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파편들

책 소개

외교관이자 정보전략가인 그레그 주한 미 대사가 회고하는

미국과 한반도 그리고 아시아의 격동하는 현대사

 

『역사의 파편들』(원제: Pot Shards: Fragments of a Life Lived in CIA, the White House, and the Two Koreas)은 도널드 그레그 前 주한 미 대사가 80여년 생을 돌아보며 기억의 편린들을 모아 엮어낸 개인의 역사이자 동시대 미국과 한반도 역사의 복원이다. 그레그는 1973년 미 중앙정보국(CIA) 한국 지국장으로 부임한 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관과 조지 H. W. 부시 부통령 안보보좌관을 거쳐 1989~93년 주한 미국대사를 지내며 직간접적으로 한국 현대사와 관련을 맺어왔다. 두차례 김대중 구명(救命)에 관여했고, 노태우정부의 주한미군 전술핵 철수, 팀스피릿 한미군사훈련 중단 결정에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책에는 또한, 미국의 주요 외교현장에서 일한 저자의 진솔한 회고를 통해 1950년대 이후 미국의 대아시아 정책의 실상이 생생히 그려져 있다. 자신이 직접 접한 사건과 인물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가면서도, 60여년간의 외교경험과 통찰력으로 우리가 놓쳐서는 안될 베트남전, 이란 콘트라 스캔들, 쿠바 핵위기 등의 역사상을 복원해낸다. 개인의 기억을 중시하면서도 객관적 진실에 다가가려는 노력, 뛰어난 감성과 유머감각을 겸비한 이야기 솜씨는 흡입력을 더해준다. 무엇보다 과거형에 머무르지 않는 미래지향적인 시선은 여타의 회고록들과 또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한 개인의 기억 조각들이 빚어낸, 한국과 아시아의 근현대사

 

그레그는 자신의 전생애를 섬세하면서도 담백하게 풀어내고 있다. 무엇보다 가족을 위주로 한 개인사와 그 가치를 중시하는 저자의 시선이 회고록 전체에 일관된다. 하지만 스스로 “파란만장한 생애”라 표현하는 그의 시대는 ‘전환기 세계사’라 할 수 있는 굵직한 역사적 사건의 연속이었고, 실제로 그는 때로는 목격자로 때로는 주역으로 그 무대에 서 있었다. 특히 이 책은 아시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미국의 외교관이자 정보국 인사의 회고록이라는 점에서 미국의 정보·외교·방위정책 등을 가까이서 들여다볼 수 있는 귀한 사료이기도 하다.

이 책에는 동시대 저명인사가 대거 등장한다. 케네디, 닉슨, 카터, 레이건, 조지 H. W. 부시, 조지 W. 부시, 마거릿 대처, 박정희, 노태우, 김대중, 아끼히또 천황, 보리스 옐찐, 리콴유 등 국가 수반을 비롯하여 로버트 맥나마라, 헨리 키신저, 즈비그뉴 브레진스키, 리처드 홀브룩 같은 일급 외교관, 커티스 르메이, 크레이턴 에이브럼스, 홀링스워스 등 베트남전의 주역 장성, 리처드 헬름스, 윌리엄 콜비, 터너 CIA 국장, 이란 콘트라 스캔들의 올리버 노스 중령 등 당시 언론의 한 면을 장식하던 인물들이다. 이들 대부분은 단순히 관찰대상이 아니라 그레그 자신의 긴 인생 속의 기쁨과 고통의 순간들과 생생히 연계되면서 각각의 사건에 실감을 더한다. 이때 저자 자신의 역사의식이 성장하는 과정도 눈여겨볼 만한데, 일례로 베트남전에 대한 인식이 전혀 없는 상태로 전장에 도착해서 현장에서 여러 체험을 통해 그 실상을 깨우쳐가는 과정, 내부자로서 비판적 시선을 키워가는 모습 등이 인상적이다.

그레그는 1962년부터 64년까지 워싱턴에서 베트남 담당부서 책임자로 근무하고, 1970년부터 72년까지 싸이공 외곽의 지역담당관으로 일하면서 베트남전을 몸소 체험한다. 2만명 수준의 소규모 주둔에서 50만명의 미군 전투병이 실전에 배치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내부자의 시각에서 왜 미국이 베트남에서 실패했는가를 진솔하게 토로한다. 정책 결정자들의 오만과 편견, 관료적 편의주의, 일방주의적 사고가 정보와 정책 면에서 참담한 실패를 가져왔다는 것이다. 또한 미국의 베트남에 대한 이해 부족, 베트남 민족해방의 성격에 대한 무지도 날카롭게 짚어낸다.

그레그는 다른 장에서 호찌민의 경우와 더불어 미국이 사담 후세인, 김정은에 대해 악마화라는 오류를 범하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 “우리가 싫어하거나 이해하지 못하는 외국지도자나 집단을 무조적 악마화하려는 경향이 우리를 끊임없이 곤경에 몰아넣는 원인이라는 점이다. (…) 그 결과는 악선전과 선동정치에 의해 커져버린 상호적대감, 관련된 모든 상대에게 돌아가는 피해뿐”이라고 강조한다.

추천사
  • 『 역사의 파편들 』 은 그레그 대사의 개인사는 물론 1950년대 이후 미국의 대 아시아정책을 이해하는 아주 긴요한 길잡이가 되는 책이다. 역지사지의 자세로 미국의 국익과 상대국 국익은 물론 보편적 이익을 조화시켜야 한다는 그의 외교철학 등 귀감으로 삼을 만한 메시지가 풍부하다. 우리 공동 관심사인 북한문제에 대해서도 고립·봉쇄보다는 관여를 통한 신뢰구축, 대결보다는 협상, 전쟁보다는 평화를 처방으로 내놓고 있다.
    문정인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CIA 지국장, 주한 미국대사, 조지 H. W. 부시의 국가안보보좌관이라는 그레그의 경력만으로도 이 책은 훌륭한 첩보소설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이 회고록은 그보다 많은 것을 담고 있다. 그는 북한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는 미국인이다. 미국 첩보계의 역학관계를 그레그보다 더 명확하게 경험한 사람은 없다. 이 책은 미국과 미국의 외교정책에 관심이 있는 독자들의 필독서다.
    팀 와이너 『 뉴욕타임스 』 기자, 퓰리처상 수상자

목차

제1부 | 어린 시절

1. 아베나키족의 머릿가죽과 써클빌의 결투

2. 텍사스 막말과 타께시따의 승리

3. 윌리엄스대 철학과와 남학생 클럽

 

제2부 | 정보활동

4. CIA를 위해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기

5. 택시에서 만난 아름다운 여인

6. 아이다호의 어치새에게서 무한성을 엿보다

7. 잭 다우니의 비극적 임무

8. 일본에서 행복했던 시절

9. JFK와 베트남

10. 베트남전쟁의 파국

11. 버마에서 보낸 나날들

12. 다리를 저는 아이를 찾아 나서다

13. 다시 베트남으로

14. 김대중 납치사건

15. 박정희 대통령의 장기집권

16. 파이크위원회와 카터의 백악관

 

제3부 | 백악관 시절

17. 레이건, 부시와 함께한 백악관 시절

18. 부시와 함께한 외교순방

19. 데니스 대처와 사라진 브래지어

20. 리처드 닉슨, 그 난해한 인물

21. 핀란드 커넥션

 

제4부 | 외교관 시절

22. 주한 미국대사로 서울에

23. 이란 콘트라 —지하실의 뱀과 7년

24. 옥토버 써프라이즈

 

제5부 | 민간인으로 돌아와서

25. 코리아소사이어티 시절

26. ‘키즈 투 코리아’ 사업

27. 롱비치에서의 깨달음

28. 여섯번의 평양 여행

29. 재즈

30. 골드만삭스와의 짧은 인연

31. 악마화가 부르는 위험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도널드 P. 그레그

    태평양세기연구소 Pacific Century Institute 회장. 1927년 태어나 1951년 윌리엄스 대학 철학과를 졸업하고 CIA 요원이 되었다. 이후 싸이판, 일본, 버마, 베트남의 CIA 지국에서 일하다 1973년부터 75년까지 한국 지국장으로 근무했다. 1979년부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NSC 아시아담당관, 부통령 안보보좌관으로 일했고, 1989년부터 93년까지 주한 미국대사를 지냈다. 그레그는 박정희정부의 김대중 납치사건과 전두환정부의 김대중 사형집행을 막아냈고, 팀스피릿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중단시켜 한반도 평화에 크게 […]

  • 차미례

    번역가, 칼럼니스트. 서울대 문리대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 언론홍보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중앙일보』와 『한국경제신문』 문화부 기자, 『출판저널』 편집주간, 『문화일보』 문화부장, 『북리뷰』 편집장 등으로 일했다. TV 외화번역자로 <가시나무새> <야망의 계절> <홀로코스트> <전쟁과 추억> 등 많은 영화를 번역했다. 『미술에세이』를 썼고, 『예술과 환영』 『돈 까밀로와 빼뽀네』 『강철군화』 『제7의 인간』 『성자와 학자』 『빅토르 하라』 『권력과 싸우는 기자들』 등 여러 권을 번역했다.

나의 회고록 『역사의 파편들』(Pot Shards) 한국어판이 차미례씨의 훌륭한 번역으로 창비에서 나오게 되어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
이 책은 2014년 7월에 처음 출간되었고, 나는 올해 1월 윌리엄스 대학에서 진행한 4주간의 ‘정보정치학’ 강의에서 이 책을 기초 교재로 사용하였다. 학생들이 모두 내년에도 꼭 다시 교재로 쓰는 게 좋겠다고 해서 기꺼이 그렇게 하려고 한다. 내 강의를 들은 한 한국 학생이 나에게 왜 이 책을 쓰게 되었는지 물었다. 나는 세가지 이유를 말해주었다.
첫째, 나는 원래 이야기하기를 좋아하는 사람이고, 그래서 주위에서 내 삶에 대해 책을 꼭 써보라고 권해왔다.
둘째, 오랫동안 CIA 요원이었던 나는 우리 아이들에게 내가 했던 많은 일이나 그 일을 하면서 느낀 것들을 자세히 말해줄 수 없었다. 이 책으로 그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
셋째는 가장 중요한 이유인데, 나 자신을 위해서였다. 내가 윌리엄스 대학에서 배운 어떤 철학적 원칙이 내가 살아오는 동안 왜, 어떤 식으로 중요했는가를 보고자 했다. 내게 가장 중요한 원칙은 다음 세가지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