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투어버스를탈취하라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

책 소개

2010년 단편소설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로 창비신인소설상을 수상하고 2012년 장편소설 『능력자』로 오늘의작가상을 받으며 주목을 끈 최민석의 첫 소설집. 등단작인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를 비롯해 작가의 독특한 개성을 보여주는 7편의 단편이 실렸다. ‘능청스럽고 유머러스한 화법으로 끝까지 읽게 만드는 필력이 예사롭지 않다’(창비신인소설상 심사평)라는 평이 말해주듯, 끝을 모르는 농담과 능청의 세계가 읽는 이를 어느 순간 무장해제시킨다.

 

끝을 모르는 농담에 실린 결정적 한방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에 실린 7편의 소설은 하나같이 허무맹랑하고 황당무계하다. ‘유리스탄 스타코프스키 아르바이잔 스타노크라스카 제인바라이샤 코탄스 초이아노프스키’ 같은 터무니없이 긴 이름 때문에 벌어지는 해프닝은 예사고, 청와대로 돌진할 작정으로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한 일당이 버스중앙차로에 적응하지 못해 엉뚱한 곳을 헤매는가 하면, 부산 사투리를 쓰는 외계인이 서울말을 배우느라 진땀을 흘린다. ‘원숭이 인간’이 등장해 인간답게 살기 위해 남몰래 노력해야 하는 고충을 진지하게 토로하는가 하면, 스페인의 대문호 세르반테스가 작가의 꿈에 나타나 북한군 장교가 등장하는 말도 안되는 소설을 들려주기도 한다. 심지어는 ‘17대 변강쇠’가 독립운동 조직의 비밀 요원으로 등장해 대륙횡단열차에서 괴이한 혈투를 벌인다는 이야기에까지 이르면, 이 작가가 보여주는 발랄한 상상력의 끝이 어디일지 궁금해지지 않을 수가 없다.

작가 스스로가 유치하고 중구난방인 작품들이라고 능청스럽게 너스레를 떨고 있듯이,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는 이른바 ‘B급’ ‘병맛’ 코드를 전면에 내세워 독자의 허를 찌르는 소설집이다. 사회적 풍자와 성적 농담을 종횡하며 작가가 쉼 없이 늘어놓는 허풍과 익살을 따라가노라면 독자는 어느새 문학에 대한 고정된 관념을 접어놓을 수밖에 없게 된다. 나아가 특유의 ‘B급 정서’에 공감할 줄 아는 독자라면, 그래서 “그 특유의 ‘농담’과 ‘향락’의 세계를 접수한다면, 당신도 초이아노프스키처럼 흔쾌히 탈레반이 되어 청와대를 폭파하는 꿈을 꿀지도 모르겠다.”(주성철, 추천사)

추천사
  • “현실과 상상, 과거와 현재, 구어와 문어의 경계를 넘나드는 유쾌한 말과 이미지들의 성찬이랄까”
    주성철(『씨네21』 기자)

  • “전 세계 누구나 웃길 수 있는 호쾌한 코미디와 결정적 한방이 있다”
    노봉조(유비유필름 대표)

목차

Track 1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

Track 2 부산말로는 할 수 없었던 이방인 부르스의 말로

Track 3 “괜찮아, 니 털쯤은”

Track 4 국가란 무엇인가

Track 5 ‘속’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

Track 6 독립운동가 변강쇠

Bonus Track 누구신지…

 

작가의 말(바꾸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최민석

    2010년 단편소설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로 창비신인소설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2012년 장편소설 『능력자』로 ‘오늘의 작가상’을 받았으며, 쓴 책으로는 정통 에세이 『청춘, 방황, 좌절, 그리고 눈물의 대서사시』와 장편소설 『쿨한 여자』가 있다. 60,70년대 캠퍼스 록밴드 ‘시와 바람’의 보컬로도 활동 중이다.

우선, 밝혀둘 게 하나 있는데 나는 실로 섬세한 사내라는 것이다. 그런데, 최근 들어 처음 만나는 사람들에게 “생각보다 지질하지 않으시네요”라는 말을 연거푸 들으면서, 실의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별로 소설과 상관없는 말이지만, 나 같은 변방 작가에게 지면을 얻을 기회란 흔치 않기 때문에, 출판사가 종이값을 대는 이 절호의 찬스를 놓칠 수 없었다. 그렇기에 작가의 말과는 일견 상관없어 보일지라도, 우선 항간에 떠도는 풍문부터 해명하고자 한다. 기왕 이렇게 된 김에 하나 덧붙여 말하자면, 단합된 시대적 외면 아래 비운의 길을 걷고 있는 나의 소설을 읽은 극소수의 현인들조차도 나를 만나면, “어머, 횡설수설하지 않으시네요” 하며 놀랐다. 나로선 당황하지 않을 수 없었다. 어째서 내가 지질하고, 횡설수설해야 한단 말인가. 그러나 세상 탓이라고는 할 줄 모르는 이 겸허한 필자가 숙고해보니 이러한 오해 역시 나의 부족한 어디선가 기인한 게 아닌가 하고 자책하게 되었다.
그러다 넘어진 김에 쉬어간다고, 한두번쯤은 나도 지질하고 횡설수설한다는 편견에 기대어 글을 남기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밝혀두자면, 나는 실로 까무러칠 만큼 과학적인 사유를 하고, 기겁할 정도로 담백한 사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