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찻길 옆 동네 1

책 소개

요즘 아이들에게 1970, 80년대의 일은 마치 옛이야기처럼 들릴지 모른다. 특히 1977년 이리시 전체를 폐허로 만들었던 이리역 폭발 사건,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가고 타 버린 가슴으로 반평생을 살아가게 만든 광주민중항쟁은 요즘의 아이들에게는 다른 나라의 일처럼 여겨질지 모른다.

 

하지만 김남중은『기찻길 옆 동네』에서 굵직한 역사의 흐름에 묻힌 개인이 아니라, 그 시대를 꿋꿋하게 살아냈던 사람들을 정직하고 치밀한 시선으로 좇아 그들의 삶을 감동적으로 담아냈다. “광주민중항쟁과 정면 대결을 벌인 드물게 보는 성과”라는 심사평에서 볼 수 있듯이 인간과 사회에 대한 믿음에서 비롯된 치열한 작가 의식은 이 작품을 돋보이게 하는 이유 중의 하나다.

 

두 권으로 나눠진 이 작품은 장소는 다르지만 기찻길 주변 마을이라는 공통된 배경으로 전개된다. 1권은 1970년대 이리의 작은 마을 현내가 배경이며, 2권은 70년대 후반과 80년대 초반 광주가 배경이다.

 

1권은 시골 교회를 개척하기 위해 광주에서 이리의 작은 마을 현내로 이사 온 이 목사와 딸 서경이가 선학이네 집에 세 들어 살게 되면서 시작된다. 이 목사는 특유의 인내와 친화력으로 현내에서 터를 잡아 나가지만, 그 때문에 굿거리가 점점 떨어진다며 앙심을 품은 무당집 아들의 계략으로 서경이가 다리를 다치게 되고, 이리역 폭발 사건으로 교회는 물론 온 마을이 폐허가 되면서 닦아놓은 기반을 잃는다. 그 후 고민 끝에 서경이 수술보다 교회 재건에 쓰기 위해 어렵사리 장인 댁에서 빌려온 돈도 도둑맞게 되어 이 목사는 다시 광주로 돌아가기로 한다. 일용직 목수인 선학이네 아버지는 이리역 폭발 사건 여파로 일어난 건축 열기 덕분에 독립하기로 하지만, 건축주의 부도로 빚까지 지면서 일자리를 잃게 된다. 선학이네 가족은 광주에서 ‘초록빛 교회’로 자리를 잡은 이 목사가 아버지 일자리를 주선해서 광주로 터전을 옮기기로 한다.

 

광주로 이사 온 선학이네는 대학교 앞에서 하숙집을 하는 완도댁 할머니네 집에 세 들어 살게 된다. 선학이는 서경이와 같은 학교에 같이 다니게 됐지만, 수술 시기를 놓쳐 다리를 절게 된 서경이를 보면서 당시 도와주지 못한 죄책감에 시달려 더욱 내성적인 성격으로 변해간다. 그 즈음 계엄령, 집회 및 시위 전면 규제 등 더욱 압제적인 독재를 펼치던 정권에 적대적인 야학 교사들의 일로 이 목사가 연행되고 얼마 후 광주민중항쟁이 일어나면서 이 목사네와 선학이네를 비롯한 완도댁 할머니네 집 사람들은 목숨을 건 필사적인 싸움을 시작한다. 젊은이들이 총을 드는 것을 계속 반대해온 이 목사도 결국은 항쟁의 마지막 날을 도청에서 보내다 죽는다. 삼 년 후 감옥에서 출소한 야학 교사 용일을 맞이하기 위해 ‘초록빛 교회’ 사람들이 오랜만에 모인다. 용일이 예전 야학 수업 때처럼 낡은 출석부를 펼쳐 들고 정겹던 이름들을 하나하나 부르면서 눈물을 흘리자 다른 사람들도 같이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변하지 않은 서로의 존재를 확인한다.

 

 

 

『기찻길 옆 동네』의 또 다른 장점은 안정된 짜임새다. 줄거리에서 보듯 이 작품에는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한다. 이 목사와 그의 딸 서경, 선학이네 가족, 이리역 폭발 사건으로 더욱 밑바닥으로 내려앉은 현내의 가난한 이웃들, 온 집안사람들을 따뜻한 품으로 감싸 안은 완도댁 할머니, 활기차게 야학을 꾸려간 용일을 비롯한 젊은이들, 용일을 오랫동안 마음에 둔 은성, 건강한 사회의식으로 똘똘 뭉친 대학생들 등 주요 인물들이 많이 등장하지만, 다들 자기 목소리를 내며 역사의 현장을 온몸으로 겪어낸다. 개개인의 삶이 모여 사회가 되고 그 사회가 지속되면서 역사가 되듯, 1970, 80년대를 살아낸 등장인물들의 삶이 모인 이 작품 자체가 역사의 한 단락인 것이다.

 

 

 

작가가 머리말에 썼듯이 “그때의 사람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는 그 희생의 대가로 역사의 한 단락이 지났고 지금 우리가 그 열매를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노동절, 어린이날, 어버이날, 5‧18 등 매년 여러 가지 의미로 맞이하게 되는 오월이 이 작품을 읽음으로써 더욱 풍성하고 값지게 기억되었으면 한다.

목차

1권

머리말_지금은 어른이 된 옛 친구들을 그리워하며

1. 낯선 남자
2. 달 뜨는 동네
3. 부활
4. 야학이 생기다
5. 야릇한 소문
6. 목숨을 건 시험
7. 전쟁 같은 밤
8. 쑥밭이 된 현내
9. 버티느냐 떠나느냐
10. 다시 빛고을로
11. 모현 아파트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남중

    1972년 전북 익산에서 태어났습니다. 1998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동화 『기찻길 옆 동네』 『자존심』 『불량한 자전거 여행』 『바람처럼 달렸다』 『동화 없는 동화책』 『공포의 맛』 『싸움의 달인』 『수평선 학교』 『나는 바람이다』, 청소년소설 『보손 게임단』 『해방자들』 등을 냈습니다.

  • 류충렬

    한국화 화가로 활동 중이며, 여러 차례의 개인전과 단체전을 통해 우리 민족의 정서와 참모습을 보여 주려고 노력해 왔습니다. 그동안 『종이학』『고태오 할아버지가 들려주는 마지막 말테우리』『해일』『신갈나무』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