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엄마와 딸

책 소개

“우리는 얼굴도 성격도 안 닮았지만

누가 봐도 우리더러 엄마와 딸이래요!”

 

세상에서 가장 깊은 이해와 애정을 주고받을 수 있는 사이가 바로 엄마와 딸이다. 엄마와 딸의 일상을 그리며 모녀간의 사랑을 듬뿍 담아낸 그림책.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사실감 넘치는 에피소드들을 통해 서로 의지하며 살아가는 엄마와 딸의 모습을 사랑스럽고 가슴 뭉클하게 그렸다. 어린 딸뿐 아니라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마음까지 이해하고 위로하는 시선이 돋보인다. 일상을 소중히 여기고 그 속에서 느끼는 감정을 진솔하게 전하려는 작가의 의도가 자연스럽게 드러난다.

 

우리 엄마는 모르는 게 없고 무슨 일이든 그냥 지나치는 법도 없어요.

힘도 세고 뭐든지 척척 잘 고치지요.

우리 딸은 상상력이 풍부하고 최신 기계를 잘 다뤄요.

아이답지 않게 알뜰하기도 하고요.

우리는 얼굴도 성격도 서로 다르지만 누가 봐도 ‘엄마와 딸’이래요.

우리는 화날 때, 힘들 때, 울고 싶을 때 뭐든지 같이 해 봐요.

그러면 거짓말처럼 기분이 좋아져요.

우리는 둘이지만 셋보다도 넷보다도 더 크게 사랑해요!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호선
    정호선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래픽디자이너로 일하다가 일러스트레이터가 되고 싶어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HILLS)에서 일러스트를 공부했습니다. 『좌충우돌 세계지리 탐사대』『아기 토끼와 채송화꽃』 등에 그림을 그렸고, 『쪽!』을 쓰고 그렸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