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오꼬 아내와의 첩거

요오꼬·아내와의 칩거

책 소개

1970년 제64회 아꾸따가와상 수상작 「요오꼬」와 당시 심사에서 한표 차로 2위를 차지한 「아내와의 칩거」를 묶은 후루이 요시끼찌의 대표선집 『요오꼬•아내와의 칩거』(창비세계문학 22)가 국내에 처음으로 번역 출간됐다.

후루이 요시끼찌는 인간 내면에 깊이 파고들어 유연하고 감각적이지만 날카롭고 생생하며 단단한 서정적 문체로 현대인의 불안을 세밀하게 그려내는 작품활동을 펼쳐온 일본문단의 대표작가로, 히라노 케이이찌로오의 표현처럼 “일반 독자들이 존경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혹은 그 이상으로 소설가들이 존경해 마지않는 소설가”다.

 

 

‘내향의 세대’ 대표작가 후루이 요시끼찌
제64회 아꾸따가와상 수상작 국내 초역

초기작부터 시종일관 집요하고 꼼꼼하게 인간 내면 문제를 심층적으로 접근하여 다양한 가치가 전도하고 상호침투하는 애매한 양상을 서정적인 필치로 그려낸 후루이 요시끼찌는 당시 다소 편의적으로 사용되었던 ‘내향의 세대’라는 말에 정확히 딱 들어맞는 작가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1970년대 초 일본문단의 새로운 흐름을 대변하는 중심작가였다.
‘내향의 세대’란 1970년 전후에 등장한 신진작가를 통칭하는데 후루이 요시끼찌, 쿠로이 센지(黒井千次), 오가와 쿠니오(小川国夫), 아베 아끼라(阿部昭), 사까가미 히로시(坂上弘), 고또오 메이세이(後藤明生) 등 주로 1930년대에 출생하여 1970년 전후에 하나의 문학경향으로 의식되었던 문학세대를 말한다.

원래는 1971년 문예평론가 오다기리 히데오(小田切秀雄)가 1960년대 학생운동의 퇴조와 이에 대한 혐오감으로부터 정치적 이데올로기에 거리를 두기 시작한 당시의 신진작가나 평론가에 대해 상당히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한 것이었으나, 이 작가들이 당시 사회문제나 1960년대 전공투(全共闘) 세대의 문화적 감수성과 무관하지 않다는 관점에서는 반드시 부정적인 명칭만은 아니다.
특히 후루이 요시끼찌의 경우, 주술적이고 민속학적인 주제가 줄거리 전개의 기조가 되고 있는 『고승(聖)』 『거처(栖)』등에서 당시 전공투 세대가 가지고 있었던 근대주의에 대한 비판과 그 흐름을 공유하고 있다.

추천사
  • “후루이 요시끼찌는 일반 독자들이 존경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혹은 그 이상으로 소설가들이 존경해 마지않는 소설가로서, 항상 최신작이 기대되고 주목을 받는 존재이다.”

    히라노 케이이찌로오 (소설가)

  • “후루이 요시끼찌는 생(生)의, 성(性)의, 성(聖)의 자의성을 문체의 자의성으로 직조하며 살아가고 있는 작가다. 고로 현존하는 최고의 작가고 지금이야말로 읽혀야 할 작가며, 나아가 여전히 앞으로 도래해야 할 작가다. 내 생각에 일본어권에서 그와 비견되는 소설가는 오오에 켄자부로오뿐이다. (…) 사랑스러운 들뢰즈=가따리는 일본어를 못 읽기 때문에 후루이 요시끼찌를 모른다. 불쌍한 들뢰즈. 불쌍한 가따리.”

    사사끼 아따루 (철학자•비평가)

  • “초기 작품부터 시종일관 집요하고 꼼꼼하게 인간의 내면적인 문제를 심층적으로 접근하여 다양한 가치가 전도하고 상호침투하는 애매한 양상을 서정적인 필치로 그려낸 후루이 요시끼찌는 1970년대 일본을 대표하는 작가라 할 수 있다.”

    정병호 (고려대 일문과 교수)

목차

요오꼬
아내와의 칩거

 

작품해설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Furui Yoshikichi
    후루이 요시끼찌

    1937년 토오꾜오(東京)에서 태어나 토오꾜오 대학 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릿꾜오(立教) 대학에서 독문학을 가르치면서 『둥글게 둘러선 여자들(円陣を組む女たち)』(1970) 등으로 문단의 주목을 끌었다. 본격적인 작가생활을 시작하면서 발표한 「요오꼬(杳子)」가 제64회 아꾸따가와상 후보작 중에서 수상작으로 선정되었고, 동시에 「아내와의 칩거(妻隠)」가 한표 차로 2위를 차지하면서 1970년대 ‘내향의 세대’의 대표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작가는 인간 내면에 깊이 파고들어 유연하고 감각적이지만 날카롭고 생생하며 단단한 서정적 문체로 현대인의 […]

  • 정병호

    鄭炳浩. 미국 일리노이대에서 일본의 교육과 소수민족에 대한 현장연구로 인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인도적 구호활동의 일환으로 여러차례 방북했고, 조•중 접경지역에서 북한 기근과 피해상황을 연구했다. 장기간 탈북청소년 교육지원사업을 하면서 하나원 내의 ‘하나둘학교’ 등을 설립하고, 남북문화통합을 주제로 한 공동연구를 이끌어 『웰컴 투 코리아: 북조선 사람들의 남한살이』『한국의 다문화공간』 등을 펴냈다. 현재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교수 겸 글로벌다문화연구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