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동생 아영이

책 소개

저자 김중미는 1963년 인천에서 태어나 방송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했다. ‘!느낌표’ 첫 선정 도서 『괭이부리말 아이들』의 저자로, 소외되고 어두운 자리에 있는 사람들의 일상을 사실적이면서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내 독자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안겨준 바 있는 김중미는 2000년 『괭이부리말 아이들』로 제4회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창작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고, 『종이밥』 『우리 동네에는 아파트가 없다』 등을 썼다.

 

또래 무리에서 소외된 아이들의 감춰진, 따뜻하고 맑은 모습을 그리고 싶었다는 작가는 이 작품에서 아이들간의 소통에 촛점을 맞춰 심도 있게 아이들의 현실을 다루고 있다.

 

이 작품에는 세 아이가 등장한다. 아홉 살인 아영이는 다운 증후군이라는 장애와 가난한 집안 형편 때문에 일반 학교에도, 특수 학교에도 다니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아영이는 학교에 가고 싶어 오빠 책가방을 빼앗아 내놓지 않는 투정을 부린다거나, 오빠 반에 불쑥 불쑥 찾아가 오빠를 난처하게 만들기도 한다.

 

오빠 영욱이는 자꾸만 학교에 찾아와 교실을 헤집고 다니는 아영이 때문에 반 아이들에게 놀림을 받으면서 장애를 가진 동생이 점점 더 귀찮아진다. 그래서 자기가 다니는 학교 특수 학급에 입학시켜보라는 담임 선생님의 권유와 엄마의 간청에도 불구하고 아영이랑 같이 학교에 다닐 일이 창피하게만 느껴져 찬성하지 못한다. 게다가 아영이가 자기 반 외톨이인 희수와 친해지는 것도 못마땅하다.

 

영욱이네 반에 새로 전학온 희수는 술집을 하는 엄마가 학교 생활에 전혀 신경 쓰지 않아서 준비물도 챙겨가지 못하고, 국어와 수학 시간에는 특수 학급에 가서 공부할 정도로 학습 능력이 부족하다. 그래서 반 아이들에게 따돌림을 받는다.

 

이 세 아이들은 처음에는 서로의 마음를 잘 알지 못했다. 영욱이는 자꾸 자기 친구들 놀이에 끼여들거나 학교에 다니고 싶어하는 아영이를 이해하지 못했고, 아영이에 대해 이것저것 물어오는 희수도 불편했다. 희수는 집에서도, 학교에서도 늘 혼자였는데, 자기 얘기를 잘 들어주는 아영이와 친구가 되면서 조금씩 밝아진다. 그리고 차차 영욱이와도 서로 마음을 터놓게 된다.

 

작가는 이 세 아이들이 조금씩 마음을 열면서 서로 이해하고 좋아하게 되는 과정을 자연스럽게 묘사하면서 아영이 엄마 아빠의 심리까지 잘 드러내고 있다. 무엇보다도 장애를 대하는 데서 손쉬운 동정이나 포용을 내세우지 않고, 장애를 가진 동생을 불편해하는 오빠 영욱이와 학교에 보내기를 망설이는 아버지의 태도도 그것대로 받아들이면서 어떻게 마음을 열고 함께 살아갈 것인가를 모색하고 있다.

 

{내 동생 아영이}는 이런저런 이유로 가정과 학교, 나아가 사회에서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는 소수 아이들의 속마음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의미 있는 작품이 될 것이다.

목차

머리말

방가 방가 방가
내 동생 아영이
우울한 아침
엄마, 미안해
바다에 나가면
아영이도 학교에 가고 싶대.
아영아, 나랑 친구 하자
아기가 되고 싶은 희수
마음 열기
우리 같이 놀러 갈래?
아영이의 머리핀
어깨동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중미

    1963년 인천에서 태어났다. 1987년 인천의 가난한 마을 만석동에 아이들과 함께하는 ‘기찻길옆공부방’을 열고 정착했다. 2001년 강화의 시골로 이사한 뒤 강화에도 공부방을 만들었고, 지금까지 강화와 만석동을 오가며 아이들을 만나고 있다. 공부방 프로그램이 문화 예술 활동으로 확장되면서 이름을 ‘기찻길옆작은학교’로 바꾸었다. 2000년 『괭이부리말 아이들』로 창비 ’좋은어린이책’ 원고 공모에서 대상을 받으면서 작가로 이름을 알렸다. 지은 책으로 동화 『종이밥』 『내 동생 […]

  • 권사우

    일러스트레이터. 1967년 강원도 태백에서 태어났고, 홍익대 회화과를 졸업했다. 동화책 『나쁜 어린이표』 『오줌 멀리 싸기 시합』 『수일이와 수일이』 『내 동생 아영이』 『나의 린드그렌 선생님』, 옛이야기 그림책 『밥 안 먹는 색시』 등에 그림을 그렸다. 자신만의 독특한 세계를 담은 그림책을 펴내는 것이 꿈이라고 한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