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까지

책 소개

국내외를 막론하고 철학에서 사회과학에 이르기까지 넘쳐나던 거대담론의 기획들은 지금 어디쯤에 있는가. 2010년대 한국사회를 어떻게 해석하고 있으며 그 구체적인 현실에서 어떤 이론적 입장을 세우고 있는가. 특히 지난 40여년에 걸쳐 논의되어온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의 현재는 어떠한가.

최원식 정년기념논총 『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까지』는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이라는, 수많은 담론이나 기획과의 경쟁 속에서 그 존재감과 영향력을 유지해온 이 두가지 담론의 존재의의를 재확인하며 오늘의 현실에서 다시금 실천적 논의를 제기해보려는 기획이다. 민족문학론은 20세기 후반 한반도의 반민주적 권위주의에 맞서, 동아시아론은 냉전 이후 동아시아의 우경화에 맞서 단지 지역 현안의 난맥을 풀고자 하는 의도를 넘어 동시대 세계 전반의 보편적 문제의식에까지 도달하고자 한 구체적인 ‘중형담론’이다. 최원식을 비롯한 열다섯명의 연구자들은 이 담론들이 새로운 맥락과 내용을 얻고 당대적 적합성을 지닌 논의로 거듭나도록 하기 위해 부단한 이론적 갱신을 시도해왔고 이를 한권의 책으로 엮어냈다.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의 현재와 미래에 관한, 살아 있는 논쟁적 자료

 

최원식은 이 책의 총론 「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으로」에서 20세기 후반 한국 사상사의 궤적과 포개지는 그의 지적 편력과 문제의식을 여러 나라 패널들과의 대담 및 질의응답 형식으로 들려준다. 제1부 ‘포스트 민족문학론’에서 하정일은 최원식의 제3세계론이 민족문학론을 질적으로 변화하게 했던 이론적 계기였음을 보여주며, 제3세계론과 민족주의의 내적 극복이 맺는 상호관계를 면밀히 살핌으로써 민족문학론의 역사적 본질을 새롭게 조명한다. 김명환은 ‘세계문학’의 관점에서 최원식의 학문과 비평에 접근해 동아시아 문학의 탈근대 및 서구중심적 근대 이해 극복의 가능성을 탐색하며, 최원식이 제기해온 농민문학 논의에 담긴 탈근대의 문제의식을 짚어본다. 조정환은 그간 ‘암흑기’로 다루어져온 일제 말기 ‘친일문학’까지를 비롯한 근대문학사의 주요 흐름을 총체적 국민문학사로서 정식화하고 그 안에서 탈근대성의 자리를 살핀다. 황종연은 일제시대 석굴암을 통해 2차대전 중 일본의 아시아주의를 비판적으로 검토하며 이를 한국발 동아시아 비전을 새롭게 창출해내는 데 불가결한 작업으로 자리매김한다. 천정환은 ‘지적 격차’ 라는 관점으로 1970~80년대 문화의 조건을 점검하며, 구호·르포·수기 등의 노동자문학을 통해 민중문학과 민족문학론 및 리얼리즘 문학론의 문화적 시원과 문화사적 맥락을 재구성하기 위한 새로운 객관화를 시도한다. 김명인은 민족문학론적 관점이 여전히 우리에게 생산적 과제로 주어진 최원식의 작업들을 관통한다고 지적하며, 최원식의 주요 평론집을 중심으로 그의 민족문학론을 둘러싼 이론적·실천적 모색들을 개관한다.

목차

발간사 005
총론 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으로 최원식 013

 

제1부 포스트 민족문학론
1장 | 제3세계 민중의 시각과 민족주의의 내적 극복 하정일 035
2장 | 한국문학과 세계문학 김명환 056
3장 | 한국문학의 근대성과 탈근대성 조정환 080
4장 | 동양적 숭고 황종연 109
5장 | 민족문학과 민중문학을 다시 생각하기 천정환 143
6장 | 민족문학론과 최원식 김명인 173

 

제2부 동아시아론
1장 | 동아시아 담론의 형성과 이행 윤여일 207
2장 | 최원식과 한국발(發) 동아시아 담론 이정훈 251
3장 | 분단체제론과 동아시아론 류준필 266
4장 | ‘동북아-동아시아’로 가는 길 이일영 295
5장 | 동아시아 공동체 문화담론에 대한 비판적 고찰 이욱연 318
6장 | 동아시아론과 대중문화의 초국적 횡단 임춘성 335
7장 | ‘거대분단’의 극복과 이상적 동아시아의 가능성 장 즈창 356
8장 | 핵심현장에서 다시 보는 ‘새로운 보편’ 백영서 371

 

389
찾아보기 425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백영서

    1953년 인천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동양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연세대학교 사학과 교수이자 국학연구원장으로 재직 중이며, 계간 『창작과비평』 주간으로 있다. 현대중국학회와 중국근현대사학회 회장을 역임했고, 계간 『香港中國近代史學報』 『台灣社會硏究』 등의 편집위원을 맡고 있다. 저서로 『중국현대대학문화연구』 『동아시아의 귀환』 『동아시아의 지역질서』(공저) 『동아시아인의 ‘동양’ 인식』(공편) 『대만을 보는 눈』(공편) 『핵심현장에서 동아시아를 다시 묻다』 『思想東亞: 韓半島視角的歷史與實踐』, 역서로 『동아시아를 만든 열가지 사건』(공역) […]

  • 김명인

    金明仁.1958년 강원도 삼척에서 태어나고, 서울대 국문과와 인하대 대학원을 졸업했다. 1985년 창작과비평사에서 펴낸 『한국문학의 현단계 4』에 「민족문학과 농민문학」을 발표하며 등단했고, 1994년 「김수영의 현대성 인식에 관한 연구」로 석사학위를, 1998년 「조연현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국민대 문예창작대학원 겸임교수를 거쳐 현재 인하대 국어교육과 교수이다. 계간 『황해문화』 편집주간이며 민족문학사연구소와 인하대 한국학연구소 등에서 한국 근대문학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저서로는 『희망의 문학』 『잠들지 […]

국내외를 막론하고 이른바 거대담론의 시대가 종막을 고한 지 꽤 오래되었다. 철학에서 사회과학에 이르기까지 넘쳐나던, 세상을 구하고자 한 기획들은 그 ‘본질주의’와 ‘전체성’으로 말미암아 근대비판의 도도한 흐름 속에서 여지없이 파산선고를 당했다.
지난 40여년에 걸쳐 민족문학론이라는 논의가 있었고 또한 20여년 동안 동아시아론이라 불리는 논의들이 있어왔다. 이 논의들 역시 철지난 거대담론 혹은 그 아류에 불과한 것일까? 혹자는 이 논의들을 가장 대표적인 근대사유 중 하나인 내셔널리즘의 한반도적 혹은 동아시아적 변종 쯤으로 치부하겠지만, 이 논의들은 그 평가의 높낮이와는 무관하게 서구발 거대담론이나 냉소적 비판담론들과는 달리 기본적으로 한반도라는 작은 세계의 구체적 현실로부터 출발하여 동시대의 보편적 문제의식에까지 도달하고자 하는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전형적 ‘중형담론’이라고 이름 붙일 수 있을 것이다.
분명히 민족주의적 기원을 가졌으되 민족주의적 사유 틀로는 결코 포섭되지 않는, 보편담론과의 깊고 다양한 연관을 가졌으되 어떤 특정한 보편담론에도 치우치지 않고 끝없이 유동하는 한반도와 그 주변의 객관적 상황 및 그곳에 사는 주민들의 주관적 상황과의 조응관계를 놓치지 않고자 노력하는 이 논의들은 언뜻 보기엔 불명료하고 덜 세련될지 모른다. 하지만 사실상 길게는 지난 40~50년간 명멸해간 수많은 담론이나 기획과의 경쟁 속에서 굳건하게 그 존재감과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해온 바 있는 것이다. 지금 ‘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까지’라는 제목으로 한권의 책을 묶는 일은 그러므로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의 이러한 존재의의를 재확인하고 한국사회의 구체적 현실에 맞닿은 담론적 모색이 적막하기 그지없는 오늘의 현실에 맞서 다시금 실천적 논의의 밑불을 지핀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발간사’ 중에서)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