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은 많을수록 좋다

책 소개

괭이부리말 30,

가난하고 약한 이들을 보듬어온 작가 김중미가 펼쳐내는,

함께 버티는 삶의 아름다움

 

괭이부리말은 인천 만석동에 있는 빈민 지역의 다른 이름이다. 청년 김중미는 스물넷에 이 가난한 동네로 들어가, 공부방을 차리고 정착했다. 괭이부리말에서 가난한 아이들을 보살피고 공동체적 삶을 가꾸며 산 지 10년이 되었을 때, 그간 만난 이들의 이야기를 담아 소설 『괭이부리말 아이들』을 썼다. “아직도 그렇게 가난한 동네가 있나요?”라는 질문에 답하면서 김중미는 작가가 되었고, 괭이부리말은 이후 작가 김중미가 쏟아 낸 숱한 이야기의 산실이 되었다.

『괭이부리말 아이들』이후에도 지금까지 작가는 계속 괭이부리말을 지켜 왔다. 아이들에게 자연의 위로를 주기 위해 강화의 시골로 이사한 뒤에도 강화와 만석동을 사흘이 멀다 하고 오가며 지낸다. 그렇게 산 세월이 올해로 꼭 30년째다. 작가는 30년 만에 처음으로 소설의 형식을 빌리지 않고, 자기 목소리 그대로 책에 담았다.『꽃은 많을수록 좋다』는 만석동에 들어간 뒤부터 지금까지 작가가 아이들과 함께하며 겪었던, “하루하루가 블록버스터 영화 한 편”과도 같았던 그 경험들에 대한 이야기이자 그 쉽지 않은 시간을 버텨 오며 느끼고 생각한 것들을 모아 정리한 책이다.

작가는 “1987년 만석동에 들어와 기찻길옆아가방을 시작한 그 처음부터 1988년 기찻길옆공부방으로, 2001년 다시 기찻길옆작은학교로 바꾼 이야기, 공동체를 이루어 가는 이야기, 교육 이야기, 가난 이야기, 2001년부터 시작된 강화도 농촌 생활까지” 가감 없이 펼쳐 낸다. 그리고 그 이야기 속에 자발적 가난을 선택한 이유, 공동체의 꿈, 한국 교육 현실에 대한 비판, 더불어 사는 삶의 의미 등 세상을 향한 메시지도 빼곡히 담았다. 어느 것 하나 허투루 쓰지 않고 오직 직접 경험하고 실천한 일들만 간추린 글이기에 더욱 큰 울림을 준다. 30년이라는 결코 짧지 않은 시간을 통해 작가가 확신하게 된 것, 그래서 세상에 널리 퍼트리고 싶은 메시지는 간명하다.

함께 살아가는 삶이 더 행복하다. 그러니, 함께 가자.

 

추천사
  • < 괭이부리말 아이들>도 그렇지만, 김중미 선생의 글을 읽을 때는 바닷가에 서서 수평선을 바라보고 있는 것 같다. 자본주의에 오염되지 않은 튼튼한 삶이 저기 있는데, 내 시선이 가닿는 저 끝과 나 사이는 얼마나 아득하게 먼가. 나는 저 삶을 키워 내는 사람을 만나기 위해 내내 글의 행간을 더듬는다.

목차

프롤로그. 고구마는 크나 작으나 다 똑같은 고구마

 

1. 만석동, 자발적 가난과 공동체의

1.괜찮아, 너는 특별하니까

2. 희망, 마약과도 같은 그 말

3. 왜 가난한 동네로 갔느냐고 묻는다면

4. 만석동 공부방의 첫 졸업생

5. 이모는 내가 왜 좋아요?

6. 만석동, 정겨운 우리 동네

7. 호수 저편으로 건너가자

8. 실패는 언제나 새로운 시작

9. 10년 만에 이사를 결심하면서

10. 자원 교사 동아리, 풀무의 친구들

11. 돈이 없어도 나는 빈민이 아니다

12. 공부방 식구들이 곧 예수이니

13. 부초의 꿈과 결혼 생활

 

2. 결핍과 나눔으로 자라는 아이들

1. 질풍노도 삼총사의 스마트폰 논쟁
2. 아이들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
3. 인문계냐, 전문계냐
4. 공부방 아이들은 무엇이 다른가
5. 다 함께 떠나는 캠핑의 즐거움
6. 정의가 나를 대학에 보내 줘?
7. 경쟁 앞에 선 아이들의 불안
8. 공연에 간직한 꿈
9. 인형극으로 만난 공부방 밖 아이들
10.평화를 이해하는 방식

 

3. 강화의 시골에서 다시 희망을 배우다

1. 자연이 아이들을 어루만져 줄까?
2. 불편을 견디고 가족을 이룬다는 것
3. 공부방 아이가 어느새 길동무로
4. 마르타의 자리를 선택한 이들
5. 여전히 사람이 힘이다
6. 밥, 공부방 30년을 지킨 힘
7. 공동체는 장소가 아니라 가치

 

에필로그. 가난하고 약한 존재들과 함께 살기 위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중미

    1963년 인천에서 태어났다. 1987년 인천의 가난한 마을 만석동에 아이들과 함께하는 ‘기찻길옆공부방’을 열고 정착했다. 2001년 강화의 시골로 이사한 뒤 강화에도 공부방을 만들었고, 지금까지 강화와 만석동을 오가며 아이들을 만나고 있다. 공부방 프로그램이 문화 예술 활동으로 확장되면서 이름을 ‘기찻길옆작은학교’로 바꾸었다. 2000년 『괭이부리말 아이들』로 창비 ’좋은어린이책’ 원고 공모에서 대상을 받으면서 작가로 이름을 알렸다. 지은 책으로 동화 『종이밥』 『내 동생 […]

나는 아직 사람의 선의를 믿는다. 나는 공동체적 지향이, 우리 사회에 존재했던 상호 부조의 오랜 전통이 인간이 가진 악의를 다스리고 선의를 키울 수 있다고 믿는다.
공부방에서는 어른과 아이가 크게 벽을 쌓지 않고 논다. 서로의 아픔에 공감하고, 기쁨을 기꺼이 나눌 줄 안다. 경쟁보다 함께 가는 걸 더 중요하게 생각하다 보니 느리고 굼뜨기도 한다. 공부방 아이들 모두가 친구들과 잘 지내는 것은 아니다. 싸움도 일어나고 따돌림도 있다. 공부방 아이들 중에도 공감 능력이 뛰어난 아이가 있는가 하면 아무리 가르쳐도 잘 이해하지 못하는 아이도 있다. 장애가 있는 아이도 있고, 그런 아이와 잘 지내는 아이가 있는가 하면 장애를 이해하지 못하는 아이도 있다. 그러나 적어도 공부방 안에서는 장애를 가진 아이를 먼저 배려하고 기다리는 것을 배운다. 내가 원하지 않아도 다른 아이들이 기다리기 때문에 나 또한 기다려야만 한다. 혼자 앞서 나가 봤자 외롭고 재미없다는 걸 아이들은 경험으로 배운다.
사람들은 아직도 가끔 우리에게 묻는다. 왜 우리가 가진 역량으로 대안 학교를 만들 생각을 하지 않느냐고. 아마 벤포스타를 좀 더 근사하게, 좀 더 유명하게 만들고 싶었던 사람들도 그런 마음이었을 것이다. 우리도 한때 그런 꿈을 꾸지 않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냥 이대로 갈 생각이다. 무엇이 되기보다 이것도 저것도 아닌 기찻길 옆 작은 학교로 살아가려 한다.
아이들이 기찻길 옆 작은 학교를 6년, 9년, 12년을 다니며 받는 것은 사회에서 인정해 주지 않는, 8절지 색 도화지에 이모 삼촌들이 돌아가며 쓴 졸업장 뿐일 테지만, 그래서 더러는 공부방을 다닌 게 뭣도 아니라고 부끄러워하지만, 더러는 공부방 때문에 나쁜 짓을 맘대로 못해 속상하다고 투덜거리지만, 그래도 외롭고 슬플 때, 뭔가 자랑하고 싶고 기쁨을 나눌 사람이 필요할 때 공부방을 떠올리는 아이들이 있으니 우리는 그걸로 충분하다.
우리는 한 번도 완성된 적이 없는, 불완전하고 모자란 게 많은 어설픈 공동체다. 우리는 취약한 대로 힘없고 약한 이들의 아픔에 공감하며 그들과 손잡고 가는 공동체로 살아갈 작정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