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생각

축구 생각

책 소개

『학교에 간 개돌이』(신나는 책읽기 1)로 아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김 옥이 ‘신나는 책읽기’ 열한 번째 권으로『축구 생각』을 펴냈다. 현재 초등학교 교사로 있는 저자는 축구에 얽힌 아이들과의 경험을 경쾌하면서도 재미있게 그려냈다.

 

 

 

축구 일등이고 축구공 주인이고 학교도 축구 때문에 다니는 대용이 머릿속에는 늘 축구 생각이 떠나지 않는다. 그런데 교실에서 공을 차다 선풍기 날개를 부러뜨린 대용이에게 선생님은 축구를 하지 말라는 엄명을 내렸다. 엄마 또한 학기말 시험까지 절대 축구 하지 말라고 하면서 시험에서90점 이상 못 받으면 공을 차지 말라고 한다. 이제 대용이는 축구를 못해서 교실에서 바둑이나 고누, 장기를 두는 아이들하고 어울려야만 한다. 그동안 축구의 재미도 모르는 아이들은 싫다며 무시해 왔는데 어떻게 이 아이들하고 지내야 할지 대용이는 막막하기만 하다.

 

축구를 할 수 있느냐, 없느냐가 걸렸기에 대용이는 시험 준비를 열심히 한다. 마침내 시험 날! 수학 시험 시간에 대용이는 딱 세 문제의 답을 알 수가 없었다. 세 문제만 더 맞으면 90점 이상을 받을 수 있겠다고 자신한 대용이는 자기도 모르게 공부 일등 승완이의 답안지를 훔쳐보게 된다. 그 결과 다른 과목은 60점이나 75점을 받았는데, 수학만 90점을 받았다. 대용이는 선생님과 엄마로부터 칭찬도 받고 다시 신나게 축구도 할 수 있게 되었다.

 

시험 후 대용이네 반은 옆 반과 정식 축구 시합을 하게 됐는데, 지는 반이 이긴 반에게 아이스크림을 사주어야 한다. 선생님의 전폭적인 관심을 받으며 축구 선수로 뽑힌 대용이를 비롯한 열한 명의 아이들은 교실이나 운동장에서 늘 우쭐댄다.

 

드디어 시합 날 아침! 갑자기 승완이가 대용이에게 축구 선수로 시켜 주지 않으면 지난번 수학 시험 때 자기 답을 훔쳐본 것을 선생님에게 이르겠다고 한다. 그런 승완이가 무섭기만 한 대용이는 자기 대신 승완이를 축구 시합에 뛰게 해주는데……

 

 

 

작가 김 옥이 몇 년간 만나온 아이들은 유난히 축구를 좋아했다고 한다. 아이들이 너무 축구에만 빠져 있는 것 같아 불안해진 저자는 시험을 잘 보면 축구를 하게 해 준다거나 하는 식으로 축구를 이용하곤 했는데, 어느 비 오는 날 우연히 축구를 하게 되고 골까지 넣으면서 그때 처음으로 축구의 재미를 알았다고 한다. 그날 저자는 축구의 재미뿐만 아니라 아이들이 왜 축구를 좋아하는지도 알게 되었다. 또한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을 하고 행복해야 교사인 자신도 행복해진다는 걸 새삼 깨달았다고 한다.

 

축구를 잘하든 못하든 축구를 너무나 좋아하는 우리 아이들. 유명한 축구 선수들처럼 열심히 공을 차며 신나게 운동장을 달려보고 싶어하는 우리 아이들의 속마음이 여러 에피소드 속에 잘 표현되어 있다. 아이들의 심리를 잘 포착하는 저자의 특장이 돋보이며, 아이들의 감수성을 생생하게 표현한 윤정주의 그림도 읽는 재미를 한층 더해준다.

목차

머리말_여러분은 무얼 할 때 행복한가요?

공 차고 싶다
진짜 공 차고 싶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달밤에 공 차기
앞으로 공을 차려면……
공을 차지 못하는 날에는
시험 보는 날
축구 시합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옥

    1963년 전북 익산에서 태어났습니다. 2000년 『한국기독공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었습니다. 동화 『학교에 간 개돌이』 『축구 생각』 『불을 가진 아이』 『준비됐지?』 『보물 상자』 『달을 마셨어요』 『내 동생, 여우』 『물렁물렁 따끈따끈』 『일편단심 책만 보는 매미』 『그래도 즐겁다』 등을 냈습니다. Born in 1963, Kim Ok studied at Jeonju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and teaches at a primary school. […]

  • 윤정주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습니다. 『씨앗을 지키는 사람들』『블루시아의 가위바위보』 『짜장면 불어요!』등 많은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다. 제2회 ‘신한 새싹 만화상’ 은상을 받았다. 『씨앗을 지키는 사람들』 『신기한 시간표』 『애벌레가 애벌레를 먹어요』 『누가 웃었니?』 『심청전』 『축구 생각』 『짜장면 불어요!』등에 그림을 그렸다. 어린이 교양지 월간 『고래가 그랬어』에 만화 『뚝딱뚝딱 인권 짓기』를 연재했다.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