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이 삼촌

책 소개

제주의 4월, 그곳에는 ‘순이 삼촌’이 있다

현대사에 빛나는 거장 현기영의 문학인생 40년

 

탄탄한 구성과 서정적인 묘사가 어우러진 중후한 문체로 제주도 수난의 역사를 애정어린 시선으로 파고들면서 특히 ‘4․3사건’의 역사적 진실을 복원하는 데 집중해왔던 현기영의 중단편전집(전3권)이 출간되었다. 동아일보 신춘문예 등단작 「아버지」(1975)부터 계간 『창작과비평』에 발표하면서 문단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킨 ‘4․3소설’의 최고봉이자 ‘4․3사건’ 그 자체라고도 할 수 있는 「순이 삼촌」(1978), 단편소설의 백미인 「마지막 테우리」(1994)까지 모두 30편의 중단편 작품(마당극 「일식풀이」와 희곡 「변방에 우짖는 새」 포함)을 개정해 새로운 장정으로 선보인다. 비록 과작이기는 하나 빼어난 문학적 성취를 보여준 현기영 소설의 정수를 일목요연하게 맛볼 수 있는 이 전집은 작가의 등단 40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그의 작품을 새롭게 조명하는 것이다. 역사에 대한 깊은 성찰과 인간에 대한 애정이 녹아든 명편들은 여전히 변함없는 감동을 자아내며 작가의 강직하고 사려깊은 문학적 삶은 묵직한 울림으로 다가온다.

 

노인이 초원을 떠날 수 없는 것은 바로 그 슬픔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 슬픔은 이제 격정은 아니었다. 그 잔잔한 슬픔은 마치 가슴속에 마르지 않는 찬 샘을 갖고 있는 것과 같아서 오히려 마음을 정결하게 해주었다. 그러나 때때로 무서운 격정에 사로잡혀 영각하는 소처럼 들판을 향해 울부짖기도 했다.

초원의 안개는 여전히 죽은 자들의 슬픈 영혼으로 무리 지어 떠돌고, 임자 없는 백골들이 아직도 어느 굴헝, 어느 굴속에 뒹굴고, 풀 뜯다가 풀 속에 숨어 있는 녹슨 탄피까지 잘못 먹어 장파열로 죽는 소도 있건만, 세상은 초원의 과거를 더이상 기억하지 않았다. (「마지막 테우리」 25면)

 

첫째권 『순이 삼촌』에는 표제작을 비롯하여 10편의 소설이 실려 있다. 이중에서 오랫동안 금기시했던 ‘4ㆍ3사건’을 최초로 세상에 알린 「순이 삼촌」, ‘그날’의 처절한 현장을 역사적 현재의 수법으로 절실하게 재현해낸 「도령마루의 까마귀」, ‘4ㆍ3사건’의 비극을 과거의 역사가 아니라 현재적 사건으로 부각시킨 「해룡이야기」 등 초기 3부작이 돋보인다. ‘폭도’에 가담한 아버지를 둔 소년의 불안한 심리를 묘사한 등단작 「아버지」 역시 ‘4․3사건’과 맞닿아 있다. 특히 대표작 「순이 삼촌」은 학살 현장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났으나 환청과 신경쇠약에 시달리다가 결국은 자살하고 마는 ‘순이 삼촌’의 삶을 되짚어가는 과정을 통해 30년 동안 철저하게 은폐된 진실을 생생히 파헤친 문제작으로, 한국 현대사와 문학사에서 길이 남을 작품으로 꼽힐 만하다.

추천사
  • 현기영의 문학은 지방주의나 복고주의적 민족문학과는 거리가 멀다. 그가 그려내는 제주도는 제주도만의 토속적 세계가 아니라, 우리 근현대사에서 제주도 민중이 겪어야 했던 역사로서의 제주도이며, 그래서 제주도의 현실에만 머무르지 않고 바로 우리 민족 전체의, 나아가 전인류가 당면해온 보편적인 문제로도 확산되기 때문이다. 신승엽(문학평론가)

  • 현기영의 작가적 출발을 처음부터 지켜본 사람으로서 『순이 삼촌』에서 보여준 그의 괄목할 변화에는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칠십년대 우리 사회의 격동과 대응, 그는 깊이 묻혀 있던 자기 고장의 비극을 새삼 뜨겁게 드러냄으로써 치열한 작가정신을 아낌없이 보여주고 있다. 이호철(소설가)

목차

소드방놀이

순이 삼촌

도령마루의 까마귀

해룡 이야기

아내와 개오동

꽃샘바람

초혼굿

동냥꾼

겨울 앞에서

아버지

 

해설 | 임규찬

초판 발문 | 김원일

작가의 말

초판 작가의 말

수록작품 발표지면

연보

수상정보
  • 1990년 제5회 만해문학상
  • 1986년 제5회 신동엽문학상
  • 1994년 제2회 오영수문학상
  • 1999년 제32회 한국일보문학상
저자 소개
  • 현기영

    1941년 제주에서 태어나 서울대 영어교육과를 졸업했다. 197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아버지」가 당선되어 창작활동을 시작한 이래, 제주도 현대사의 비극과 자연 속 인간의 삶을 깊이있게 성찰하는 작품을 선보여왔다. 소설집 『순이 삼촌』(1979) 『아스팔트』(1986) 『마지막 테우리』(1994), 장편 『변방에 우짖는 새』(1983) 『바람 타는 섬』(1989) 『지상에 숟가락 하나』(1999) 『누란』(2009), 산문집 『바다와 술잔』(2002) 『젊은 대지를 위하여』(2004) 『소설가는 늙지 않는다』(2016)가 있다.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장과 […]

벌써 등단 40년이라니! 세월의 흐름에 무심한 나에게 창비가 그 숫자를 알려줬을 때 나는 “아니, 벌써!” 하면서 눈이 휘둥그레졌는데, 그 말에 이어 그 40주년을 기념해서 세권의 중단편전집을 동시에 만들어주겠다고 했을 때, 나는 얼마나 놀라고 기뻤던지! 그동안 나의 문학은 창비가 베풀어준 과분한 우정에 격려받은 바 크다. 참 고마운 일이다. 기쁘긴 한데, 가뭄에 콩 나듯 생산이 드물었던 지난 세월이 새삼스럽게 아쉽고 후회스러워진다. 하지만 천성이 게으른 걸 어찌하랴.
중단편전집을 계기로 다시 돌아본 이 세권의 책은 앨범 속 과거의 자기 초상을 보는 것처럼, 남의 글을 읽는 것처럼, 다소 낯설게 느껴진다. 문학작품에는 그것이 소설이라고 해도 어떤 식으로든 작가 자신이 투영되어 있게 마련인데, 나의 이 작품들에 나타난 과거의 나는 그 젊음 때문에 지금의 나와는 어쩐지 별개의 인간처럼 느껴진다. 지금의 내가 젊은 나의 잔해처럼 여겨지는 것이다. 젊은 날의 그 생생한 열정, 분노, 두려움, 우울증이 부럽다. 군사독재의 공포정치 속에서 두려움에 떨면서, 자기검열에 찌들면서, 어떻게든 ‘아니다’라고 말해보려고 부심하는 모습들……
지금의 나는 늙었지만, 그 젊음의 잔해가 아니라 그 젊음이 낳은 자식이고 싶다.
 
 
2015년 이른 봄날에
현기영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