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없는 나의 집

책 소개

조선족 작가 금희가 한국문학에 던지는 신선한 질문

 

중국 장춘에 머물며 한국과 중국에서 작품을 발표하고 있는 조선족 작가 금희(본명 김금희)가 한국에서 처음으로 소설집 『세상에 없는 나의 집』을 선보인다. 금희는 2013년 소설집 『슈뢰딩거의 상자』(료녕민족출판사)를 중국에서 출간한 뒤 2014년 봄, 계간 『창작과비평』에 조선족 사회의 탈북 여성 이야기를 다룬 단편 「옥화」를 발표하며 한국 문단에 신선한 활력을 불러일으켰다. 현실을 뚫고 나가는 박력있는 서사와 섬세한 심리묘사로 조선족 사회에서 바라보는 탈북자 문제, 중국의 소수민족으로서 체감하는 정체성의 갈등 과정 등을 핍진하게 그려낸 일곱편의 이야기를 읽다보면 한국문학의 시야가 금희 이후 또 한번 넓어졌음을 절로 느낄 수 있다. 결코 우회하지 않는 금희 소설의 다채롭고도 선명한 이야기는 새롭고 의미있는 징표이자 신선한 질문으로 다가올 것이다.

 

추천사
  • 중국에서 출간된 금희의 매혹적인 첫 소설집 『슈뢰딩거의 상자』를 어찌어찌 구해 읽은 뒤 나는 때때로 중국 동북에는 금희라는 동무가 살지, 하고 그리워하곤 했다. 그러기를 몇해, 그녀가 한국에서 처음으로 소설집 『세상에 없는 나의 집』을 선보인다. 삶과 소설을 겹쳐내는 예의 그 탁월한 솜씨가 여물고, 조선족의 흔들리는 정체성과 급변하는 생활상에 대한 소설적 실감이 생생하다. 자본에 휩쓸리고 도시화되는 조선족 공동체에 대한 세대적 탐구가 치열한 가운데 그 가치를 추려내는 작가의 애틋한 시선에 공명하지 않을 수 없다. 그 세밀화의 세부에서 남과 북의 운명까지 어른거릴 때면 금희의 세계가 한국어의 중심이라는 마음마저 든다. 한국문학의 이채롭고 소중한 자산인 금희의 진가는 날로 더해갈 것이다. 전성태 소설가

목차

세상에 없는 나의 집

봉인된 노래

옥화

월광무

쓰레기통 위의 쥐

돌도끼

노마드

 

해설|백지연

작가의 말

수록작품 발표지면

수상정보
  • 2016년 제34회 신동엽문학상
저자 소개
  • 금희

    2007년 『연변문학』 주관 윤동주신인문학상을 수상하고, 2014년 『창작과비평』에 단편 「옥화」를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슈뢰딩거의 상자』 『세상에 없는 나의 집』이 있다. 2016년 신동엽문학상을 받았다.

소낙비를 맞으며 집 문 앞에서 엄마를 기다리던 날, 친구들이 하나둘 밥 먹으러 돌아가고 빈 강둑 위에 홀로 남겨지던 날, 아버지의 자리가 비어 있는 호구부를 선생님께 제출해야 하던 날, 그런 날들을 거쳐오면서 외로움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다.
이제는 말재주도 늘고 유머감각도 생겼다 생각했는데 어찌된 일인지 외로움은 늘 그림자처럼 나를 미행하고 있었다. 시장에서도, 슈퍼에서도, 중국에서도, 한국에서도.
심장질환으로 돌아가시기 전, 어머니는 가파르게 톺아오르는 숨 때문에 밤마다 잠을 못 이뤄 힘들어하셨다. 나는 어머니와 그렇게 가까이 있음에도 어머니가 만들어주신 손과 팔로 당신을 껴안고 있음에도 그 고통을 조금도 느낄 수 없다는 것이 의아했다.
이 세상에서 개개의 인간들은 온전히 혼자만의 우주를 소유하고 있다는 것, 다른 이의 우주 속으로는 결코 한발자국도 들어갈 수 없다는 것, 그것이 외로움의 근원이라는 것, 그럼에도 우리는 한 우주 속에서 엄연히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그 순간 느꼈다.
언젠가 흔적 없이 사라질 나 자신이 세상에 대하여 실체가 아닌 것처럼, 내 위에 덧입힌 가족, 직업, 민족, 국적 같은 것들도 결국 그 자체만으로 나에 대하여 실체가 될 수는 없는 것이다. 이런 세상 속에서 나는 영혼의 자유로운 탈출을 마련해보려는 요량으로 소설을 쓰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맨얼굴의 내 영혼과 조우하지 못한 느낌이다. 중국에서 쓴 글들이 묶여 한국 독자들의 선택권 안에 들어왔다는 것, 그 자체만으로 홀가분해진 것 같다. 펴낸이들의 수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2015년 11월
금희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