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것들의 목록

책 소개

 

사소한 존재들을 바라보는 이해와 긍정의 시선
“자연과 인간이 융화하고, 인간과 인간이 화해를 이루는 아름다운 절경”

 

느티나무는 그늘을 낳고 백일홍나무는 햇살을 낳는다./느티나무는 마을로 가고 백일홍나무는 무덤으로 간다./느티나무에서 백일홍나무까지 파란만장, 나비가 난다.(「생(生)」 전문)

 

자연과의 교감 속에서 그윽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삶의 의미를 포착해온 이정록 시인의 아홉번째 시집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것들의 목록이 출간되었다. 삶의 지혜와 해학이 넘치는 연작시집 어머니학교(열림원 2012)와 아버지학교(열림원 2013) 이후 3년 만에 펴내는 이 시집에서 시인은 “자연과 인간이 융화하고, 과거와 현재가 만나며, 인간과 인간이 화해를 이루는 아름다운 절경”(김상천 해설)의 세계를 펼치며 웅숭깊은 사유와 섬세한 관찰을 통해 삶과 죽음에 대한 진지한 성찰을 보여준다. 일상의 구체적인 체험에서 우러나오는 질박한 언어가 살아 숨 쉬고 정밀한 묘사와 명료한 비유가 돋보이는 “슬프고 아름답고, 맑고 깨끗한 시들”(신경림, 추천사)이 깊은 울림 속에서 은은한 감동을 선사한다.

 

추천사
  • 시집 속의 시들을 읽고 있자니 세상일로 착잡하고 어두워 있던 마음이 오랜만에 활짝 갠다. 마치 첫 햇살에 말리려고 대문 옆 담장 위에 올려놓은 어린 신발들을 보는 것도 같고 또 “어둔 저승길 미리 넘어보”려고 “달빛에 엎어놓”은 할머니의 신발들(「젖은 신발」)을 보는 것도 같다. 잘난 체하지 않는 점도 너무 좋다. 오래 헤어져 있던 친구나 형제가 옆에서 소곤소곤 들려주는 그동안 살아온 얘기를 듣는 것도 같다.

목차

제1부: 가슴우리
해 지는 쪽으로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것들의 목록
물뿌리개 꼭지처럼
생(生)
영혼의 거처
새표
젖은 신발

조문
맨발
가슴우리
백두

코를 가져갔다
문상
 
제2부: 내가 좋다
내가 좋다
색동 시월
사루비아
츰 봐
청양행 버스기사와 할머니의 독한 농담
은방울꽃
고정과 회전
간장게장
궁합
버티고
신불출(申不出)
까치설날
설중매
명맥
비둘기
 
제3부: 시의 쓸모
꽃은 까지려고 핀다
시인
바가지 권정생
실소
시의 쓸모
말줄임표
시론
강원도시인학교
이팝나무 연주회

꽃그늘
흰 붓
경주 남산

 
제4부: 우주의 놀이

뻥그레
성(城)
밥그릇 뚜껑
상추꽃
까치내
물푸레나무라는 포장마차
세석평전
단추를 채우며
간이역
삼계탕
우주의 놀이
모시떡
몸의 서쪽
 
해설|김상천
시인의 말
 

수상정보
  • 2002년 제13회 김달진문학상
  • 2001년 제20회 김수영문학상
저자 소개
  • 이정록

    1964년 충남 홍성에서 태어났다. 1989년 『대전일보』 신춘문예와 1993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의자』 『정말』 『어머니학교』 『아버지학교』 들과 동시집 『콧구멍만 바쁘다』『저 많이 컸죠』, 동화 『십 원짜리 똥탑』, 산문집 『시인의 서랍』 들을 펴냈다. 윤동주문학대상, 김수영문학상, 김달진문학상 등을 받았다. Born in 1964 in Hongseong, South Chungcheong Province, Lee Jeonglock studied classical Chinese education […]

 
“세렝게티 초원에 우기가 찾아왔습니다.
짝짓기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이쪽저쪽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시인의 말’을 쓰려고 멍하니 앉아 있는데,
「동물의 왕국」이란 티브이 프로그램이 떠올랐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