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팡 떼리블

책 소개

 

 

‘앙팡 떼리블’이라는 명명을 낳은 20세기의 문제작

프랑스 아방가르드 예술의 기수 장 꼭또의 대표작

 

 
20세기 프랑스 아방가르드 예술을 이끈 장 꼭또의 『앙팡 떼리블』이 창비세계문학 48번으로 발간되었다. 장 꼭또는 50여년에 걸쳐 시와 소설뿐 아니라 평론, 연극, 영화, 미술에 이르기까지 장르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양하고도 방대한 작품 활동을 펼쳤다. 그중 가장 대표적인 소설 『앙팡 떼리블』은 상식적인 도덕관념과 기성세대의 질서를 전면적으로 거부하며 자신들만의 독특한 세계를 만들어내는 10대의 두 남매를 둘러싼 짧고 강렬한 이야기이자 소설로 쓴 시이며, 장 꼭또의 예술관을 집약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동성애, 근친상간, 마약, 권총자살 등 사회적 규범에 반하는 내용을 담으면서도, 그것에 몰입하는 아이들의 관점을 미학화하며 절대적 순수의 세계를 구현했다고 평가받는다. 이 작품 이후, ‘앙팡 떼리블’은 젊지만 무시무시한 힘을 가진 이, 즉 ‘무서운 신예’를 뜻하는 관용구로 널리 자리 잡게 되었다.
 장 꼭또의 작품들은 이상, 김기림, 박인환 등 1930~40년대 한국 모더니즘 작가들에게도 사랑받으며 국내에 일찌감치 소개되기 시작했고, 고다르, 알모도바르 등의 유럽 영화감독들에게 영향을 미쳤다. 장 꼭또의 작품들은 지금도 전세계 많은 예술가들의 손에 음악, 영상, 오페라 등으로 재탄생하고 있다. 이번 불문학자 심재중의 번역은 기존 한국어판들의 오류들을 바로잡고, 장 꼭또의 심미적 문체를 살려보려는 시도다.
 

추천사
  • 『앙팡 떼리블』 속 아이들의 세계는 서로가 서로에게 반신(半神)이자 우상, 사제, 신도가 되는 세계이고, 범죄와 파렴치함과 잔혹함조차도 순진무구로 바뀌는 세계이며, 가장 하찮고 보잘것없는 존재들조차도 현실의 논리에서 벗어나 ‘상상계의 높은 하늘’로 올라가는 세계이다. 말하자면 그들의 방은 ‘영원한 유년’의 주제가 상연되는 무대이고, 아이들은 그 무대의 배우들이다.
    심재중 (서울대 불어불문학과 강사)

목차

1부
2부

작품해설 / 『앙팡 떼리블』, 고아들의 특권적인 세계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장 꼭또

    20세기 전반 프랑스의 전방위 예술가이자 아방가르드 예술의 기수. 장르의 경계를 넘나든 자신의 모든 작품을 ‘시의 다양한 표현 형식’으로 간주하며 문학과 예술의 최전선을 모색했다. 1889년 빠리 근교 메종라피뜨의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났고, 상류층 사교계를 드나들며 유년 시절을 보냈다. 1909년에 첫 시집 『알라딘의 램프』를 출간한 후 시, 소설, 평론, 연극, 영화, 미술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서 왕성하게 활동했다. 1917년 지아길레프, […]

  • 심재중

    서울대 불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옮긴 책으로 『늙은 흑인과 훈장』『영원회귀의 신화』『현대인의 정체성』『문학 텍스트의 정신분석』(공역) 등이 있다. 현재 서울대, 가천대 등에서 강의하고 있다.

그러나 5학년 아이들의 경우에는 이제 막 깨어나기 시작하는 그 힘이 아직은 유년의 불가해한 충동들을 이기지 못한다. 동물적이면서도 식물적인 충동들, 우리의 뇌리에는 그것들이 몇몇 고통에 대한 기억 이상으로 남아 있지 않고 또 어른들이 다가가면 아이들은 입을 다물어버리기 때문에, 그 구체적인 드러남의 현장을 목격하기가 어려운 충동들. 아이들은 입을 다물고, 시침 떼며 딴청을 부린다. 그 뛰어난 배우들은 대뜸 짐승처럼 털을 곤두세우거나 화초처럼 공손하고 상냥한 태도를 꾸밀 줄 알아서, 자기네들의 은밀한 종교의식을 절대로 노출시키지 않는다.
장 꼭또(저자, 본문에서)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