를 모색할 것인가’라는 뜻으로 읽히기를 기대하면서 지금처럼 옮겨보았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