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이하의 날들

책 바구니 담기 내 서재 담기

책 소개

나의 20대는 오롯이 ‘0 이하의 날들’이었다

시대와 세대를 읽는 젊은 소설가의 생생한 고민과 날카로운 시선

 

2005년 등단 이후 독보적인 에너지와 문제의식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위치를 구축해온 소설가 김사과의 산문집 『0 이하의 날들』이 출간되었다. 이번 산문집을 통해 작가는 그간 소설로써 이야기해온 출구 없는 세계의 전모, 그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면면을 더 가깝고도 내밀한 목소리로 펼쳐놓는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약 6년간 여러 매체에 발표한 글들을 묶어낸 이 산문집은 이제는 30대가 된 작가가 20대에 주로 써온 글들로, 시대와 세대를 읽는 한 젊은 소설가의 생생한 고민과 날카로운 시선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나의 20대가 오롯이 담긴 글들이다. 지금까지 적어내려간 나의 곤경 주위를 빙글빙글 도는, 뭐라도 해보겠다고 허우적거리다가 결국 0 이하로 주저앉고 만, 그 궤적이 적나라하게 담긴 기록이다.(8면)

 

글을 쓰기 시작하며 0과 1 사이 어디쯤에서 부유해온 작가는, 그의 소설처럼 기존 질서를 거부하며 이해할 수 없는 삶의 양상을 비스듬히 바라본다. 환멸을 탐구하는 작가 김사과. 그가 써내려간 이 기록은 지금 이 시대에 대한 이야기이자, 더이상 나아갈 곳이 없는 막막하고 위태로운 우리 세대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리고 이것은 하나의 커다란 불안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목차

서문

 

01 읽다
힙스터는 어디에 있는가 | 지쳐버린 남자 |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 | 경계 위를 걷기 | 남자들| 나쁜 교육 | 자연주의의 부자연스러움

 

02 무엇을 쓸 것인가
빛/어둠 | 하루끼와 나 | 21세기의 한국문학

 

03 망함에 대하여
이 세계의 무의식 | 상처의 치유에 반대함 | 위악자의 처세술 | 한국어로 글쓰기 | 자살적 세대 | 여행
| 백화점 | 밤과 낮 | 한 세기의 끝 | 2000년대의 마음 | 세련에 관하여 | 검은 거울에 비치는 것 | 피와 향수 | 훔쳐보기 | 연약한 악 | 우디 앨런에 반대한다 | 작별의 방식 | 망함에 대하여 | 불가능한 비극 | 지금의 한국어 | 모멸감에 대하여 | 가족이라는 종교 | 추억의 습격 | 그림은 늙을 줄 모른다 | 도시에서 사람들은 더이상 뛰지 않는다 | 젊음과 자유 | 페미니즘에 대하여 | 보이후드의 시간 | 광신도들 | 21세기의 삶과 죽음

 

04 우리들
조커의 미소 | 우리들 | 무엇을 할 것인가 | 너드의 시대 | 공백으로서의 청소년 | 지금의 연애

 

05 폐쇄된 풍경
폐쇄된 풍경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사과

    2005년 「영이」로 제8회 창비신인소설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미나』『풀이 눕는다』와 소설집 『02(영이)』가 있다. 『나b책』은 작가의 첫 청소년소설이다.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