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고양이

책 소개

프랑스 대표 여성작가 꼴레뜨 『암고양이』 국내 초역
존재에 대한 순수한 본능, 질투와 관능의 감각적 풍경

 

작가 꼴레뜨의 일생에서 문학적으로 가장 풍요로운 결실이 쏟아진 시기, 즉 창조적 영감이 가장 빛나던 시기에 발표된 소설 『암고양이』(1933)가 창비세계문학 23번으로 국내 초역됐다.

인습을 거부하는 새로운 여성적 시선으로 사랑과 욕망, 질투와 같은, 생에 대한 순수한 본능을 감각적이고 섬세한 문체 속에 탁월하게 그려내는 꼴레뜨는 ‘여성적 글쓰기’를 통해 여성의 자유와 삶의 자율을 예리하게 짚어내어 욕망의 주체로서의 여성을 표현함으로써 ‘당대 여성들에게 희망을 주는 작가’ ‘우리의 꼴레뜨’라 불리며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던 20세기 프랑스의 대표적인 여성작가다.

 

몽상과 현실, 대립하는 두 세계

 

알랭은 어릴 적부터 알고 지내온 까미유와 결혼한다. 신혼부부가 기거할 방의 공사가 끝나지 않은 탓에 두 사람은 따로 나와 고층아파트에서 살게 된다. 자신의 암고양이를 원래의 집에 남겨두고 와야 했던 알랭은 까미유와 함께하는 신혼의 공간에서도 고양이의 빈자리가 참을 수 없이 허전하다.

암고양이를 보기 위해 집에 들른 그는 기운을 잃어가는 고양이가 안타까워 고층아파트로 데려온다. 까미유는 남편의 사랑을 독차지한 고양이를 질투하여 죽이려고 하지만 실패한다. 아내가 저지른 짓을 알게 된 알랭은 망설임 없이 결별을 선언하고 고양이와 함께 다시 자신의 집으로 돌아간다.

추천사
  • “꼴레뜨의 작품은 순수한 관능성이다. 그 유일한 주제는 감각의 개화요, 본능의 발휘이다.”

    ― 귀스따브 랑송 (문학비평가)

  • “꼴레뜨에게 본능은 생명력과 그 지속적이고 느린 폭발이다.”

    ― 르끌레지오(노벨문학상 수상작가)

  • “작가가 작품을 통해 보여주는 것은 자기 삶의 주인으로서의 여성이다. 여성해방의 진정한 출발점, 여성의 자유와 삶의 자율을 정치적 구호 없이도 예리하게 짚어낸 것이다.”

    ― 임미경(소설가•번역가)

목차

암고양이

 

작품해설/질투, 존재의 근본적 긴장감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씨도니가브리엘 꼴레뜨

    20세기 초반 프랑스를 대표하는 여성작가. 인습을 거부하는 새로운 여성적 시선으로 사랑과 욕망, 질투와 같은 생에 대한 순수한 본능을 순수하고 섬세한 문체 속에 탁월하게 그려냈다. ‘여성적 글쓰기’를 통해 여성의 자유와 삶의 자율을 예리하게 짚어내어 욕망의 주체로서의 여성을 표현함으로써 ‘당대 여성들에게 희망을 주는 작가’ ‘우리의 꼴레뜨’라 불리며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다. 벨기에 왕립 아카데미 회원, 프랑스 공꾸르 아카데미 […]

  • 임미경

    서울대 불문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4년 『세계의 문학』에 단편소설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장편소설 『미고, 내 거울 속의 지옥』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시작은 키스』 『페르소나』 『앨라배마 송』 『적과 흑』 『오시리스의 신비』 『포르노그라피아』 『뽀뽀 상자』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