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만식전집 7

책 소개

구한말 전북 옥구에서 태어나 식민지시대와 분단시대를 진보적 지식인의 자세로 일관한 한국 근대문학사상 최대의 문제적 작가 백릉 채만식 선생. 그의 전작품을 집대성한 이 전집의 간행은 엄정한 역사적 평가, 완벽한 자료수집, 치밀한 원전비평에 근거하여 소설·희곡·시나리오·평론·수필에 이르기까지 총 280여 편을 묶음으로써 우리나라 전집 간행사에 한 획기를 이룬다.기존의 관행을 깨고 일제말 친일적인 글까지 모두 포함한 이 전집의 간행으로 비로소 우리는 우리 문학사에 거목으로 서 있는 채만식 문학의 작품세계 전체를 조망할 수 있게 되었다. 편집위원은 전광용(서울대 명예교수), 이선영(연세대 교수), 염무웅(영남대 교수), 이주형(경북대 교수), 최원식(인하대 교수), 정해렴(창작과비평사 편집고문)씨가 맡았고, 각권마다 상세한 작품해제와 낱말풀이를 수록하였다. *1989년 문화부 추천도서.

목차

차 례

□ 일러두기

□ 단편소설
창백한 얼굴들
화물자동차
암소를 팔아서
농민의 회계보고
팔려간 몸
레디 메이드 인생
보리방아
소복 입은 영혼
빈…제일장 제이과
명일
얼어죽은 모나리자
생명
어머니를 찾아서
동화

□ 단편소설
치숙
두 순정
쑥국새
이런 처지
용동댁
소망
정자나무 있는 삽화
패배자의 무덤
반점
흥보사
이런 남매
모색
상경반절기
순공(巡公) 있는 일요일

□ 단편소설 ∼ 낱말풀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채만식

    1902∼1950. 전북 옥구에서 태어나 와세다(早稻田)대학 영문과를 중퇴하고, 귀국 후 『동아일보』 『조선일보』 기자를 지냈다. 1925년 『조선문단』에 「세 길로」가 추천되면서 등단했다. 초기엔 「화물자동차」 「인형의 집」 등 프로문학에 대한 동반자적 입장에서 쓴 작품들을 발표했으나, 이후 「레디메이드 인생」 「명일」 「치숙」 『탁류』 『태평천하』 「미스터 방」 「논 이야기」 등 뒤틀린 현실을 풍자적인 시각으로 그려낸 작품들을 발표했다.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