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속사회

단속사회

책 바구니 담기 내 서재 담기

책 소개

나는 접속한다, 고로 차단된다

 

2014년 우리 사회에서 가장 주목받는 전방위 인문학자 엄기호가 한국사회를 읽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단속사회』(부제: 쉴 새 없이 접속하고 끊임없이 차단한다)를 출간했다. 『이것은 왜 청춘이 아니란 말인가』 등을 통해 한국사회 청년담론을 주도해온 저자가 새롭게 주목하는 것은 우리 삶을 뒤흔드는 근본적인 상황의 변화 즉 ‘소통불가능에 처한 시대’다. 그간 생생한 현장연구와 그 사례를 해석하는 독특한 관점을 선보이며 ‘망원경과 현미경을 두루 갖춘 소장학자’라는 평을 받아온 저자는 이번 책에서 ‘단속사회’라는 주제를 내세우며 그동안의 청년담론을 넘어 한국사회 전반에 관한 새로운 해석을 제시한다.

 

인간관계의 파탄을 해석하는 단연 번뜩이는 기지

가장 소소한 디테일로부터 길어올린, 가장 보편적인 성찰

 

현대인이 관계를 맺는 현상으로 저자가 착목한 것은 바로 ‘단속’이란 개념이다. 단속은 자신과 다른 의견이나 타인의 고통같이 이질적인 것의 침입을 철저히 차단하면서, 동질적인 것이나 취미공동체에는 과도하게 접속하고 의존하는 사회현상을 개념화한 말이다. 즉, 차단하고[斷] 접속한다[續]는 의미의 결합이다.

아울러 타인과의 진실한 만남이나 부딪침을 피하기 위해 거리를 두고 자기를 단속(團束)한다는 의미도 지닌다. 저자는 자신의 박사학위 논문의 주제를 ‘단속’으로 정하고 10여년간의 현장연구를 정리하여 2013년 「‘단절-단속’ 개념을 통해 본 ‘교육적’ 관계의 (불)가능성에 대한 연구」로 문화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 논문의 핵심 키워드를 토대로 한국사회 전반의 사례들을 새롭게 엮어낸 것이 바로 이 책이다.

추천사
  • “세밀한 인물화, 현장감 넘치는 스케치가 가득한 전시장에 발을 들인 느낌”
    ― 최규석 만화가

  • “관계가 단절된 개인과 사회의 속살을 섬세하게 드러낸 책”
    ― 홍세화 『말과활』 발행인

목차

책을 펴내며

 

프롤로그 누구의, 어떤 관계의 단절인가

 

제1부 악몽이 된 곁, 말 걸지 않는 사회

1장 정치공동체의 파괴: 폭로하고 매장한다

2장 단속사회의 출현: 타자와 차단하고 표정까지 감춘다

3장 기획된 친밀성: 철저히 감시하고 매끄럽게 관리한다

4장 사생활의 종언: 고독조차 허락되지 않는다

 

제2부 쓸모없어진 곁, 몽상이 된 사회

1장 관계: 질문하면 ‘죽는다’

2장 소통: 위로를 구매하라

3장 노동: 타인의 고통을 외면하라

4장 국가폭력: 껍데기까지 발가벗겨라

 

제3부 고통에 대면하기, 사회에 저항하기

1장 성장은 가능한가

2장 무엇이 우정을 가로막는가

3장 경청이란 무엇인가

 

에필로그 누구에게 말을 걸 것인가

 

주석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엄기호
    엄기호

    1971년에 태어났다. 울산 귀퉁이에 있는 시골에서 쭉 자랐다. 2000년부터 국제연대운동을 하면서 낯선 것을 만나 배우는 것과 사람을 평등하게 둘러앉게 하는 ‘모름’의 중요성을 배웠다. 답을 제시하는 것이 자신의 재주가 아니라 묻고 또 묻는 것이 이번 생의 이유라고 여긴다. 삶이 인과적으로 구성되어 분석될 수 있다기보다는 삶이란 우연이며 글과 말은 그 아이러니와 역설을 드러내는 것이라 생각한다. 현재는 학생뿐 […]

책을 펴내며
 
‘편’을 강요하고 ‘곁’을 밀치는 사회
 
밀양에서 고압송전탑 설치문제로 싸움이 한창이던 때, 칼럼 두편을 동료들과 읽어본 적이 있다. 하나는 밀양 현장에 계신 이계삼 선생님이 쓰신 글이고 다른 하나는 전문 칼럼니스트의 것이었다. 동료들은 칼럼니스트의 글이 더 논리적이고 깔끔하다고 평했다. 이계삼 선생님의 글은 다소 감정적이고 비약이 심하다는 평이었다. 그들에게 질문을 바꿔 이 두가지 글의 곁에는 누가 있는지를 물었다. 누구의 곁에서 글을 썼고 누구에게 그 글을 들려주고 있는지를 한번 생각해보자고 당부했다. 사람들은 당황해했다. 그동안 많은 글을 읽고 평해왔지만 정작 글쓴이가 누구의 곁에서 글을 쓰고 들려주는지를 생각해본 적은 거의 없다고 대답했다. 그러곤 다시 이계삼 선생님의 글에는 곁이 있지만 자신들이 잘 썼다고 한 그 칼럼니스트 곁에는 아무도 없는 것 아닐까 하며 새삼 놀라워했다.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