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비뉴스

      more


      • 참신한 상상력과 힘찬 서사를 발굴해 한국소설계에 새 바람을 불러 일으키기 위해 창비가 제정한 ‘창비장편소설상’의 제12회 당선작을 발표합니다. 이번 공모에는 지난 2월말까지 총 357편이 접수되었고, 여섯명의 심사위원을 위촉하여 두달 간의 심사를 거쳤습니다. 한국소설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 수상자에게 큰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수상작은 올 하반기 단행본으로 출간될 예정입니다. 수상작 김설원 『내게는 홍시뿐이야』 수상자 약력 단국대 […]

        2019.05.09


      • 본사에서 출간한 표명희 장편소설 『어느 날 난민』이 제10회 권정생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권정생문학상은 아동문학가 권정생(1937~2007)의 삶과 문학의 정신을 잇는 작가와 작품을 격려하기 위해 제정되었으며 권정생어린이문화재단에서 주관합니다. 제10회째를 맞이한 올해부터는 상금을 7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증액하고, 상의 명칭도 권정생창작기금에서 권정생문학상으로 바꾸어 시상합니다. 『어느 날 난민』은 “우리 사회의 중요한 이슈 중 하나가 된 난민 문제를 추상적 정보가 아니라 가슴으로 느끼게 해주는 […]

        2019.05.08


      • 본사에서 출간한 황정은 연작소설 『디디의 우산』이 2019년 5·18문학상 본상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습니다. 5·18문학상은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기리고 담아내며 새로운 관점으로 계승할 수 있는 작품을 발굴하기 위해 2005년 제정되었습니다. 『디디의 우산』은 “젊은 세대의 삶의 현장과 기억이 병치돼 있다”며 “애도의 문학이나 기억의 문학으로 불러도 좋을 것”이라는 평을 받았습니다. 시상식은 오는 5월 25일(토)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대강당에서 열립니다.

        2019.04.29
    • 창비주간논평

      more


      • 1987년 민주화 이후 출범한 정부들은 예외없이 ‘제왕’과 ‘레임덕’ 사이를 오갔다. 이런 패턴이 반복된 요인으로, 정당권력의 장악 정도나 행정입법권·인사권 행사의 정도에 진폭이 크다는 점이 논의된 바 있다. 필자는 대통령제의 정책 리더십 약화를 또 하나의 요인으로 들고 싶다. 정부의 힘을 뒷받침하는 것은 대중의 광범한 지지라고 할 수 있다. 정부 지지율을 구성하는 주요 요소 중 하나가 정책 리더십이다. […]

        2019.05.22


      • 매년 5월 16일은 전국의 한센인이 소록도에 모이는 잔칫날인 ‘한센인의 날’이다. 올해도 소록도에서 하루를 보내고 집으로 향하던 한센인들은 귀를 의심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 방치해 그것이 더 커지는 것이다.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들을 쓸 수 있다”고 방송에서 말한 것이다. 이 발언에 […]

        2019.05.22


      • 야근을 하고 집에 가려고 자전거를 탔다. 한참 신나게 내달리다가 자전거가 돌부리에 걸리더니 내 몸이 땅바닥에 내동댕이쳐졌다. 옆구리와 팔목이 너무 아팠다. 길을 지나던 사람의 부축을 받아서 겨우 일어설 수 있었다. 택시를 타고 어느 대학병원 분원의 응급실로 갔다. 백화점처럼 건물이 깔끔했다. 응급의학과 의사가 내 팔 곳곳을 누르면서 아프냐고 물었다. 아플 때도 있었고 안 아플 때도 있었다. 의사는 […]

        2019.05.22
    • 계간 창작과비평
    • 문학3
    • 창비어린이
    • 창비학당
    • 시요일
    • 창비교육연수원
    • 미디어창비
    • 책씨앗
    • 창비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