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이 어디로 갔을까

재고 없음

내 서재 담기

책 소개

『하늘로 날아간 집오리』『풀꽃과 친구가 되었어요』같은 우리나라 야생동물과 풀꽃들을 소재로 생태 동화를 써 아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상권씨가 이번에는 `똥`을 소재로 5편의 동화를 묶어 냈다.

 

아이들은 유난히 `똥`이란 말을 좋아한다. `똥`이라는 소리만 들어도 까르르 하고 웃음부터 터뜨리는 게 아이들의 심리다. 그만큼 아이들에게 `똥`은 더러운 배설물이라기보다 유희거리인 것이다.

 

실제로 이 이야기들은 작가가 자신의 어린 딸에게 날마다 들려주던 똥 이야기들 가운데 추려낸 것들이다. 그래서 그런지 더욱 생동감 있고 실제로 옆에서 들려주는 것처럼 말맛이 느껴진다.

 

아이가 눈 똥을 맛있게 나눠먹는 곤충들 이야기를 익살스럽게 다룬 「똥이 어디로 갔을까」, 똥통에 빠진 아빠 친구, 똥을 귀하게 여긴 할머니, 똥술 담가 드시고 병이 나은 할머니 이야기를 아빠랑 딸의 대화 속에서 들려주는 「아빠의 똥 이야기」, 어미 개가 새끼 똥을 먹는 것을 보고 궁금해하는 딸에게 엄마가 그 이유를 설명해주는 「똥 먹는 개」, 똥 마려운 아이들을 귀신같이 찾아다니며 똥을 먹는 개와 아이들 사이에 형성되는 비밀을 다룬 「똥개 생각」, 자신을 똥쟁이로 만들어 버린 친구를 골탕 먹이려고 친구 집 울타리 밑에다 똥을 눈 것이 개똥참외를 열게 해준 꼴이 된 「개똥참외」 등 꼭지 제목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모든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모티프는 바로 `똥`이다.

 

여기서 재미있는 사실은 앞의 세 꼭지는 현재 시점에서 아빠랑 딸, 혹은 엄마랑 딸이 이끌어나가는 이야기이고, 나머지 꼭지는 과거로 돌아간 아빠의 어릴적 이야기라는 것이다.

 

이처럼 『똥이 어디로 갔을까』는 똥. 똥. 똥, 똥 이야기로 가득 차 있다. 하지만 결코 더럽다거나 가볍지만은 않다. 그것은 아마도 작가의 삶 속에 자연에 대한 따뜻한 시선과 애정이 녹아 있기 때문일 것이다.

 

또한 작가가 머리말에서 밝히고 있듯이 `이야기의 맛`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 책을 돋보이게 하는 것은 사실적이면서도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그림의 힘이다.

목차

머리말
똥이 어디로 갔을까
아빠의 똥 이야기
똥 먹는 개
똥개 생각
개똥참외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상권

    1964년 함평 출생. 한양대학교 국문학과 졸업. 1994년 『창작과비평』에 소설을 발표하며 등단하였고, 장편소설 『그리운 시냇가』, 에세이 『들꽃의 살아가는 힘을 믿는다』, 동화 『딸꼬마이』 『겁쟁이』 『하늘로 날아간 집오리』(창비 1997) 『풀꽃과 친구가 되었어요』(창비 1998) 『똥이 어디로 갔을까』(창비 2000) 『아름다운 수탉』(창비 2001), 그림책 『잘 가, 토끼야』(창비 2003) 『황금박쥐 형제의 모험 1‧2』(창비 2003) 등의 책을 냈다. 2003년『애벌레가 애벌레를 먹어요』로 제24회 한국어린이도서상을 […]

  • 유진희

    1965년 전주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에서 서양화를 공부했습니다. 『그림 그리는 아이 김홍도』 『왜가리야 어디 가니?』 『수경이』 『도들마루의 깨비』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자기 소개글을 쓰라고 했더니 이렇게 써왔어요. “나는야 마음이 뚱뚱한 아줌마! 아침에 자고 저녁에 일어나는 올빼미. 밤마다 멋진 노래 룰루 부르며 머리칼, 소매 끝에 빨강 물감, 노랑 물감 잔득 묻혀 가며 그림을 그려요.” Born in Jeonju, […]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