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다시 만나고 있다

책 바구니 담기 내 서재 담기

책 소개

우리는 시를 읽는 삶을 믿는다

단시로 엮은 창비시선의 86편

 

1975년 신경림의 『농무』를 시작으로 40년 동안 한국시단의 중심을 지켜온 창비시선이 400번을 맞아 기념시선집 『우리는 다시 만나고 있다』를 출간하였다. 박성우, 신용목 시인이 창비시선 301번부터 399번까지 각 시집에서 비교적 짧은 호흡으로 따라 읽을 수 있는 시 한 편씩을 선정하여 엮은 책이다. 두권의 시집을 낸 시인의 경우 그중 한권만 택하여 수록하였기에 총 86편의 시가 실렸다. 엮은이들은 선정 기준에 대해 “이를 두고 단시(短詩)라고 불러도 좋고 한뼘 시나 손바닥 시라고 불러도 좋을 것이다. (…) 독자들이 가능한 한 여유롭게 시와 마주 앉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시작된 것이다. 짧은 시가 쉽다는 뜻이 아니라 가파른 길을 짧게 나눠서 걸어가면 어떨까 하는 기대 말이다”라고 밝힌다.

창비시선은 첫 시집 출간 이래로 인간을 향한 애정과 따뜻한 시선을 거두지 않는 정신을 견지해왔다. 창비시선의 시집은 사람과 삶에 대한 것이었으며, 그 어떤 시선보다 독자와 함께하는 소통을 우선시해왔다. 한동안 위축되어 있던 문학시장이 조금씩 활기를 띠고 있는 지금, 시와 독자가 만나는 지점을 다시 고민하는 것이 『우리는 다시 만나고 있다』의 기획의도이며 의의일 것이다. 한 페이지에 들어가는 짧은 시를 읽음으로써 독자들은 난해하게만 여겨졌던 시에 한결 가깝게 다가가고, 짧기에 전해지는 또다른 울림을 느낄 수 있다. “길지 않으나 오래 마음을 흔들어 일렁이게 하는, 아름답고 아프고 따스한 시편들”(박성우 추천사)로 ‘우리는 다시 만나고 있다’.

 

추천사
  • 창비시선이 개척한 눈부신 시의 영토 40년, 400권이다. 그간의 시집 갈피를 짚으며 백육십번이나 지나간 계절과 오백번 가까이 넘겼을 달력의 풍파도 가늠해본다. 낡았으나 여전히 낡지 않은 민중의 노래를 따라부르면서 오래된 새로움과 낯선 새로움에 대해 곰곰 생각한다.

목차

나희덕 기억한다, 그러나
문동만 그네
강성은 백년 동안의 휴식
이선영 봄이 아프다
박후기 사랑
안현미 뢴트겐 사진
최두석 가시연꽃
남진우 꿀벌치기의 노래
이문숙 태풍은 북상 중
송경동 무허가
이대흠 외꽃 피었다
조연호 배교
이정록 붉은 마침표
정철훈 자정에 일어나 앉으며
이기인 느린 노래가 지나가는 길
장석남 뺨의 도둑
이영광 높새바람같이는
정복여 다리
이세기 그믐께
이제니 밤의 공벌레
정호승 봄비
김혜수 어디 갔니
김명철 부리와 뿌리
권지숙 오후에 피다
천양희 어제
김태형 묘비명
김윤이 꿈꾸는 식물
조정인 연둣빛까지는 얼마나 먼가
유홍준 손목을 부치다
송진권 빗방울은 구두를 신었을까
고 은 부탁
도종환 한송이 꽃
이장욱 뼈가 있는 자화상
이혜미 3초 튤립
최금진 장미의 내부
최정진 동경 2
박성우 옛일
고광헌 정읍 장날
문인수 하관
이시영 아침이 오다
이상국 산그늘
문태준 먼 곳
김선우 아무도 살지 않아서 좋았다
백무산 축을 생각한다
곽재구 무화과
김중일 물고기
김윤배 사람아, 이쯤서
진은영 오필리아
이병일 풀과 생각
문성해 일식
백상웅 매화민박의 평상
김주대 부녀
고영민 친정
김수복 서풍이 되어
김성대 31일, 2분 9초
함민복 금란시장
주하림 몬떼비데오 광장에서
김성규 절망
김용택 소금
김정환 국광(國光)과 정전(停電)
엄원태 싸락눈
박형권 은행나무
공광규 운장암
민 영 비무장지대에서
정희성 그
권혁웅 호구(糊口)
신경림 별
유병록 완력
황학주 겨울 여행자
전동균 느닷없이 달이 쉰개쯤 굴러오는
정재학 공전
신미나 겨울 산
손택수 담양에서
이창기 아들과 나란히 밤길을 걸을 땐
김희업 태양의 열반
김사인 극락전
최정례 표현
김재근 바람의 연주가
박소란 주소
고형렬 사랑초 파란 줄기 속에
안주철 눈 4
이현승 잠 깨우는 사람
안희연 액자의 주인
박희수 오프닝
김언희 음림(霪霖)
이병초 풍경 속의 그늘
엮은이의 말 | 신용목
작품출전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박성우
    박성우

    1971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났습니다.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고, 200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시집 『거미』『가뜬한 잠』『자두나무 정류장』『웃는 연습』, 동시집 『불량 꽃게』『우리 집 한 바퀴』『동물 학교 한 바퀴』『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 청소년시집 『난 빨강』『사과가 필요해』, 산문집 『박성우 시인의 창문 엽서』, 어린이책 『아홉 살 마음 사전』『아홉 살 함께 사전』『아홉 살 느낌 사전』『아홉 […]

  • 신용목
    신용목

    시집 『그 바람을 다 걸어야 한다』 『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 『아무 날의 도시』와 산문집 『우리는 이렇게 살겠지』를 냈다.

창비시선 301번부터 399번까지 각 시집에서 비교적 짧은 호흡으로 따라 읽을 수 있는 시를 골라 특별 선집을 엮었다. (두권의 시집을 낸 시인의 경우 그중 한권만 택함) 이를 두고 단시(短詩)라고 불러도 좋고 한뼘 시나 손바닥 시라고 불러도 좋을 것이다. 애초에 이 시집을 통해 지난 7년간의 시적 성취를 가늠하겠다거나 개별 시인들의 재능을 자랑하겠다는 생각은 없었다. 다만 돌아보거나 돌보는 일마저 물린 자리에서, 그 멈춤과 빈틈에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것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싶은 소망이 있었다. 복잡해진 세계에 견주어 불가피하게 난해해진 시를 읽는 난감함에서 조금이나마 놓여나, 독자들이 가능한 한 여유롭게 시와 마주 앉기를 바라는마음에서 시작된 것이다. 짧은 시가 쉽다는 뜻이 아니라 가파른 길을 짧게 나눠서 걸어가면 어떨까 하는 기대 말이다.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