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으로 읽는 아이들 마음

책 소개

그림책을 읽는다는 것은 내 아이를 읽는다는 것

부모와 아이의 마음이 만나는 곳, 그림책!

 

각종 매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면서 우리 시대 대표 육아멘토로 자리매김한 서천석이 그림책에 대한 따뜻한 애정과 심도 있는 분석을 담은 『그림책으로 읽는 아이들 마음』을 냈다. 그림책의 주인은 어른이 아니라 아이라는 점을 역설하며 아이들의 변화무쌍한 마음이 그림책에 어떻게 드러나는지, 부모가 자신과는 다른 아이의 내면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는지 친절히 안내한다. 국내 및 해외의 그림책 100여 권을 망라하면서 오늘날 그림책의 지형도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해 줄 뿐만 아니라 서천석 특유의 섬세하고 자상한 독법을 통해 육아에 지친 부모와 매 순간 성장의 단계를 넘어가려 애쓰는 아이들에게 보내는 위로와 격려의 시선을 느낄 수 있다. 아이의 마음을 알고 싶은 부모, 자기 내면 속의 아이를 달래고 싶은 어른, 그림책 세계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원하는 작가와 독자 모두에게 소중한 책이 되리라 기대한다.

목차

작가의 말

왜 그림책을 읽어 줘야 할까?

그림책은 언제부터 읽어 줘야 할까?

어떤 그림책을 읽어 줘야 할까?

 

1장 연령별 발달 과제와 그림책 읽기

사물의 영속성 이해

놀이를 통한 반복과 학습

몰입과 탐색

애착과 사랑

거울 역할 하기

자아 존중감의 형성

괴물의 시기를 통과하며

사회성 발달

부모 이해하기

현실을 이기는 힘, 상상

모험을 통한 성장

통념 비틀기와 주체성 확립

시간과 변화 이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서천석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로 일하던 중 어른들이 앓고 있는 마음속 병의 뿌리가 어린 시절에 있다는 것을 느끼고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과정을 밟았다. 2010년부터 MBC 라디오 「여성시대」의 ‘우리 아이 문제없어요’를 진행해 왔으며, MBC의「아빠! 어디 가?」 KBS의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 육아예능 프로그램의 자문의사로 활동하기도 했다. 아이들을 이해하기 위해 그림책을 읽다 보니 […]

그림책에 대한 글을 쓸 때면 늘 내가 이런 글을 쓸 자격이 있나 생각하곤 했다. 아무래도 내가 그림책의 전문가는 아니기 때문이다. 책을 내는 지금도 나는 그림책의 전문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저 한 사람의 애호가일 뿐이다. 내가 그림책에 처음 관심을 갖게 된 이유는 아이들의 세계를 이해하고 싶어서였다. 소아정신과 의사로서 전문적 지식은 책을 통해 배울 수 있었지만 아이들과 소통할 수 있는 감성은 배울 방법이 없었다. 게다가 초보 아빠로서 아이와 함께 읽을 그림책을 잘 골라야 한다는 압박감도 있었다. 이렇게 목적을 갖고 시작한 그림책 독서였지만 오래지 않아 나는 그림책의 매력에 빠져들고 말았다. 그래서 현실의 내 아이가 더 이상 그림책을 보지 않을 나이가 된 지금도 나는 여전히 그림책을 사고 또 읽는다. 아마 앞으로도 오랫동안 그럴 것이다.
이 책은 나의 그림책 경험을 담고 있다. 직업이 직업이다 보니 아무래도 나는 사람의 반응에 주목한다. 그림책을 읽어 줄 때면 아이의 반응에 신경 쓰고, 혼자 그림책을 읽고 있는 아이를 볼 때는 표정 변화를 살핀다. 아이들의 반응은 내 기대를 종종 벗어난다. 생각지도 못한 것에 강한 반응을 보이고, 이야기를 이해하는 방식도 내 예상과는 다르다. 어찌 보면 기발하고, 어찌 보면 황당한 아이들의 독서 경험을 지켜보자면 역시 아이는 작은 어른이 아님을 확인하게 된다. 아이들은 다르게 느끼고, 다르게 생각한다. 누구나 그 시절을 거쳤기에 어른들은 아이를 잘 안다고 생각하지만 그건 착각이다. 어른이 아이 마음을 이해하기란 쉽지 않다. 어른으로 살아가기 위해서 우리는 어린 시절을 포장하거나, 착각하거나, 잊어야 했기 때문이다.
요즘 ‘책 육아’라는 말이 유행이다. 아이들에게 수백 권의 그림책을 읽어 주는 부모도 많다. 아이들이 책을 사랑하고 많은 책을 읽고 똑똑해지길 바라는 부모들의 마음이야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아이가 그림책을 어떻게 만나는지, 그림책을 만나는 순간 아이의 마음속에 어떤 반응이 일어나는지 관심을 갖는 부모는 많지 않다. 어떻게 아이에게 그림책의 내용을 전달할지가 부모의 관심사다. 하지만 사랑이란 상대를 이해하고 함께하려는 태도다. 아이를 사랑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아이를 깊게 이해하고 아이가 지금 느끼고 있는 감정을 함께 나누려는 마음이 사랑이다. 그런 사랑을 느낄 때 아이는 자신이 의미 있는 존재라는 확신을 갖고 자신을 사랑할 수 있다.
수많은 그림책 중에서 어느 책을 골라야 할지 막막한 부모들, 그림책을 보는 아이들의 마음이 궁금한 부모들, 아이와 그림책을 함께 보며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답답한 부모들과 이 책을 나누고 싶다. 나 역시 그림책이 가득 꽂힌 책장 앞에서 막막했던 시절이 있었다. 어떤 책을 사야할지 몰라 추천 도서 목록을 검색하고, 그렇게 구입한 그림책을 읽어 보고는 왜 이 책이 추천 도서일까 궁금해 하던 시간이 있었다. 그 시절을 조금 먼저 경험한 선배로서 부모들에게 작은 도움을 주고 싶다. 실은 이 도움은 아이들이 내게 먼저 전해 준 것이다. 집에서, 진료실에서 그림책을 함께 볼 때면 아이들은 내게 많은 것을 가르쳐 주었다. 왜 이 그림책을 좋아하는지, 그림책을 보면 어떤 연상이 떠오르는지 말해 주었다. 이 책은 아이들의 그런 반응에 힘입은 바가 크다. 아이들에게 감사한다.
그렇다고 이 책이 그림책을 추천하거나 소개하는 책은 아니다. 내가 이 책을 통해 말하고 싶은 대상은 그림책이 아니다. 그림책을 보는 아이들이다. 아이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아이에게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아는 어른은 더없이 소중하다. 그러기 위해 아이들이 어떻게 현실을 느끼고 있는지 또 어떻게 아이로서의 삶을 살아 내는지 알려 주고 싶었다. 아이를 더 깊이 이해할 때 우리는 아이를 더 쉽게 사랑할 수 있다. 이해하지 못하는 사랑은 억지로 하는 수고가 된다. 이해하고 받아들일 때 사랑은 자연스럽게 흐른다. 사랑해야 할 아이가 꼭 현실의 아이만은 아니다. 내 마음속의 아이를 이해하고 제대로 사랑할 수 있을 때 현실의 아이에게도 사랑이 흐를 수 있다. 이 책을 읽은 분 가운데 누구라도 그림책을 보고 있는 아이가 전과는 다르게 보이고, 아이의 마음에 조금 더 공감할 수 있게 된다면 나는 행복할 것이다.
 
2015년 6월
서천석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