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폭탄테러

책 소개

전 세계는 왜 자살폭탄테러에 경악하는가?

 

세계적인 인류학 석학이 ‘폭력의 공간’ 현대사회에 던지는 도발적인 질문

『자살폭탄테러: 테러·전쟁·죽음에 관한 인류학자의 질문』(원제: On Suicide Bombing)은 2001년 9·11 세계무역센터 폭파 사건 이후 계속된 오늘날 ‘테러’를 둘러싼 언론과 대중의 반응, 좌·우 지식인의 담론을 비판적으로 통찰하는 책이다. 흔히 테러 사건이 벌어지면 테러의 동기가 무엇인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문명 간 충돌”(버나드 루이스)이라는 테제에서 알 수 있듯이 무슬림이 자행한 자살테러는 이슬람 문명(혹은 ‘반反문명’), 이슬람 종교 자체에 테러를 추동하는 동기가 있는 것으로 여겨지곤 한다. 하지만 종교를 동기로 삼는 테러라는 것이 과연 존재할까? 종교적 이유로 죽이는 것은 그냥 죽이는 것과 다를까? 테러가 집단폭력이라면 다른 집단폭력과는 어떻게 다를까? 과연 테러는 전쟁 등 다른 잔학 행위와 본질적으로 다른 것일까? 이 책은 테러와 전쟁으로 일상이 된 폭력의 공간을 돌아보는 한편, 윤리적으로 선한 살상과 악한 살상을 구별하는 행위에 질문을 던지며 우리 근대 주체의 취약성을 조명한다.
부록으로 실린 2015년 『월간 이슬람』과의 인터뷰에서는 IS와 샤를리 에브도 사건 등 최근 더욱 거세진 테러 위협과 이슬람혐오를 돌아보며 서방에서 내세우는 ‘인간’(humanity)이라는 가치/범주가 더이상 유효하지 않음을 역설한다.

 

목차

 

들어가며
1장 테러
2장 자살테러
3장 자살테러에 경악한다는 것
에필로그

 

부록 인간이라는 범주-탈랄 아사드 인터뷰
옮긴이의 말 성속(聖俗)을 넘어서

 

찾아보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탈랄 아사드

    뉴욕시립대학(CUNY) 대학원센터 인류학 석좌교수. 1932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태어나 옥스퍼드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포스트콜로니얼리즘·기독교·이슬람 연구에 크게 기여했으며 모더니티의 필수요소로서 종교와 세속주의의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지은 책으로 『세속의 형성』(Formations of the Secular, 2003) 『종교의 계보들』(Genealogies of Religion, 1993) 등이 있으며, 『인류학과 식민적 조우』(Anthropology & the Colonial Encounter, 1973)의 책임편집을 맡았다.

  • 김정아

    영문학 석사, 비교문학 박사. 연세대와 한국외대에서 문학과 번역을 가르친다. 옮긴 책으로는 『죽은 신을 위하여』 『역사: 끝에서 두번째 세계』 『폭풍의 언덕』 『오만과 편견』 『발터 벤야민 또는 혁명적 비평을 향하여』 『발터 벤야민과 아케이드 프로젝트』 『사람을 위한 경제학』 『슬럼, 지구를 뒤덮다』 『감정 자본주의』 등이 있다.

종교를 동기로 삼는 테러라는 것이 과연 존재할까? 만약 그렇다면, 그것은 다른 잔학 행위와는 어떻게 다를까? 종교적 이유로 죽이고자 하는 것은 그냥 죽이고자 하는 것과 어떻게 다를까? 이것이 집단폭력이라면 다른 형태의 집단폭력과는 어떻게 다를까?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