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학교 한 바퀴

책 소개

글과 그림이 어우러진 그림 동시집

 

한국 서정시의 맥을 잇는 시인이자, 청소년을 위한 시집 『난 빨강』의 저자 박성우 시인이 유아와 초등학교 아이들을 위한 ‘그림 동시집’을 선보인다. 간결하고 유머러스한 동시와 다채롭고 따뜻한 색감의 그림이 어우러진 동시집으로, 동시를 처음 접하는 아이도 편안하고 즐겁게 읽을 수 있다. 동시에 담긴 이야기를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보여 주면서 상상의 나래를 펼 수 있도록 돕는 그림이 읽는 즐거움을 더한다.

 

동물 친구들이 다니는 유쾌한 학교

 

『동물 학교 한 바퀴』에는 수많은 동물들이 나온다. 모두 동물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이다. 동물 학교는 하루 종일 잠자기 공부만 하는 코알라, 깜깜한 교실에서 공부하는 박쥐, 거꾸로 매달리기를 좋아하는 나무늘보, 시력 검사를 할 때 자꾸 목을 길게 빼는 거북이까지 50여 종의 동물이 다니는 곳이다. 박성우 시인은 동물들이 다니는 학교의 모습을 유쾌하고 상쾌한 분위기로 그려 낸다.

 

거북아, 시력 잴 때 목을 길게 빼는 거 아니야. —「거북이 시력 검사」

 

목차

머리말 | 즐거워서 흔들흔들

 

토끼 키재기

목욕탕에 간 엄마 캥거루

뱀 줄넘기

코알라 시간표

생쥐 선생님의 기린 키재기

박쥐 교실

여우야 여우야

거북이 시력 검사

나무늘보

원숭이 반과 고양이 반, 뒤바뀐 급식

개구리

고슴도치

방과 후 교실

악어야, 미안해

염소야, 내일도 학교 같이 가자

귀뚜라미

거미를 조심해

굼벵이야, 안 가?

지네 야구

배추흰나비 공책

매미 오줌

방아깨비

뚱뚱한 거미의 몸무게 재기

나 좀 살려 줘

무당벌레

파리 동생

전갈

물고기 학교 개학 첫날

문어는 못 말려

오징어랑 체육 안 해

해파리 교실

멸치 떼

방귀 뀐 게 아니야

성게 이발

복어야, 화내지 마

전기뱀장어

물고기 교실, 졸릴 땐 이렇게

붕어야, 또박또박 말해

메기 학교

즐거워서 그러는 거야

 

발문 | 동물 학교로 모두 놀러 가요_김제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박성우
    박성우

    1971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났습니다.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고, 200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시집 『거미』『가뜬한 잠』『자두나무 정류장』『웃는 연습』, 동시집 『불량 꽃게』『우리 집 한 바퀴』『동물 학교 한 바퀴』『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 청소년시집 『난 빨강』『사과가 필요해』, 산문집 『박성우 시인의 창문 엽서』, 어린이책 『아홉 살 마음 사전』『아홉 살 함께 사전』『아홉 살 느낌 사전』『아홉 […]

  • 박세영

    대학에서 동양화를 전공하고, 그림책을 만들고자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2014년 볼로냐 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75인에 선정되었습니다. 『벼알 삼 형제』 『멧돼지가 쿵쿵, 호박이 둥둥』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즐거워서 흔들흔들

아홉 살 딸애가 나를 불렀다. 똑똑, 나는 딸애 방으로 갔다. 딸애는 선생님 놀이를 하자고 했다. 여느 때처럼 딸애는 선생님이 되고 나는 장난꾸러기 학생이 되었다. 꼬마 선생님은 토끼가 나오는 동화책을 집어 들었다.

“선생님, 궁금한 게 있는데요. 토끼는 키를 잴 때 머리까지 재나요. 쫑긋한 귀까지 재나요”

꼬마 선생님은 당황해하면서도 재미있어했다. 눈치를 살피던 나는 재빨리 캥거루 얘기도 꺼내고 뱀 얘기도 꺼내 들었다. 덕분에 나는 다른 때와는 달리 시험을 안 봐도 되었다.

그날 이후로 나는 꼬마 선생님이 학교에 가 있는 동안 동물 학교로 갔다. 동물들과 즐겁고 신나게 뛰어놀고 공부하다 꼬마 선생님이 학교를 마치고 돌아오는 시간에 맞춰 집으로 돌아왔다. 나는 저녁마다 꼬마 선생님 곁으로 가서 동물 학교 친구들 얘기를 동시로 들려줬다. 꼬마 선생님이 귀를 쫑긋 세우고 내 얘기를 들어 주는 게 나는 좋았다.

예쁘고 멋진 꼬마 선생님들이여.
부디, 즐거워서 몸을 흔들흔들 흔들면서 동물 학교 친구들을 만나 주시길!

박성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