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뭐야?

책 소개

쉽고 재미있다! 처음 읽는 진화 이야기
사람의 기원을 찾아 가는 흥미진진한 시간 여행

 

제18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기획 부문 대상 수상작 『사람이 뭐야?: 아빠가 들려주는 진화의 비밀』이 출간되었다. 이 책은 어느 날 작가의 일곱 살짜리 아들이 “사람이 뭐야? 사람은 다른 동물이랑 왜 이렇게 달라?”라고 던진 질문에서 시작되었다. 작가는 사람이 무엇인지 아이에게 설명해 주기 위해 사람의 특징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고, 수년이 지나 이 책으로 답을 내놓게 되었다. 책은 사람이 다른 동물과 구별되는 특징을 여덟 가지(손을 자유롭게 사용한다, 두 발로 걷는다, 몸에 털이 적다, 지능이 높다, 언어를 사용한다, 아기 낳기가 힘들다, 어린 시절이 길다, 상상한다)로 꼽고, 그런 특징을 갖게 된 이유에 대해 진화적인 관점에서 설명한다. 진화라는 개념이 낯선 아이들일지라도 사람이 예전에는 원시인의 모습으로 살았다는 것이나 사람과 침팬지가 사촌 격이라는 얘기는 들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 책은 이렇게 익숙한 이야기로부터 시작한다. 아빠가 실제로 아이에게 들려주듯이 쓴 글에 친절한 그림을 덧붙여 저학년 아이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는 점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다. 처음 진화를 접하는 어린이들에게 맞춤한 과학 교양서이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부터 현생 인류까지
진화를 통해 갖춰진 사람의 특징

 

아직까지도 일각에서는 진화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지만, 진화는 화석 기록이나 발생학적•유전적 연구 등으로 그 사실을 입증할 만한 다양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 이 책은 고고학, 인류학, 생물학, 진화심리학 등을 망라하면서 일반적으로 널리 받아들여지는 가설을 택하여 어린이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하였다. 진화에 대한 전반적이고 방대한 내용을 다루기보다는 인간에 집중하여 오스트랄로피테쿠스부터 호모 하빌리스, 호모 에렉투스, 호모 사피엔스까지 다양한 인간 조상의 모습을 찾아 가는 과정을 보여 주면서 아이들의 호기심을 이끈다. 각각의 화석 인류들이 어떤 환경에서 어떤 특징을 가지게 되었는지, 우리는 그들로부터 어떤 특징을 물려받았는지 설명한다. 이를 통해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진화란 무엇인지, 생명은 어떻게 환경에 적응해 나가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추천사
  • ‘사람이 뭐야?’라는 철학적인 질문이 훌륭한 책입니다. 사람의 생물학적 기원과 진화를 주제로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 요소를 뽑아 차근차근 설명해 나가는 구성이 돋보입니다. 아빠가 아이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는 방식을 이용해 단숨에 글을 읽게 만드는 재미가 있습니다.
    이지유 허은미(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심사평)

  • 우리는 어떻게 사람이 되었을까? 이처럼 흥미롭고 중요한 질문이 또 있을까요. 『사람이 뭐야?』는 인류 진화의 긴 여정에 대한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담아내고 있습니다. 이 책은 우리가 어떻게 지금과 같은 생김새를 가지게 되었으며, 왜 이런 방식으로 살아가게 됐는지 이해하고 생각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줄 것입니다.
    김신연(생태학자, 스페인 비고 대학 교수)

목차

시작하며

 

1. 손으로 잡아

<시간 여행> 나무 위로 올라간 작은 쥐

2. 두 발로 걸어

<시간 여행> 땅으로 내려온 유인원

3. 털이 적어

<시간여행> 뜨거운 햇볕 아래

4. 머리가 좋아

<시간 여행> 높은 지능을 갖기까지

5. 말을 해

<시간 여행> 언제부터 말을 하게 되었을까?

6. 아기 낳기가 힘들어

<시간 여행> 원시인의 아기 낳기

7. 어린 시절이 길어

<시간 여행> 할머니는 또 다른 엄마

8. 그림을 그리고 글을 써

<시간 여행> 최초의 그림

 

끝맺으며

참고한 책

수상정보
  • 2014년 제18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기획 부문 대상 수상
저자 소개
  • 최승필

    세 아이의 아빠이자 10년 차 논술학원 강사이다. 지구에서 맡은 임무가 세상의 즐거움과 놀라움을 전하는 지식 전달자라고 생각해 어린이 교양서를 쓰고 있다. 쓴 책으로 『우리 역사 진기록』 『에밀 졸라 씨, 진실이란 무엇인가요?』 『한국사 잘하는 초등학생들의 77가지 비법』 등이 있다. 『사람이 뭐야?』로 제18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기획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 한지혜

    연세대학교에서 신학과 생활디자인을 전공했다. 그림과 책이 좋아 SI그림책학교에서 공부했다. 『사람이 뭐야?』는 그림을 그린 첫 번째 책이다.

  • 김신연

    ‘동물이 살아가는 방식은 왜 저렇게 다양할까?’ ‘동물은 각자 어떻게 진화했을까?’ 어려서부터 궁금했던 점을 알아내고 싶어서 과학자가 되었지만, 공부를 할 수록 궁금한 게 더 많아지고 있다. 현재 스페인 비고 대학 생물학과 연구교수로 동물의 진화와 생태에 관한 연구를 하며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