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웅덩이로 참방!

책 소개

엄마랑 비옷 입고 우산 쓰고
온몸으로 비를 즐기는 짜릿한 그림책

 

볼로냐 라가치 상과 에즈라 잭 키츠 상을 수상하며 국내외에서 주목받는 염혜원 작가의 신작 그림책 『물웅덩이로 참방!』이 출간되었다. 아이가 엄마와 함께 그림을 그리며 비 오는 날의 즐거움을 알아 가는 과정을 수채화로 밝고 경쾌하게 그려 냈다. 물웅덩이에서 참방거리며 노는 천진하고 귀여운 아이와 그 아이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엄마의 모습이 생생하게 표현된다. 간결한 이야기와 솜씨 있는 묘사, 유머러스한 분위기로 비 오는 날에 대한 풍부한 인상과 감각을 전해 준다.

 

볼로냐 라가치 상 수상 작가 염혜원의 비 오는 날 이야기
기분, 날씨, 육아 그리고 예술의 힘을 솜씨 좋게 엮어 냈다. – 『커커스 리뷰』

 

국내외에서 주목받는 염혜원 작가의 신작 그림책 『물웅덩이로 참방! puddle』이 출간되었다. 뉴욕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일러스트레이터 염혜원은 볼로냐 라가치 상(2009)과 에즈라 잭 키츠 상(2013)을 수상한 작가다. 그동안 아이들의 감정과 심리를 간결한 필치와 맑은 색감의 수채화 기법으로 생동감 있게 표현해 왔던 작가는 그만의 고유한 스타일로 비 오는 날을 정말 싫어하는 아이를 주인공으로 한 흥미롭고 생기 넘치는 이야기를 펼쳐 보인다.
아이들은 비 오는 날을 지루해하기 십상이다. 축구도 못 하고, 자전거도 못 타고, 밖에 나가 놀 수 없으니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날이다. 엄마는 비가 와서 심통이 난 아이에게 스케치북에 그림을 그리자고 제안하고 아이와 엄마는 알콩달콩 대화를 주고받으며 그림을 완성해 나간다. 염혜원 작가는 현실과 판타지를 가볍게 넘나드는 간결한 이야기와 엄마와 아이 사이에 벌어지는 현실적인 에피소드를 솜씨 있게 묘사하여 비 오는 날에 대한 아주 특별한 그림책을 만들어 냈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염혜원

    뉴욕 브루클린에 살면서 그림책 작업을 활발하게 하고 있습니다. 『어젯밤에 뭐했니?』로 볼로냐 라가치 픽션 부문 우수상을, 『야호! 오늘은 유치원 가는 날』로 에즈라 잭 키츠 상을, 『물웅덩이로 참방!』으로 미국 아시아・태평양 도서관 사서 협회 선정 문학상(APALA)을, 『수영장 가는 날』로 샬롯 졸로토 상을 받았습니다. 그 밖에 쓰고 그린 책으로 『쌍둥이는 너무 좋아』 『우리는 쌍둥이 언니』가 있고, 『나는 자라요』 『너무너무 무서울 때 읽는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