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비뉴스

      more


      • 본사에서 출간한 이근화 시집 『내가 무엇을 쓴다 해도』가 제11회 오장환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오장환문학상은 한국 아방가르드 시단의 선구자로 평가받는 오장환 시인을 기리기 위해 2008년 제정되었습니다. 『내가 무엇을 쓴다 해도』는 “오장환의 시 정신을 환기하면서 탁월한 시적 성취를 이루고 있다”라는 평을 받았습니다. 시상식은 10월 19일(금), 충북 보은군 보은읍 뱃들공원에서 열립니다.

        2018.10.10


      • 제33회 만해문학상 발표 2018년 제33회 만해문학상 수상작이 아래와 같이 결정되었습니다. 만해 한용운 선생의 업적을 기리고 그 문학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지난 1973년 창비사가 제정한 만해문학상은 등단 10년 이상 또는 그에 준하는 경력을 가진 이의 최근 2년간의 한국어로 된 문학적 업적을 대상으로 선정, 시상해오고 있습니다. 만해문학상은 예심 통과작을 대상으로 1차 본심에서 ‘최종심 대상작’ 목록을 확정하여 『창작과비평』 […]

        2018.10.08


      • 본사에서 출간한 박철 시집 『없는 영원에도 끝은 있으니』가 제18회 노작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습니다. 노작문학상은 노작 홍사용 시인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 2001년 제정되었습니다. 『없는 영원에도 끝은 있으니』는 “언어에 대한 깊은 자의식과 함께, 의식과 언어가 가볍게 상승하고 번져가면서 날아가는 상상적 맥락들을 다양하고도 풍부하게 견지하고 있다”라는 평을 받았습니다. 시상식은 10월 20일(토), 경기 화성 노작홍사용문학관에서 열립니다.

        2018.10.08
    • 창비주간논평

      more


      •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이하 위원회)는 2018년 10월 10일 형제복지원 사건 조사 및 심의결과를 발표하고, 국가의 사과와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을 권고했다. 이번 권고는 입법부와 행정부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조차 미루는 상황에서 사법부가 먼저 행동에 나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 사건을 위원회에서 조사한 이유는 사법부의 조직적인 은폐가 있었기 때문이다. 형제복지원은 1975년 설립돼 1987년 […]

        2018.10.17


      • 채식을 주제로 글을 쓰려니 어쩐지 좀 쑥스럽다. 나는 채식주의자인가. 소, 돼지, 닭 같은 육류를 먹지는 않지만 생선, 해산물은 먹는데. 우유와 계란도 조금 먹고. (비건이 아니라 페스코.) 나는 채식‘주의자’인가. 스스로 채식을 택했지만 그것을 내세워 주장하는 ‘-주의자’는 아닌데. 확신을 요하는 어떤 순간이 올 때마다 자주 망설이곤 하는데. 채식에 대해 이야기해야 한다면, 보다 완고한 진짜 채식주의자가 써야 하는 […]

        2018.10.17


      • 지난 10월 4일부터 6일까지 평양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공동행사에 남측 방문단의 일원으로 다녀올 기회를 얻었다. 이번 행사는 2007년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에서 10·4선언에 합의한 이후 남북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첫 기념행사였다. 11년 전, 6·15선언실천민족공동위원회(6·15공동위원회)가 주최하는 민족통일대회의 실무자로 평양을 방문했던 필자로서는 감회가 남다른 여정이었다. 2007년 6월, 남북관계는 결코 평온하지 않았다. 2005년 6자회담 9·19공동성명의 잉크가 채 […]

        2018.10.10
    • 책씨앗