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 없는 일주일

용기 없는 일주일

책 소개

박용기 셔틀 사건의 진실은?

허를 찌르는 유머와 날카로운 추리 속에 펼쳐지는

리얼 중딩 라이프 

 

평화중학교 2학년 4반 박용기가 학교 앞 편의점에 다녀오다 교통사고가 났다. 이 교통사고의 또 다른 이름은 ‘빵 셔틀’. 누가 박용기를 위험한 빵 셔틀로 내몰았을까? 담임 말에 따르면 범인은 모두 셋. 둘은 확실한데 한 명은 아리송하다. 박용기가 입원하고 없는 일주일 동안 교실은 온통 이 ‘제3의 아이’를 찾느라 뒤숭숭한데, 그 와중에 용기에게 미안했던 일들이 하나씩 떠올라 아이들의 가슴을 콕콕 찌른다. 혹시 제3의 아이가 나?

탁월한 유머감각과 치밀한 추리 기법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정은숙 작가의 신작 『용기 없는 일주일』이 ‘창비청소년문학’ 67권으로 출간되었다. 학교 폭력의 대표적인 이슈인 ‘왕따’와 ‘빵 셔틀’ 문제를 전면적으로 다루며 중학생들의 학교생활을 친근하면서도 생생하게 담아냈다.

성적 지상주의, 사교육, 집단 따돌림 등 당면한 학교 현실을 직시하면서도, 그 속에서 스스로 균형을 찾고 성장하는 아이들의 힘을 긍정하고 응원하는 작품이다.

 

 

누가 박용기를 셔틀 내몰았나?

범인보다 먼저 나타나는, 가슴 따끔한 비밀들!

 

“딱 일주일을 주겠다. 자수해라.”

교통사고 다음 날, 담임 선생님은 박용기를 괴롭힌 아이 세 명이 함께 잘못을 고백하면 이번 사건을 학교폭력위원회에 넘기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확실한 두 명 말고, 나머지 한 명은 대체 누구일까? 윤보미, 허치승, 김재빈은 다른 아이들 몰래 탐문 조사를 시작했다.

세 아이가 조사에 뛰어든 이유는 제각각 다르다.

윤보미는 박용기의 마지막 전화를 거절했었다. 교통사고가 나기 직전에 박용기가 두 번이나 전화를 했지만, 귀찮은 데다 ‘얽혀서 좋을 리 없는’ 친구라서 두 번 모두 받지 않았다. 그 일이 못내 마음에 걸려서 보미는 조사에 앞장선다.

목차

프롤로그

사건 발생 1일째

사건 발생 2일째

사건 발생 3일째

사건 발생 4일째

사건 발생 5일째

사건 발생 6일째

사건 발생 7일째

디데이

에필로그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은숙

    1969년 서울에서 태어났고,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2005년 동화「슈퍼맨과 스파이더맨이 싸운다면」으로 제4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고 2007년 동화 「빰빠라밤! 우리 동네 스타 탄생」으로 제1회 ‘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장편소설 『정글북 사건의 재구성』, 청소년소설집 『정범기 추락 사건』, 동화 『명탐견 오드리』, 『댕기머리 탐정 김영서』 등이 있다.

이 글을 쓰는 내내 너무 일찍 세상을 떠난, 사연 속의 남자아이를 떠올렸어요. 환하게 해가 떠오르는 아침을 기다릴 수 없을 만큼 절박했던 고통에 대해서도 생각해 봤지요. 어쩌면 이 글은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외로웠을 소년에게 바치는, 무능력한 어른의 반성문일지도 모르겠어요. 바라건대 여러분도 그렇게 읽어 주셨으면 좋겠어요.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