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은 오빠

책 소개

금기(禁忌)를 초월한 세계는 평온하다

 

23도26분21초4119//지구의 기울기는/발기한//음경의, 기울기//이 기울기를/회전축으로/지구는//자전한다(「회전축」 전문)

 

1989년 『현대시학』으로 등단한 이후 줄곧 날것 그대로의 상상력과 거침없는 표현으로 ‘환멸의 끝을 향하는 극단의 시학’을 펼쳐온 김언희 시인의 다섯번째 시집 보고 싶은 오빠가 출간되었다. ‘시단의 메두사’로 불릴 만큼, 첫 시집부터 네번째 시집까지 5-6년 간격으로 시집을 낼 때마다 성에 대한 노골적인 표현과 폭력적인 언어 구사, 잔혹하고 그로테스크한 이미지로 매번 화제를 모으며 충격을 안겨주었던 시인은 이번 시집에서도 예외 없이 어느 누구도 ‘감히’ 흉내낼 수 없는 독자적인 시세계를 선보인다. “얼음같이 찬 맨정신”으로 “눈빛 한번 흩트리지 않고, 예리하고 집요하게” 파고드는 “격렬한 자폭의 언사”(김사인 추천사) 속에 풍자와 해학, 유머와 위트가 감추어진 시편들이 섬뜩한 당혹감을 불러일으키면서도 묘한 통쾌감과 시를 읽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추천사
  • 이렇게 격렬한 자폭의 언사가 근년에 또 저질러진 적이 있던가.
    그런데 그런 시가 어떻게 동시에 이처럼 단정할 수 있나. 얼음같이 찬 맨 정신일 수 있나.

목차

제1부
회전축
보고 싶은 오빠
캐논 인페르노
뮈, 홍해라는 이름의
르 흘레 드 랑트르꼬뜨
말년의 사중주
개양귀비
비희도(?戱圖)
나보다 오래
여기
시간은 남는다
찌라시
이렇게
중천(中天)

 

제2부
세상의 모든 아침
이모들은 다
세컨드 라이프
불멸의 연인들
제자의 일생 1
제자의 일생 2
지상의 모든 문
…… 아닐까
도금봉을 위하여
트이다
붉은 사각형
내일의 일과
안녕들 하시다
폭서
한점 해봐, 언니

 

제3부
극북(極北)
스타바트 마테르
동지(冬至)
음림(?霖)
4월의 키리에
이명이 비명처럼
프랑켄후커의 초상
납이 든 어머니를
2월은
쌍십절 1
쌍십절 2
이슬 같지도, 번갯불 같지도
비름과 개비름
초혼
당신의 얼굴
귀월(歸月)

 

제4부
어지자지
도지다
문장들
회문(回文)
양순음(兩脣音)
방중개존물
단 한줄도 쓰지 않았다
스카이댄서, 영등포
모자만 보이면
건질 수 없는 자
그라시아스 2014
농(聾)
지저귀는 기계
푸른 고백
.

발문|김남호
시인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언희

    1953년 경남 진주 출생. 1989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시집 『트렁크』 『말라죽은 앵두나무 아래 잠자는 저 여자』 『뜻밖의 대답』이 있음.

그들이 가는 길은 잠자는 발자취 하나 없는
구더기 하나 없이 푸른, 소리 나는 푸름의 길
—로르까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