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소설이론을 읽는다

책 소개

다시, 소설이란 무엇인가

루카치, 싸르트르, 바흐찐, 로뜨만, 들뢰즈, 랑시에르, 리비스, 마이클 벨 등

소설담론의 주역들을 꼼꼼하게 다시 읽는다

 

이 책은 계간 『창작과비평』에 연속기획(2013~14년)으로 게재된 원고를 수정, 보완하고, 새로 집필한 원고들을 더해 묶은 것이다. 수록된 글들은 저마다 문학이론, 미학, 문화론까지 포괄하는 넓은 외연을 보이지만 ‘소설’을 관통하는 키워드로 삼아, 외국 이론가들의 논의를 촘촘하게 다시 읽으며 소설의 역량과 지평을 가늠해보고 있다. 이같은 기획은 한국문학의 담론장에서 몇년간 주요한 논쟁 중 하나였던 ‘근대문학 종언론’과 그 속에 함축된 근대 장편소설의 역량이 소진되었다는 주장에 응해, 소설의 가능성을 짚어내고 확장한 이론적 노력들을 차분히 살펴봄으로써 적극적으로 개입할 의도에서 비롯되었다. 이후 ‘종언론’은 ‘문학과 정치’ 논의로 돌연 옮아갔는데, 무엇보다 이 책의 글들은 이처럼 하나의 논쟁이 다른 논쟁으로 옮아갈 때 생기는 단절과 망각을 고찰하려는 의지가 더 크다 하겠다. 단절과 망각은 논쟁은 잇따르나 담론장은 자기 역사를 구축하기 어려워지는 상황을 만들고, 이는 외국 이론을 들여오고 참조하는 적절한 방식을 고민하고 실천할 필요를 더 절감하게 한다. 이러한 고민과 실천의 하나로서, 각 필자들은 저마다 담론의 현재성에 연루된 긴장을 예민하게 의식하고 지속하면서, 앞선 담론과 논쟁이 남긴 실마리와 한계를 분명히 인식하며 오늘의 비평이 맞닥뜨린 질문을 진지하게 풀어가려는 노력을 보여준다. 외국 담론을 비판적으로 재해석하는 한편으로, 한국문학의 담론장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려는 의도로 쓰인 이 책은 소설의 주요 이론들 및 미학의 쟁점들을 짚어보고, 나아가 한국문학의 주요 논의들의 좌표를 그려보는 데 좋은 참조가 될 것이다.

 

목차

책을 펴내며

 

루카치 장편소설론의 역사성과 현재성 / 김경식

싸르트르의 소설론 -소설과 전기 사이 / 윤정임

바흐찐의 소설이론과 그 현재적 의미 / 변현태

“책에 따라 살기” -유리 로뜨만의 문화유형론과 ‘러시아’라는 유령에 관하여/ 김수환

들뢰즈의 강렬도 미학과 장편소설론 / 김성호

사실주의 소설의 정치성-자끄 랑시에르의 소설론 / 황정아

F. R. 리비스와 소설, 그 사유의 모험 / 김영희

마이클 벨의 소설론과 비평-‘모더니즘’을 중심으로 / 유희석

 

찾아보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경식

    金敬埴. 문학 연구자. 저서로 『게오르크 루카치: 과거와 미래를 잇는 다리』, 역서로 루카치의 『소설의 이론』 등이 있다.

  • 윤정임

    불문학자. 공저로 『실존과 참여』 역서로 『상상계』 『시대의 초상』 『변증법적 이성비판』(전3권, 공역) 등이 있음.

  • 변현태

    卞鉉台 서울대 노문과 교수. 역서로 『스쩨빤치꼬보 마을 사람들』, 논문으로 「바흐찐의 소설이론: 루카치와의 비교의 관점에서」, 「바흐찐의 라블레론」 등이 있음.

  • 김수환

    金修煥. 한국외대 러시아학과 교수. 저서로 『책에 따라 살기』 『사유하는 구조』, 역서로 『문화와 폭발』 『기호계』 등이 있다.

  • 김성호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미국 뉴욕주립대-버펄로(SUNY-Buffalo)에서 영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안과밖』 편집주간과 영미문학연구회 대표를 역임했고, 비평 동인지 『크리티카』의 발간에 참여했다. 현재 서울여대 영문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영문학과 한국문학 외에 맑스주의와 들뢰즈 비평이론, 스피노자와 정서‧정동론에 관심을 가지고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 『다시 소설이론을 읽는다』(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처음에는 비극으로, 다음에는 희극으로』 『24/7 잠의 종말』 등이 있다.

  • 황정아

    서울대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 D. H. 로런스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문학평론가로서 현대 영국소설과 한국소설 및 비평이론에 관한 글을 쓰고 있으며, 한림대 한림과학원 HK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은 책으로 『개념비평의 인문학』 『다시 소설이론을 읽는다』(편저) 『소설을 생각한다』(공저)가 있고, 옮긴 책으로 『아메리카의 망명자』 『왜 마르크스가 옳았는가』 『도둑맞은 세계화』 『이런 사랑』 『컬러 오브 워터』 『내게 진실의 전부를 주지 마세요』 『쿠바의 […]

  • 김영희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리비스와 레이먼드 윌리엄즈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과학기술원 인문사회과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비평의 객관성과 실천적 지평』 『다시 소설이론을 읽는다』(공저) 『세계문학론』(공저) 등이, 역서로 『맨스필드 파크』 『영국 소설의 위대한 전통』 『미국의 아들』 등이 있다.

  • 유희석

    문학평론가, 전남대 영어교육과 교수, 계간 『창작과비평』 편집위원.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 영어과와 서울대 대학원 영문과를 졸업했다. 1997년 「보들레르와 근대」로 등단했으며, 저서 『근대 극복의 이정표들』 『한국문학의 최전선과 세계문학』, 역서 『지식의 불확실성』 『한 여인의 초상』(공역) 등이 있다. 2001년 「이상과 식민지근대」로 제6회 고석규비평문학상을 수상했다.

  • 펼쳐보기접기

크게 보아 이 책의 글들을 묶어주는 키워드는 ‘소설’이라 할 수 있다. 소설의 역량과 지평을 가늠하는 일은 비평과 이론이 늘 관심을 가져왔고 또 그래야 마땅한 주제였다. 소설장르가 근대문학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에 비추어볼 때 이 주제는 근대적 현실을 이해하고 표현하며 살아내고 넘어서려는 노력과도 이어져 있다. 여기서는 루카치와 싸르트르, 바흐찐과 로뜨만, 들뢰즈와 랑시에르를 거쳐 리비스와 벨에 이르는 외국 이론가들의 논의를 촘촘하고 두텁게 읽어내는 데 초점을 둔다.
앞선 담론과 논쟁이 남긴 실마리와 한계를 분명히 인식함으로써 오늘의 비평이 맞닥뜨린 질문을 풀어가려는 노력은 여기서 다루는 이론가들에게서도 엿보이지만 수록된 글들이 담론의 현재성에 연루된 긴장을 예민하게 의식하고 팽팽하게 지속한 데서 잘 드러난다. 소설에 관한 중요한 이론들을 정리하고 싶을 때, 그러면서 동시에 미학의 핵심쟁점들을 짚어보려 할 때, 그에 그치지 않고 한국문학 비평에서 제기된 주요 논의들의 좌표를 그려보고자 할 때, 그밖의 많은 경우에 이 책이 참조문헌으로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
—황정아(엮은이, 한림대 한림과학원 HK교수)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