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고먹는군과 공부도깨비

책 소개

김리리 작가의 경쾌한 입담과 발랄한 유머 감각이 살아 있는 연작동화 『놀고먹는군과 공부도깨비』(신나는 책읽기 45)가 출간되었다. 『놀고먹는군과 공부도깨비』는 그간 옛이야기와 『왕자와 거지』 『두 로테』 등의 명작에서 되풀이되어 온 ‘바꿔 살기’ 설정을 ‘도깨비’와 ‘여우’가 등장하는 창작옛이야기로 흥미롭게 풀어낸 작품이다. 도깨비와 바꿔치기해 실컷 놀기만 할 수 있게 된 놀고먹는군의 이야기는 현실과 다른 삶에 호기심을 느끼는 어린이 독자들의 눈길을 끌 만하다. 아버지 세대에서 완전히 해결되지 못한 자아 찾기의 문제를 극복하는 딸 세대의 이야기에서는 뜻깊은 주제 의식도 찾을 수 있다. 김리리의 재기 넘치는 발상과 능청스러운 옛이야기 솜씨가 잘 발휘된 수작.

 

 

“나와 똑같이 생긴 누군가와 바꿔 살 수 있다면?”

어린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해 보는 유쾌한 상상

읽고 나면 한바탕 웃을 수 있는 통쾌한 이야기

 

여기, 놀기 좋아하기로 유명한 사람 아이 ‘놀고먹는군’과 책 읽기 좋아하기로 유명한 도깨비 아이 ‘공부도깨비’가 있다. 대개 어른들이 그렇듯, 사람 마을의 어른들은 놀기만 하는 놀고먹는군을 구박하고, 도깨비 마을 어른들은 책만 보는 공부도깨비를 구박한다. 어느 날 집에서 쫓겨나 숲에서 우연히 마주친 두 아이는 서로 바꿔 살면 각자 좋아하는 걸 실컷 할 수 있을 거란 꾀를 낸다. 달라진 놀고먹는군과 공부도깨비의 모습에 마을 어른들은 두말할 것 없이 반색한다. 원하는 만큼 놀기만 해도 칭찬받는 세상이라니, 과연 어른들의 잔소리에 지친 어린이들이 동경할 만한 설정이다. 하지만 원하는 걸 실컷 한다고 해서,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도 진정한 행복을 누릴 수 있을까? 김리리 작가는 한바탕 웃을 수 있는 재미있는 이야기에서 한걸음 나아가 웃음 속에 생각해 볼 거리를 숨겨놓는다.

목차

1. 놀고먹는군 이야기

2. 공부도깨비 이야기

3. 놀고먹는군과 공부도깨비의 만남

4. 도깨비 마을로 간 놀고먹는군

5. 사람 마을로 간 공부도깨비

6. 또 다른 고민

7. 그날 이후

 

이야기 덤

 

1. 공자와 놀자는 어디로 갔을까?

2. 알쏭달쏭 마을의 비밀

3. 흑여우와 백여우를 속여라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리리

    중앙대학교 아동복지학과를 졸업하고, 1999년 월간 『어린이 문학』을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동화 ‘이슬비 이야기’ 시리즈, 『왕봉식, 똥파리와 친구야』 『검정 연필 선생님』 『나의 달타냥』 『만복이네 떡집』 『놀고먹는군과 공부도깨비』, 청소년소설 『호기심』(공저) 등을 펴냈습니다. Born in Seoul, Kim Ri-ri studied child welfare (BSW) at Chung-Ang University. Since her literary debut through the monthly Children’s Literature, she has […]

  • 이승현

    1972년 광주에서 태어나 원광대학교 시각디자인과와 한국 일러스트레이션 학교, 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 일러스트레이션과를 졸업했다. 그림책 『씨름』으로 한국어린이도서상 일러스트레이션 상을 받았다. 『구비구비 사투리 옛이야기』『거짓말 잘하는 사윗감 구함』『귀신을 마음대로 부린 선비』『별난 양반 이선달 표류기』 들에 그림을 그렸다.

어린이 여러분, 안녕하세요. 모두 잘 지내고 계시나요? 아니, 잘 못 지내고 있다고요?
머릿속에는 재밌는 생각이 가득한데, 만날 공부만 하라는 어른들 때문에 고민이라고요?
잘 놀지 못하고 책을 좋아한다고 이상하게 보는 친구들 때문에 힘들다고요?
부모님과 다르다는 이유로 구박받고 있다고요?
착하고 바르게 사는 사람들이 힘들게 살고, 남을 속이고 나쁜 짓 하는 사람들이 잘 사는 게 이해가 안 된다고요?
  
이런……. 제 동화 속 주인공들 고민하고 비슷하네요.
  
어느 날인가…….
놀고먹는군, 공부도깨비, 놀자와 공자, 그리고 미련이가 저를 찾아왔어요. 다짜고짜 자기들 고민을 좀 들어 보라고 하소연을 하더라고요. 이야기를 다 마치고는 자기들 이야기를 동화로 꼭 써 달라고 부탁하지 뭐예요. 정말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 저도 동화로 써야 하나 고민이 되었어요. 사람하고 도깨비가 옆 마을에 살고, 둔갑을 잘하는 여우들이 사람을 속인다는 게 말이 되나요? 분명히 이런 이야기를 동화로 쓰면 작가라는 사람이 아이들한테 허무맹랑한 이야기나 들려주고 있다고 타박하는 어른들이 있을 게 분명했지요. 하지만 곰곰이 생각을 해 보니, 저도 어릴 때 비슷한 고민이 있었어요. 지금도 자기와 다르다는 이유로 따돌리고, 나쁜 짓 하는 사람들이 잘 사는 거 보면 화가 나요. 그래서 놀고먹는군, 공부도깨비, 놀자와 공자 그리고 미련이 이야기를 동화로 써 보기로 했지요.
동화 속 이야기는 가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주인공들이 하는 고민은 현실과 비슷해요. 공자와 놀자 미련이가 그랬던 것처럼 우리도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은다면 행복하게 잘 살았다는 동화 속 결말이 현실이 될 수도 있잖아요. 저는 그런 세상이 꼭 올 거라 믿어요.
지금까지 『놀고먹는군과 공부도깨비』이야기를 들어 주셔서 고마워요.
  
2015년 여름
이야기꾼 김리리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