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간의 화성 여행

책 소개

“화성행 우주선 출발합니다.”

선명한 입체 사진과 과학자의 안내가 함께하는 흥미진진 화성 탐사!

 

창비청소년문고로 지구의 이웃 별 화성을 안내하는 색다른 과학 교양서 『5일간의 화성 여행』(Google Earthで行く火星旅行)이 출간되었다. 행성 지질학자인 고토 가즈히사와 고마쓰 고로는 화성의 매력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색다른 시도를 했다. 바로 2062년에는 화성 여행이 가능해질 것이라는 추측을 바탕으로 고등학생 소년의 화성 여행기를 수록한 것이다. 가상의 여행기에서는 화성의 명소를 손에 잡힐 듯한 고해상도 입체 사진으로 보여 주는 동시에, 행성 지질학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화성의 역사와 특징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한다. 또한 화성 유인 탐사를 위해 과학자들이 현재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지 소개하며, 부록에서는 ‘구글 어스’를 이용해 손쉽게 화성의 사진을 찾아보는 법까지 알려 준다. 이 책을 읽은 청소년 독자들은 그동안 막연히 상상했던 화성을 간접 체험할 수 있고, 행성과 우주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하는지도 알게 될 것이다.

 

태양계에서 가장 높은 화산, 한반도보다 넓은 크레이터…

손에 잡힐 듯 생생하게 보는 화성의 오늘!

 

『5일간의 화성 여행』은 입체 사진과 행성 지질학이라는 두 가지 수단으로 독자들에게 오늘날 화성의 풍경을 생생하게 전해 준다. NASA와 ESA에서 촬영한 고해상도 위성 사진은 작은 바위까지 선명하게 보일 정도로 화성의 지형을 상세히 담아냈으며, 책에 들어 있는 3D 안경을 끼면 마치 현장에서 직접 보는 것처럼 입체적으로 지형의 굴곡을 관찰할 수 있다. 화성은 지구와는 차원이 다른 규모로 우리를 압도한다. 높이 27킬로미터로 태양계에서 가장 큰 화산인 올림퍼스 산과 전체 길이가 4,000킬로미터에 이르러 한반도가 들어가고도 남는 마리너 계곡은 사진만 봐도 경외감이 들 정도이다. 그 밖에도 강바닥이 오히려 주변보다 높은 기묘한 지형, 크레이터 안에 나이테처럼 쌓여 있는 지층, 마치 줄 맞춰 선 듯 나란히 있는 작은 산들 등 지구에는 없는 화성의 지형이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여기에 더하여 『5일간의 화성 여행』에서는 행성 지질학자가 더할 나위 없이 훌륭한 안내자가 되어 화성의 역사와 오늘날의 화성 연구에 대해 설명한다. 화성에서 발견된 메탄이 생명 탐사에 중요한 단서인 이유, 지구와 다르게 화성에 수십억 년 전 형성된 지형이 그대로 남아 있는 이유, 화성 탐사 로봇이 다른 지형도 아닌 크레이터만 골라서 조사한 이유 등에 대한 간명한 설명은 화성의 참모습을 일깨워 줄 것이다.

 

지구에서도 화성을 연구할 수 있다고?

지구 곳곳의 오지를 누비며 조사하는 과학자들의 분투기!

 

많은 청소년이 우주에 호기심을 품고 있고, 막연하게나마 ‘우주를 연구하는 과학자가 되고 싶다.’라고 꿈꾸기도 할 것이다. 하지만 과학자들이 실제로 어떤 일을 하는지 궁금해도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다. 이 책의 저자들은 아직까지는 생소한 학문인 ‘행성 지질학’에 대해 소개하며 청소년의 궁금증을 해소해 준다.

행성 지질학자들은 직접 화성에 갈 수 없기 때문에 화성과 지질이 비슷한 장소를 찾아 그곳이 궁벽한 오지라 할지라도 기꺼이 달려간다. 그리고 몇십 년 뒤에 이뤄질지 모를 화성 유인 탐사에 대비해 전 세계의 우주국들이 힘을 모아 땀을 뻘뻘 흘리며 모의 탐사를 벌인다. 탐험가를 방불케 하는 과학자들의 노력을 보노라면 가슴이 두근거릴 뿐만 아니라 감동마저 밀려온다. 『5일간의 화성 여행』은 수업 과목으로만 과학을 접해 흥미를 잃어버린 청소년에게 과학의 진짜 재미를 상기시켜 줄 것이다.

 

화성여행_본문_1

화성여행_본문_2

추천사
  • 이 책은 화성 여행 안내서인 동시에, 그 지질 역사를 밝힌 친절한 해설서다. 여러분은 주인공이 탄 우주선 옆 좌석에 편히 기대앉아 화성의 ‘그랜드 캐니언’과 ‘에베레스트 산’, ‘아타카마 고원’과 ‘고비 사막’을 둘러볼 수 있다. 어쩌면 이 책을 읽는 청소년들은 호호백발이 되어 이런 멋진 여행을 떠나는 기회를 갖게 될지도 모르겠다. 그런 꿈을 꾸는 독자들에게 이 책을 권한다. ―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 문홍규

목차

1. 화성을 향해 출발!

2. 닷새 동안의 화성 여행

3. 화성과 유사한 환경으로 떠나는 여행

4. 언젠가 화성으로 가는 날을 위해

부록. 화성 사진을 보는 방법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고토 가즈히사

    1977년 출생. 도호쿠 대학 재해과학국제연구소 부교수. 지질학을 전공했으며, 그중에서도 천체 충돌로 인한 생물 멸망, 스노볼 어스 현상, 선사 시대의 해일 현상 등을 연구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구글 어스로 보는 지구의 역사』(Google Earthでみる地球の歴史) 『이걸로 끝! 공룡 멸망 논쟁』(決着! 恐竜絶滅論争) 등이 있다.

  • 고마쓰 고로

    1965년 출생. 이탈리아 단눈치오 대학 국제행성과학연구대학원 연구교수 겸 지바 공업대학 행성탐사연구센터 객원 수석연구원. 전문 분야는 지질학이며, NASA와 ESA의 금성 및 화성 탐사 계획을 돕고 있다.

  • 박숙경

    1973년 경기도 광명에서 태어났다. 인하대 일어일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 한국어문학과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했다. 1999년부터 2000년까지 1년간 일본 오사카국제아동문학관 객원연구원을 지냈다. 1999년 계간 『창작과비평』여름호에 「이 시대의 아이들 속으로」를 발표하며 아동문학 평론 활동을 시작했다. 겨레아동청소년문학연구회 회원, 계간『창비어린이』 편집위원으로 있다. 지은 책으로 『보다, 읽다, 사귀다』, 옮긴 책으로 『벽장 속의 모험』『꽃신』『코끼리 사쿠라』 등이 있다.

들어가며

화성에 가 보고 싶다. 그렇게 생각한 적은 없나요? 저는 붉게 물 든 화성을 물끄러미 보다 ‘혹시 화성인이 있지 않을까……?’ 하고 어린아이처럼 상상했던 것이 지금도 떠오릅니다.
하지만 대체 언제쯤 되어야 화성에 갈 수 있을까요? 화성 유인 탐사에 관해 말하자면, 아쉽지만 현재로서는 달을 직접 사람이 탐 사했던 1970년대에서 그리 크게 진전하지 못했습니다. 물론 미국 항공 우주국(NASA)이나 유럽 우주국(ESA)에서 화성 유인 탐사 를 계획하고 있지만 아직 실현될 기미는 보이지 않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화성에 관광을 갈 수 있으려면 앞으로 수십 년, 아니 백 년 이상 기다려야 할지 모릅니다.

그러나 화성 연구는 놀라우리만큼 발전하고 있습니다. 화성 궤도를 돌고 있는 궤도선이 보내오는 사진의 해상도는 무려 가로세로 25센티미터를 1픽셀에 담아낼 수 있습니다. 게다가 오른쪽 눈은 파랗고, 왼쪽 눈은 빨간 안경인 ‘적청 안경’을 쓰면 입체적으로 보이는 사진도 있지요. 이런 해상도라면 화성의 변화를 풍성하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또 초고해상도 사진을 포함한 화성의 사진은 구글 어스 같은 프로그램에서 제공하는데, 마치 화성을 여행하는 듯한 기분을 맛볼 수도 있습니다.  
이 책의 목적은 최신 데이터와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화성 연구를 소개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최신 데이터를 활용하더라도 화성의 역사나 연구사를 설명하는 것만으로는 화성이 얼마나 재미있는 곳인지 다 전달할 수 없으리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화성에 여행을 간다고 하는, 과학 소설의 설정을 조금 가미해 보자고 마음먹었습니다.

배경은 오십 년 후입니다. 화성에 관광을 가기에는 조금 이른 시기일지도 모르지만, 우리의 기대도 담아 보았습니다. 화성 여행이 상업화되어서 인류가 가벼운 마음으로 화성에 갈 수 있게 된 시대라고 설정했습니다. 화성을 정말 좋아하는 ‘마쓰이’라는 이름의 고등학생이 가이드와 함께 화성으로 여행을 떠납니다.

현재 구할 수 있는 초고해상도의 입체 사진을 보며, 마치 실제로 여러분이 마쓰이와 함께 하늘과 땅에서 화성을 관광하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길 바랍니다. 물론 여행안내서일 뿐만 아니라 우리처럼 지구와 행성의 지질학을 전공하는 연구자의 아이디어나 지식도 풍부하게 담았습니다. 또한 미래의 화성 무인•유인 탐사를 위해 현재 진행 중인 활동들과 더불어, 화성에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행성 지질학자들이 화성과 환경이 매우 유사한 지구의 오지에서 악전고투하며 조사하는 모습도 소개합니다.
책 말미에는 구글 어스를 이용해서 간단하게 화성의 사진을 보는 방법, 그리고 NASA와 ESA 같은 기관이 제공하는 사진을 열람하는 법도 담았습니다. 이 책에는 전부 싣지 못했지만 멋진 사진이 많이 공개되어 있으니 꼭 보셨으면 합니다.
 
그럼 이제부터 화성 여행을 함께 떠나 봅시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