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와 염소새끼

강아지와 염소 새끼

책 소개

 

우리나라 창작 그림책의 우뚝한 성과‘우리시그림책’완간!

 

 

『시리동동 거미동동』 『넉 점 반』 『준치 가시』 등 우리 시문학 정서를 새로운 가락으로 펼쳐내며 그림책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온 ‘우리시그림책’이 완간되었습니다. 이번에 출간된 『강아지와 염소 새끼』는 『강아지똥』 『몽실 언니』를 쓴 권정생의 동심이 담긴 그림책입니다. 개구쟁이 강아지와 새침데기 새끼 염소가 아옹다옹하다가 어느새 친구가 되어 뛰노는 모습이 사랑스럽게 그려졌습니다. 권정생이 소년 시절 쓴 시에는 친근한 말맛과 소박한 정서가 잘 살아 있습니다. 화가 김병하는 시를 더욱 풍부하게 해석하여 단순 명료하면서도 명랑한 동심 세계를 펼쳐 보였습니다. 귀엽고 생기 있는 캐릭터들이 신나게 노는 모습에서 어린 독자들이 재미와 만족감을 느끼기에 충분합니다.

 

 

 

“염소야 염소야 나랑 노자야.”

강아지가 깡충깡충 다가왔지.

“듣기 싫어.” 냐금냐금 먹음쟁이

염소 새끼 못 본 체하지.

강아지는 놀고파서 곁으로 와 깡충! 덤비지.

염소 새끼 봐아라 정말 골이 났네!

 

 

최근 발굴된 소년 권정생의 동시 「강아지와 염소 새끼

 

 

강아지는 새끼 염소에게 다가가 같이 놀자고 덤비지만 새끼 염소는 강아지가 귀찮기만 합니다. 한참을 서로 아웅다웅할 때 “쑁!” 하며 제트기가 지나갑니다. 그 소리에 깜짝 놀란 강아지와 새끼 염소는 싸우던 일은 그만 까맣게 잊고 하늘만 쳐다보고 있습니다. 「강아지와 염소 새끼」는 한국아동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권정생이 열다섯 살 무렵에 쓴 시입니다. 오랫동안 알려지지 않다가 권정생 사후에 발굴되어 2011년에 뒤늦게 세상에 소개되었습니다. 시가 쓰여진 때는 1950년대, 한국전쟁이 막 끝났을 무렵입니다. 살기 힘들고 모두가 어려웠던 시절에도 강아지와 새끼 염소가 서로 엉겨 있는 모습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린 시를 보면 전쟁의 풍상에도 시심을 잃지 않았던 소년 권정생의 마음이 오롯이 드러납니다. 제트기 소리에 싸우던 일은 금세 잊고 서로 뭉치는 동심 어린 모습이야말로 권정생이 바라던 세상일 것입니다. 재미있는 운율과 아이들의 입말 그리고 다양한 의성어∙의태어로 누구나 말맛을 느끼며 재미있게 읽을 수 있습니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권정생

    권정생(1937~2007)은 본명이 권경수로,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해방 직후 우리나라로 돌아왔습니다. 경북 안동군 일직면의마을 교회 종지기로 일하면서 작은 흙집에서 살았습니다. 한평생 병과 가난을 친구하며 자연과 생명, 약해서 고난받는 이들의 아름다움을 글로 썼습니다. 150여 편의 장 · 단편 동화와 소년소설, 100여편의 동시와 동요 들을 남겼습니다. 그림책 「강아지똥」과 소년소설 「몽실언니」, 소설 「한티재 하늘」등이 대표작으로 꼽힙니다. 안동군 일직면 조탑동에 […]

  • 김병하

    1969년 전라남도 고흥에서 태어나 전남대 미술교육과와 서울시립대 디자인대학원에서 그림을 공부했습니다. 시골 마을에서 동무들과 뛰고 놀고 일하며 자란 감성이 그림에 성실하게 배어납니다. 자연의 생명력과 인간 역사의 진실을 아는 것이 살아갈 힘이라 믿으며 그림을 그립니다. 『창세가』 『꿈』 『까치 아빠』 『수원 화성』등의 그림책과 『모하메드의 운동화』 『삼식이 뒤로 나가』 『보리타작 하는 날』 등의 동화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작가가 쓰고 그린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