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존심

책 소개

『자존심』은 『기찻길 옆 동네』로 제8회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창작 부문 대상을 받은 바 있는 김남중의 동화집이다. 여러 동물들과의 평범하면서도 평범하지 않은 만남을 다루고 있는 일곱 편의 이야기는 작가의 실제 경험을 토대로 씌어졌으며, 군더더기 없는 쉽고 담백한 문장으로 빚어져, 때론 따뜻한 감동으로, 때론 유쾌한 웃음으로, 때론 서늘하게 일침을 놓는 깨달음으로 깊은 여운을 남긴다.

 

 

 

개성 강한 동물들과 다양한 연령대의 인물들

 

 

 

이 책에는 기존 동화들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개성 강한 동물들과 일곱 살 아이에서부터 20대 초반의 군인까지 여러 연령대의 인물들이 등장해 아이들에게 한층 다양하고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말은 안 듣고 지저분한 냄새만 풍기는 진돗개와 이에 실망한 나머지 진돗개를 무시하고 미워하기까지 하는 민호(「나를 싫어한 진돗개」), 모이를 주는 주인집 아이를 경계하는 백한과 백한의 기를 꺾어놓겠다고 으름장을 놓는 남식이(「백한 탈출 사건」-새 키우는 집 1), 남식이를 무시하면서 주인 집 마당을 제 집인 것처럼 거만하게 다니는 칠면조와 거위들(「집을 지켜라」-새 키우는 집 2), 말년 병장의 잠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내무반에 잡혀왔지만 인간에게 길들여지기를 거부하는 딱따구리(「자존심」), 더운 여름날 물 밖으로 입을 내밀고 쫑알대는 물고기들과 오빠처럼 물고기를 많이 잡아보고 싶어 하는 동생 강희(「고기를 잡으러」), 추수가 끝난 들판에서 밤을 보내는 기러기 떼와 한 마리라도 잡아보겠다고 오들오들 떨며 밤을 새우는 주현이(「달빛 아래 꿈처럼」), 추운 겨울 홀로 나뭇가지에 앉아 있던 멧새와 꿈꿔오던 사냥을 나서게 된 장수(「겨울 숲 속에서」)가 모두 일곱 편의 주인공들이다.

 

 

 

살아 있는 것은 모두 자존심이 있다

 

 

 

이 동물들을 미워하기도 하고 무서워하기도 하고 불쌍하게 여기기도 하는 아이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동물들에게 다가간다. 이 과정에서 아이들은 다양한 사건들을 겪게 된다; 미워하던 동물이 병으로, 이웃 아저씨의 도살로, 인간이 주는 먹이를 거부하다가 죽는 것을 목격하기도 하고, 직접 총으로 쏘아 맞힌 멧새의 꺼져가는 숨결을 피부로 느끼기도 하고, 무척이나 미워했지만 이웃집 개의 습격을 받은 새들이 맹렬히 대항하는 것을 보고는 한편이 되어 싸우기도 하고, 가물어서 겨우 입만 물 밖으로 내밀어 빠끔거리는 물고기들이 너무나 안타깝게 느껴지기도 하고……

 

이런 경험을 통해 아이들은 동물에게도 사람처럼 자존심이 있고, 그 자존심을 지키며 나름의 삶을 살고 있다는 것을 자연스레 깨닫게 된다. 이 깨달음이 동물을, 인간을, 그리고 동물과 인간이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새롭게 바라보게 한다. 「머리말」에서 밝히고 있듯이 작가는 “나와 다른 이들도 자존심을 지키도록 도와주는 것, 그런 마음과 행동이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만드는 첫 시작”이라는 것을 이 책을 통해 말하고 있다.

 

 

 

보호해야 할 대상이 아닌, 친구가 될 수 있는 동물들

 

 

 

흔히 인간과 동물을 다루는 동화라면 아이들에게 동물을 보호해야 한다, 동물도 사람과 똑같다는 등의 교훈을 주는 데만 급급해한다. 하지만 이 책은 자연 속에서든, 인간의 손길이 닿는 곳에서든 나름의 삶을 살아가는 동물들과 서툴게 다가가는 인간의 만남을 있는 그대로 보여줌으로써 아이들로 하여금 동물과 인간의 삶, 모두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그래서 보살피고 돌보아야 할 대상으로서의 동물이 아니라 ‘함께할 수 있는 친구’로서 동물을 새롭게 바라보게 한다.

 

 

 

그림을 보는 또 다른 즐거움

 

 

 

오랫동안 어린이책 그림작가로 일해 온 이형진은 이 책에서 텍스트를 그대로 설명하는 그림이 아닌, 책읽기를 더욱 풍부하게 해주는 그림을 선보였다. 글에는 드러나지 않은 이야기를 담아 아이들로 하여금 상상하게 만들기도 하고, 때로는 압축적인 그림으로 깊이 생각하게 만들기도 한다. 몇몇 단편의 경우 주인공 아이 캐릭터를 너무도 잘 살려내어 눈앞에서 보듯 생생하다. 색연필, 수채물감, OH 필름 등 여러 가지 기법으로 표현하여 한층 다채롭고 읽는 즐거움이 있다.

목차

머리말_ 살아 있는 것은 모두 자존심이 있다

나를 싫어한 진돗개
백한 탈출 사건 – 새 키우는 집 1
집을 지켜라 – 새 키우는 집 2
자존심
고기를 잡으러
달빛 아래 꿈처럼
겨울 숲 속에서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남중

    1972년 전북 익산에서 태어났습니다. 1998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동화 『기찻길 옆 동네』 『자존심』 『불량한 자전거 여행』 『바람처럼 달렸다』 『동화 없는 동화책』 『공포의 맛』 『싸움의 달인』 『수평선 학교』 『나는 바람이다』, 청소년소설 『보손 게임단』 『해방자들』 등을 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