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정(개정판/양장)

책 소개

시대의 스승 리영희의 기개 넘치는 청년시절을 다시 읽는다

 

‘시대의 스승’ 리영희 선생의 2주기(12월 5일)를 맞아 창비에서는 선생이 직접 쓴 유일한 자전적 에세이 『역정: 나의 청년시대』를 개정판으로 출간한다. 이번 개정판에는 『한겨레』 편집인 및 리영희재단 이사인 권태선의 발문이 추가되었으며, 현대적인 디자인과 편집으로 독자들이 이 책에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꾸몄다. 권태선은 발문에서, “권력은 선생을 ‘의식화의 원흉’으로 매도했지만, 젊은이들은 선생이야말로 참스승이라고 여겼”고 그 자신부터 “대학 재학 중 『전환시대의 논리』를 읽고 기자가 되겠다는 꿈을 키웠던”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역정』 개정판 출간은 진실에 눈뜨고 양심의 호소에 귀 기울였던 한 지식인의 삶을 생생하게 재현한 현대사 자료를 복원한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시민의 정치참여와 언론의 정론직필에 대한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거센 오늘날, 『역정』은 다시금 우리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의 의식을 일깨우는 책이 될 것이다.

 

1988년에 초판이 발행된 『역정』은 1980년 선생이 신군부로부터 다시는 글을 쓸 수 없다는 선고를 받고 몇년간 은거하던 중, 자신의 저서를 읽고 실천적 삶에 뛰어든 독자들에게 자신의 삶을 고백하는 것이 도의적 책임이라는 생각에 집필하기 시작했다. 책에는 평안북도 출신인 선생의 출생에서부터 언론인으로 활약하던 1963년 박정희정권 초기 시절까지의 이야기가 수록되어 있다. 선생의 기개 넘치는 어린 시절과 사회 초년생 시절을 집중적으로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재미를 더하는 책이다.

목차

책을 내는 변명의 말_리영희

제1부 식민지하의 조선 소년

 

1. 북국(北國)의 소년

나의 고향 삭주 대관
일본말 일본인 교육
자연의 품속에서
전쟁의 그림자
눈물바다의 졸업식

 

2. 아버지와 어머니

초산 양반과 천석꾼 딸
머슴 문학빈과 외삼촌

 

3. 일제말기의 중학시절

경성 유학길
‘나이찌진’과 ‘한또오진’
잊혀지지 않는 두분 선생님
배고픈 공부벌레
우정 담은 강냉이
해방을 알리는 전령 B29
싹트는 민족의식
고향에서 맞은 해방
새로운 희망을 안고 다시 서울로
혼란기 사회

제2부 굴절 많은 궤적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리영희

    1929년 평안북도 운산군 북진면에서 태어났고, 1950년 한국해양대를 졸업했다. 합동통신 외신부 기자, 조선일보•합동통신 외신부장을 역임했고, 미국 노스웨스턴대 신문대학원에서 연수했다. 1976년 한양대 문리과대학 교수로 재직 중 박정희정권에 의해 해직되었다가 1980년 복직되었고, 같은 해 여름 전두환정권에 의해 다시 해직되었다가 1984년 복직되었다. 1987년 미국 버클리대에 부교수로 초빙되어 강의했으며 1995년 한양대 교수직에서 정념퇴임 후 1999년까지 같은 대학 언론정보대학원 대우교수를 역임했다. […]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