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밤을지키는사람들

밤을 지키는 사람들

책 소개

일하는 사람들의 삶과 생생한 현장을 통해 ‘사회’를 배울 수 있는 어린이 인문 교양 그림책 시리즈 ‘사람이 보이는 사회 그림책’이 출간되었다. 가족이라는 울타리를 벗어나 이제 막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아이들이 사회를 쉽고 친근하게 이해하는 책이다.

자기 일에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는 이웃들의 삶을 통해 자신이 속한 공동체에 애정 어린 관심을 갖고, 주변의 사물이나 공간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게 될 것이다.

『밤을지키는 사람들』은 영두와 고모가 한밤중에 벌이는 추격전을 통해 환경미화원, 경찰, 도로 보수원 등 밤에 일하는 사람들을 만나는 책이다. 우리가 미처 의식하지도 못한 채 누리는 일상 속의 편리와 안전이 누군가의 도움 덕분이라는 것을 깨닫도록 이끈다.

 

진짜 사회를 만나는 첫 번째 발걸음!

 

아이는 성장하면서 가족 외에 친구, 선생님, 이웃 등 타인과의 사회적 관계가 확장된다. 아이가 자신이 속한 공동체에 적응하며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익히고,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정체성을 갖고 성장하려면 사회관계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필요하다. ‘사람이 보이는 사회 그림책’은 이제 막 가족이라는 울타리를 벗어나 사회에 첫발을 내딛기 시작한 아이들이 우리 사회의 다양한 양상을 이해하고 일하는 사람들의 삶을 공감하도록 이끄는 그림책 시리즈다.

사회를 다룬 기존의 어린이책이나 사회 교과서는 대체로 어렵고 막연한 개념어로 서술되어 있다. 하지만 사회는 아이들의 엄마, 아빠를 비롯해 주변의 어른들이 일하는 생생한 삶의 현장이다. 따라서 이 시리즈는 아이들이 일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사회를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그럼으로써 이 시리즈에서 그려 내는 사회는 학습해야 할 대상이 아니라 일하는 사람들의 활기와 땀 냄새가 묻어나는 삶의 모습으로 드러난다. ‘사람이 보이는 사회 그림책’을 통해 아이들이 멀고 막연하게 느꼈던 사회를 내 이웃들의 삶으로 마음 깊이 받아들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추천사
  • 사회 과목은 어렵고 외울 것이 많다는 고정 관념을 가진 아이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 배성호(초등학교 교사)

  • 어린이가 사회 구성원으로서 정체성을 확립하고 올바르게 성장하는 데 밑거름이 되는 책이다.
    ― 권옥경(유아독서교육연구소 소장)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신순재

    申淳哉. 그림책 작가. 대학에서 철학을, 대학원에서 문예창작학을 공부했다. 『나 너 좋아해』『아주 바쁜 입』『거짓말이 찰싹 달라붙었어』『방귀 방귀 나가신다』 들에 글을 썼다. Born in Seoul, Sin Sunjae studied philosophy (BA) at Ewha Womans University [sic] and creative writing (MFA) at Chung-Ang University. Formerly a children’s book planner and currently a full-time writer, she has penned works […]

  • 한지선

    서울에서 태어나 노을이 아름다운 섬 강화도에서 삽니다.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동양화를 공부하고 영국 킹스턴 대학교 고급 일러스트 과정을 이수했습니다. 그린 책으로 『행운이와 오복이』『쿵푸 아니고 똥푸』『컵 고양이 후루룩』『기호 3번 안석뽕』 등이 있고, 쓰고 그린 책으로 『나랑 같이 놀래?』가 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