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위의 악마

책 소개

아프리카 현대문학의 상징 응구기 와 티옹오
탈식민주의 문학과 아프리카 문학의 분기점을 이룬 작품

 

아프리카 현대문학의 거장이자, 치누아 아체베 등과 함께 탈식민주의 문학을 이끌어온 응구기 와 티옹오의 대표작 『십자가 위의 악마』가 국내 초역되었다. 『십자가 위의 악마』는 영어로 작품 활동을 하던 응구기가 케냐의 토착어인 기쿠유어로 돌아와 쓴 첫 작품이자, 기쿠유어로 쓰인 최초의 현대소설이기도 하다. 1977년 응구기는 케냐의 지배층을 풍자한 희곡을 집필, 상연했다가 교도소에 수감되는데, 그곳에서 화장지에 몰래 써내려간 작품이 바로 『십자가 위의 악마』다. 영어로 집필한 작품들을 통해 세계적 명망을 얻은 작가는 이 작품을 기점으로 자신의 문학 언어로서 영어를 폐기하고 제임스 응구기라는 영어식 이름도 버린다.
이 작품의 출간 직후 결국 응구기는 조국을 떠나 미국에 머물며 작품 활동을 이어가야 했는데, 그의 작품세계뿐 아니라 개인사의 면에서도 전환기에 놓인 중요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한 작가의 문학적 행보에서도 의미가 크지만, 『십자가 위의 악마』는 신식민주의에 대한 신랄한 고발, 민중의 언어와 문화전통에 뿌리박은 문학의 시도 등의 면에서 탈식민주의 문학과 아프리카 문학 역사에 한 분기점을 이루었으며, 그를 통해 세계문학의 외연을 한층 확장해낸 작품이다. 작가는 스스로 한국 구비문학의 정신을 되살린 김지하의 『오적』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으며, 작품에서 다루는 현실 또한 해방 이후 한국 현대사와 꼭 닮아 있어 한국 독자들에게는 낯선 나라의, 하지만 결코 낯설지 않은 이야기로 다가올 것이다.

 

추천사
  • 이 시대의 위대한 소설들 중 하나. —『트리뷴

  • 아프리카 출신 작가의 글이든 다른 누구의 글이든, 환상성과 사실주의를 나란히 활용하는 데 있어 이 소설에 필적할 만한 작품은 유럽에 없다. 놀라운 성취. —『가디언』

  • 이 소설은 아프리카 문학사에 하나의 기착지로 남을 것이다. 응구기가 내놓는 작품들이 곧 아프리카 문학의 새 방향이다. —『브리티시 북 뉴스』

목차

십자가 위의 악마

 

작품해설 / 풍자로 버무려진 탈식민주의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응구기 와 티옹오

    현대 아프리카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이자, 탈식민주의 문학을 주도해온 거장. 1938년 영국 식민지배하의 케냐에서 태어났다. 1950년대에 수년간 지속된 마우마우 무장봉기에 가족들을 비롯한 많은 이들이 연루되어 고초를 겪는 모습을 지켜보며 자랐다. 식민지 케냐의 일류 고등학교인 얼라이언스를 거쳐 우간다 마케레레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며 첫 희곡 「흑인 은둔자」를 집필, 상연한다. 이후 영국의 리즈 대학에 입학, 재학 중에 동아프리카 출신 […]

  • 정소영

    번역가, 영문학자. 용인대 영어과 교수로 재직했으며, 옮긴 책으로 『유도라 웰티』 『권력의 문제』 『진 리스』 『폭력적인 미국의 세기』 『핵 벼랑을 걷다』 『십자가 위의 악마』 『일곱 박공의 집』 등이 있다.

반제국주의 사상과 맑시즘을 접하면서 응구기의 작품세계는 내용과 형식 모두에 있어 급진적 방향으로 전환하고, 후기작에서는 사회주의적이고 탈식민적인 주장이 전면에 나선다. 또 모국어인 기쿠유어로 창작 활동을 시작하는데, 이제 문학의 임무란 신식민주의의 실상을 알리고 진정한 독립을 위해 민중이 함께할 수 있도록 하는 일이므로, 민중의 언어로 작품을 써야 한다는 것은 당연한 결론이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